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음 일하다가 잠시 머리를 식히러 바닷가에 바람을 쐬러 다녀…

왔을리가 없고 기차타고 한시간 걸리는 사이트다녀왔다. 다음 회의 때문에 기차시간 맞추느라 사진을 달려가면서 찍었다. 그 와중에 cortex cam을 써서 달리다 숨참고 사진찍고 달렸다.

회의하다 이 길의 성격에 대해 “고아”라는 결론이 나왔다. 주정부 카운티 빌리지 사이에 애매하게 부모잃은 거리.

아 정말 이 동네를 어쩌면 좋니… 싶다가도

어딜가나 사람사는데는 그래도 어? 하고 멈춰서게 되는 공간들이 있다. 더군다나 미국에선 잘 있지 않은 길인데 이런 게 프로젝트에서 주목을 못받아서 아쉽다. 그렇다고 내가 낭만스럽게 이걸 꺼내드는 것은 좀 말이 안되긴 하는 상황. 프로젝트에서 시간이 좀 남으면 간략하게 정리해서 한두페이지 밀어넣어봐야지.

사진은 다 iPhone 7+, Cortex Cam으로 찍고 컬러는 Darkroom에서 흑백은 아이폰의 기본 Noir 필터 적용.

2017 W11

He said it's his home. 솔이집이야. 안돼 😳

A post shared by Sunghwan Yoon (@jacopast) on

Going home

A post shared by Sunghwan Yoon (@jacopast) on

Sub

A post shared by Sunghwan Yoon (@jacopast) on

Duplouse

A post shared by Sunghwan Yoon (@jacopast) on

  • RT @Vulpes_No9: 화가 이미경씨가 독특한 색감과 터치를 이용해 그린 한국의 가게들… 이 작품들은 어린 시절 우리의 관념에 박혀있던 “요 앞에 가게”에 대한 이야기들이며, 이미 대형마트에 길들여져 버린 오늘의 우리에게는 꿈… http://bit.ly/2miNXSrMarch 19, 2017 at 08:09PM

그랜드맥

간만에 고향 음식이 땡겨서 맥도날드에 갔더니 그랜드 빅맥이란 것이 있어 시켜봤다.

한참 먹고 있는데 어디선가 노숙인의 향기가 나서 아 뭐야 하고 둘러봤더니 거의 노숙인 두명이 핸드폰을 들고 겁나 크게 떠들고 있었다. 도대체 무얼 저리 크게 떠들면서 토론하는가 슬쩍 들어봤더니 뭔가 두 사람은 음악 관련 종사자였다. 앱을 만드는 사람인지 음악을 만드는 사람인지는 모르겠지만. 음악 + IT 관련 종사자들이란 (…)

냄새 때문에 짜증나서 후렌치 후라이를 다 끝내지 못하고 나왔지만 한번도 빅맥이 맛있다고 생각해본 적이 없었는데 그랜드 맥을 먹고 나니 빅맥이 내 입맛에 잘 맞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마도 빅맥은 맛을 느끼기엔 너무 빨리 사라져서 그 동안 맛을 몰랐었나보다.

스노우스톰 스텔라

생각보다는 많이 안오지만 어쨌든 오늘은 출근 안함.

뉴욕 타임즈 오늘의 기사: “Snowed In? Here’s What to Cook, Watch, Listen To and More“눈 땜에 집에 있는 사람들을 위한 기사. 눈올 때/치울 때 조심할 것들. 눈오면 해먹으면 좋은 음식, 영화, 드라마, 음악, 눈오면 좋은 술, 책…. 이렇게까지 눈오면 좋은 것들 종합 선물 세트라니. 여기선 날씨 관련 기사를 볼 때마다 좀 놀라곤 한다.

따위와는 상관없고 결국 눈올 거 알고 오늘 작업할 화일은 원드라이브에.

2017 W10

A post shared by Sunghwan Yoon (@jacopast) on

A post shared by Sunghwan Yoon (@jacopast) on

EET

A post shared by Sunghwan Yoon (@jacopast) on

A post shared by Sunghwan Yoon (@jacopast) on

Quiz: who are they?

A post shared by Sunghwan Yoon (@jacopast) on

왠지 납득할 수 없는데 이해할 것도 같다.

A post shared by Sunghwan Yoon (@jacopast) on

Al Bap, yeah.

A post shared by Sunghwan Yoon (@jacopast) on

A post shared by Sunghwan Yoon (@jacopast) on

정말 좋은 3월

동생은 진급했고 신해경 앨범이란 것도 발견했고 로다운 앨범도 곧 나오고 게임오브쓰론도 시작하고 아침에 먹은 바나나도 맛있고 잠을 푹자서 피부도 뽀송뽀송하고 콧털도 잔뜩 자랐고 금요일인데다가 디자인도 잘 풀리고 주말에 다른 주로 이사갔던 친구가 아들을 데리고 와서 만나기로 했고 탄핵도 되었다.  정말 좋은 3월이다.

Image may contain: one or more people, people standing and text

My bro just got promoted, found a precious album “My Reversible Reaction” by Haegyeong Shin, Lowdown 30’s new EP will be released in a week, GoT 7 will begin soon, banana was delicious this morning, slept well, skin feels soft, the hair in the nostrils grows a lot, it’s Friday, project is going smooth, Robert with his new-born son is visiting New York, we are going to meet this weekend, and Park is impeached. This is really great M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