eighteen

시험장 답사를 갔다가 지하철로 돌아오는 길, 아이팟에서 turn left ((아니 이게 원래 앨범 제목은 offramp 라는 것을 안게 작년이던가)) 앨범의 첫곡 Barcarole이 흘러나왔다. ‘숨한번 쉬는게 아까워서 쉬지않고 음을 날리던 팻메스니가 어느 순간에 이렇게 되었을까.’ 라던지, ‘이 앨범을 처음 들었을 때 사람들은 얼마나 놀랐을까.’ 하는 등등 하등 시험 공부엔 도움이 안되는 딴생각들을 하다가 원래 숙소가 있는 H12역을 지나쳤다는 느낌이 H13역을 지날 때쯤 왔고, H14역에서야 사태파악, H15역에서 얼른 하차.

어휴, 지하철 지나쳐서 내리고 돌아가기는 10년이 지나도 맨날 하는구나. 근데 여기 분위기 왜 이래.

Continue reading eighteen

2008년 10월 28일

이 글은 작호2.0님의 2008년 10월 25일에서 2008년 10월 27일까지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ramp building

kicx5776.jpg

참 잘했다 잘했다하는 건물이었는데, 램프가 바깥으로 튀어나오는 저 부분을 보다가, 아휴, 램프의 바닥을 30cm만 더 내렸으면 하는 생각을 했더랬다. 저 삼각형으로 잘라낸 유리가 얼마나 안타까운가 말이다… 만,

분명 이거 그리셨던 분은 또 얼마나 아쉬우셨겠어. 저 램프에 두께를 줬다간 어디선가 또 찐따가 났겠지 그렇다고 램프의 두께를 여기 다르게 저기 다르게 하기엔 또 얼마나 갑갑하셨겠어. 어휴. 그렇다고 벼룩잡으려다 초가삼간 다태운다고 슬라브의 높이를 바꿀 수는 없잖아. 그러니까 어차피 저부분은 아래쪽에서부터 마감해서 들어갈테니, 램프는 그대로 가자. (( 실은 모델로만 대충 만들고 미처 찐따난 거 따위 모르고 넘어갔을 수도 있다만. ))
아아 당신은 그날도 캐드화면을 떠올리며 잠못이루셨겠죠.

등등. 뭐하나 해볼작시면, 고민이 고민을 낳는데…함쌤이 그딴거 고민 좀 하지말라고, 그래서 먹고 사냐고, 잘 가르쳐주셨는데도, 그게 되나.저런 고민 없는 완벽한 시스템으로 시작을! 이란게 항상 뻘짓의 목표인데, 그게 되나.
Continue reading ramp building

2008년 10월 25일

이 글은 작호2.0님의 2008년 10월 21일에서 2008년 10월 25일까지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The Outsider

dj_shadow_outsider_sleevage.jpg

DJ Shadow – The Outsider – 6점
DJ 섀도우 (DJ Shadow) 노래/유니버설(Universal)

뭔가 흑인형들 랩하는게 부담스러워서 힙합은 별로지만, 인스트루멘탈 힙합의 대부라는 DJ Shadow는 유일하게 좋아하는 힙합 뮤지션… 이라기보단 endtroucing이 너무 좋아서 어휴. DJ shadow만 나오면 바로 구입. 했는데,

endtroucing delux edition 그리고 In Tune and On Time이 사실은 죄다 endtroucing 다시 만든 거다 보니 좋긴 좋은데 촘 지겨워. RATM의 Zack흉아와 같이 만들었다는 march of death (( 아니 여전히 무료 다운로드 가능 )) 도 너무 좋은데, 한곡 계속 들으니 촘 지겨워. 뭐 좀 없어. 하고 뒤지던차 알라딘에서 The Outsider 발견. 뭔가 재고도 없어서 중고로 열심히 구입했는데, 아니 인스트루멘탈 힙합의 대부라는 DJ Shadow셨는데 왠 featuring이 이렇게 많아. 미안, 나는 힙합은 별로.

Continue reading The Outsider

missing CD

씨디를 넣으면 아이튠즈가, ‘임포트할래?’ 묻길래, 예스. 했는데 씨디 사라짐 -_-;; 뭐 뭐냐. 찾아보니 뭐 그런 경우 있는데, 그냥 eject버튼 눌러. 뭐 영 찝찝하면 퍼미션 고쳐주고 어쩌고 저쩌고. 무슨 plist없애고 등등. 됐고. 임포트할래? 에서 안해. 해버리고 씨디 뜨면 거기서 import CD 버튼 눌러주면 멀쩡히 된다… 만

왜 이리 퍼미션 어쩌구 하면서 찝찝한 일들이 많아지는 것이냐. 별로 뒤져볼 일 없었던 애플 디스커션에 가는 일이 잦아지는게 영 찝찝. 뭐 또 가보면 다들 별 거 아니래고, 뭐 또 그런 사람 많아 왜.

경제,토플,아이팟

경제학자, 토플강사, 아이폰 루머메이커

공통점 :

1. 뭔가 예측을 한다. 예측을 위해 남들이 모르는 쏘스를 동원하고, 남들이 아는 것은 다르게 이야기한다. 또한 자신이 이전에 했던 예측이 맞았었더라는 이야기를 꼭 한다.

2. 예측 이후에 ‘내가 맞췄다.’ 라고 하는 사람을 본 적이 없다. 점쟁이랑도 비슷.

Continue reading 경제,토플,아이팟

인용하라, 어딘가 있는 것처럼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 않을(은?) 것처럼 – 잘못된 인용과 70년대식 달콤함

옛날에 어둠사라님께서 싸이같은 데 보면 어린왕자같은데 나온적도 없는 이상한 (( 이런 류는 왜 부드럽고 밝아 꼭 )) 글들이 배경에 어린왕자있고 하트 날라다니고 하는 것을 서로 서로 퍼와서 널리 세상을 이롭게 하시는 것을 보고 빡!하신 적이 있드랬다. ((그러고보면 어둠사라님께서 어린왕자같은 걸 이야기하는 것 자체가 좀 무섭긴하다.))

그런데 잘못된 인용은 둘째치고, 이런 말도 안되는 것이 세상에 퍼졌다는게, 이거 읽어준 사람들 설계사무소 CEO흉아들 아닌가.

일하라, 돈이 필요하지 않은 것처럼
살라, 오늘이 마지막 날인 것처럼

인용이 아니라 악용이었다능! ((via s감독.))

뭐, 아이폰 루머같은 걸 보면, 인용이 능사는 아니긴 하더라.

시사인 : 21세기형 쪽방에 저당잡힌 청춘. (( via pixstory. ))

고만고만한 방들을 서로 돌려 쓰는 데 돈을 탕진하지 않을 수 없다…
이것이 오늘날 우리가 20대의 방에 관심을 가져야 할 이유이다. 

장기하와 얼굴들 – 싸구려 커피 (( 가사는 여기. )) 를 들으면서 읽으면 더욱 감칠맛나는 기사.
그리고 명쾌한 그래프도 함께 감상하면 더욱 조하염.

http://serviceapi.nmv.naver.com/flash/NFPlayer.swf?vid=8A5DCC603E3A7E1CE292463C2458197E492A&outKey=V123410f6c4eb8aa783673e18cecaae499f658938c2ff16806b153e18cecaae499f65

아니 중간에 랩도 아니고 나레이션도 아니고 판소리도 아니고 이거 촘 좋아욤.

Continue reading

petitinvention

게으름과 뻘짓, 두 축을 일생의 과업이라 믿었건만, 이런 초천재 흉아가 있었을 줄이야.
나는 어디로 가야한단 말인가.

전혀 필요없음의 미학.

pinball1.jpg

전혀 쓸모없음.
Not practical at all. Just for having fun playing with the files on your desktop. : Gravity on desktop

의자에서 일어나기도 귀찮으신 분들을 위해
These are for people who feel even bothered just to stand up from your chair, grab the mess and put it away. : Bookshelves for Super-Lazy People (like me)

게다가 잘 꺼먹기도 하셔서

The Ball’s in My Court? I Was Waiting for Your Answer!That happens very often, doesn’t it? Then why not visually check who’s turn to answer and how many answers are on hold in your Mail app?

거기에 이 형 유머가 예술, Don’t Leave Your Trash for Long
그런데 CG는 왜이리 깔끔하셔. Just a Sketch: Mobile Phone 그리고  Calendar Desktop Wallpapers.

via ironyjk‘s me2day

ichat

주기능이라곤 “텍스트가 왔다갔다 하는 것”인, 텍스트 위주의 어플리케이션, ichat의 환경 설정.

picture-1.png

1. 내 풍선의 색과, 폰트의 색, 폰트를 설정할 수 있고, 2. 남에게 그렇게 보일 수 있고,

3. 남이 무슨 설정을 하건 내 맘대로 설정해서 볼 수 있다.

2008년 10월 20일

  • 다들알아서 폰트 설치했었구나. 그렇다면 ‘친구들은’에서 미친들이 아이콘보다 폰트로 구별되면 좋겠네. 나는 고딕같은 사람이야, 나는 명조같은 사람이야… 혹은 나는 굴림같은 사람이야. (풋) 이 영화처럼.(폰트 me2day)2008-10-17 13:19:14
  • 을 찾아보세요☆☁ᴥ⌂Ω☠❃❄❅❇❊❉❋٩๏̯͡๏)۶♥✈☺♬☑☒♤☤☹♪♀✩✉☠✔♂ ★✇♺✖♨❦☁✌♛❁☪☂✏♝❀☭☛♞✿☮☼☚♘✾☯☾☝♖✽✝☄☟✍♕ ✵☀☁☂☄★☆☇☈☊☌☎☐☒☔☖☙☛☝☟☡☣☥☧☩☫☭☯☱☳☵☷☹☻☽ ♁♕♗♙♛♝♢♤♦♨♩♫♭♯♱♳♵♹♻♽⚁⚃⚅⚠⚢⚤⚦⚨⚪⚬⚮⚰⚲(unicode 근데 이거 다 보이기는하나 ☃)2008-10-17 14:08:12
  • 옛날에, 맥쓰는게 좋다고 광고하고 다닌 적이 있었어요. 아파트에 사는 건 좋지 않다고 하던 적도 있었고, 굴림체 구리다고 바꾸라고 하던 적도 있었는데요. 누구에게도 강요할 권리는 없다고 생각해요.(하지만 난 한다 국민학생 글짓기)2008-10-17 14:23:56
  • (☃✖)2008-10-19 05:52:55
  • 아이챗의 설정(아이챗 설정샷)2008-10-20 01:37:17

이 글은 작호2.0님의 2008년 10월 17일에서 2008년 10월 19일까지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