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W14

Best xiaolong bao place in fort lee

A post shared by Sunghwan Yoon (@jacopast) on

  • RT @septuor1: ‘그 때는 어쩔 수 없었다.’ 그 말로 4.3 때는 제주도민을 죽였고 4.19 때는 경무대 앞에서 학생들을 죽였고. 5.18 때는 광주 시민을 죽였다. 자서전에 또 다시 이런 소리를 쓰는 자가 있으니 용산 참사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다. — April 03, 2017 at 07:34PM
  • RT @inkivaariyksi: 저번에 세월호가 목포항에 도착했을때 접안완료했따고 YTN에서 헬기띄우고 목포항의 유가족들 영상도 나오고 그랬을때 왠 검정정장상하의를 입은 여자가 걸어당기길래 누군가 봤떠니 심상정의원이였음 화면에 분명히 나왔는데 앵커들이 아무도 심상정후보가 왔다고 안함 — April 04, 2017 at 06:09AM
  • RT @corwin1129: 안철수 국민당 대선후보께서 ‘노조 만들면 회사 접어야죠’라고 발언한 까닭은 ‘노조가 필요 없는 건전한 회사를 만들고 싶어서’였다고 합니다. 그런 회사 이미 있는데 말이죠. 삼성 ㅋㅋ http://bit.ly/2n6BYaRApril 04, 2017 at 06:23AM
  • RT @salguajc: 화곡동에는 이렇게 단아하고 정온한 풍경의 연립주택이 있었습니다. 출처/대한주택공사 단지총람 http://bit.ly/2oE3GcaApril 04, 2017 at 06:23AM
  • 경험에 투자하라는 말을 스펙타클을 소비하는 것으로 이해하고 실천하는 사람을 만났다. 미학적 성향이 정치적 성향과 다르지 않구나하는 걸 느꼈다. 그가 물었다. “문재인이 뭘 잘 하는지 모르겠다.” — April 04, 2017 at 11:02AM
  • 그가 생각하는 “잘 하는 것” 혹은 “잘된 디자인”은 하나같이 손쉽게 그리고 비싸게 소비되는 것만을 일컫고 있었다. — April 04, 2017 at 11:02AM
  • Defenders: 내가 이거 보려고 그 재미없는 아이언 피스트 끝까지 봤다. 알고보면 모든 시리즈의 진짜 주인공이라는 클레어 템플 언니가 왜 없어. 그 언니가 나와야 데어데블과 루크 케이지와 제시카 …… http://bit.ly/2nTtPnxApril 04, 2017 at 11:27AM
  • 부동산 증거 주의 ‘인접(1km 이내)/비인접(1~2km 이내) 지역의 객관적 비교 조건을 갖춘 특수학교를 대상으로 통계치를 추출해 공시지가 등 10개에 대한 영향력을 분석했다.’ http://bit.ly/2oxNFI5April 04, 2017 at 11:31AM
  • 추모공원이나 실버타운 등등도 이런 식으로 조사하면 좋겠다. — April 04, 2017 at 11:32AM
  • RT @seonucat: 아이러니하게도 1-20대엔 야식 밤새기 세수안하고 자기같은 엄마가 하지말라던 일들이 자유로운 삶의 방식이라 생각했다. 이젠 자기전 샤워하고 뽀송한 실내복입기 몸에좋은 식사하기 내공간 깨끗하게 관리하기같은 일들이 내게 자유를 준다. 하랄땐 안하고. — April 04, 2017 at 11:43AM
  • RT @pas_besoin_de: 리) 문유석 판사 “옛날에 비하면 훨씬 좋아졌는데 배부른 소리라는 말을 들으면 반문하게 된다. 아니 원시시대보다 훨씬 안락한데 토굴에 살지 집은 왜 구하시나. 예전보다 좋아졌다는 말은 의미가 없다. 우리는 매순간 현재를 산다.” — April 04, 2017 at 05:50PM
  • RT @diae_myung: Man vs. Wild 보는데 ㅋㅋㅋㅋ 아이슬란드 속담 중 하나가 “날씨가 좋지 않다고 5분을 기다리면 훨씬 더 나빠진다.” ㅋㅋ ㅋ ㅋ ㅋㅋㅋㅋㅋㅋㅋ겁나 인생진리네 — April 04, 2017 at 07:02PM
  • RT @willow_winds: 완벽주의는 무엇일까요…? — 언제든 기회가 주어지면 작은 것으로 자신과 남을 크게 괴롭힐 준비가 되어있는 사람. http://bit.ly/2nLZQgtApril 05, 2017 at 07:37PM
  • G.I.S.: 2000년대 초반의 내 파워북 패스워드는 kusanagi였다. 일본 애니메이션을 그렇게 챙겨보는 오덕이 아니라 애니메이션이 영화화되는 것에 큰 거부감은 없지만 공각 기동대만큼은 몇번을 다시…… http://bit.ly/2nZwPyVApril 05, 2017 at 08:13PM
  • RT @baeryo: 버스 타고 서부이촌동을 지나오니 이곳도 시간이 멈춘 것 같고 그렇네요. 한창 재개발 광풍이 일 땐 어떤 동네인지 잘 몰랐는데 사업이 무산된 덕(?)에 맨숀들 존재를 깨닫게 되었군요. http://bit.ly/2ocVQZcApril 06, 2017 at 06:14AM
  • RT @Giselelim: 오상진 반강제로 프리랜서 된 이후 MBC에 처음 나와서 잘 참고 녹화하다가 마지막에 출연소감 인사하다가 울컥해가지구 계속 눙물 흘리다가 결국은 꺼이꺼이 오열하는데 진짜 보면서 나까지 눈물이 나더란.. 총파업… http://bit.ly/2o0vKqhApril 06, 2017 at 06:14AM
  • RT @xxappleblossom: 노조 총파업에 적극적으로 활동하지 않았다면 MBC 아나운서로 쭈욱 커리어를 밟았을 사람이 보복인사로 떠밀려 프리선언후 이렇게 수년뒤 나온거 보면 저 눈물이 충분히 이해가 간다. 오히려 지금도 배신한 몇몆 아… http://bit.ly/2od0mqOApril 06, 2017 at 06:16AM
  • RT @tfurban: 팔도가 비빔장 소스 라고 올린거 사실 만우절 행사였다고 하는데. 저… 저기요. 저 진짜 파는 줄 알고 이마트가서 내내 물어보고 그랬는데. 그리고, 잠깐, 아니 그거 만우절 행사로 보낼 게 아니라 진짜… http://bit.ly/2nNyZ3nApril 06, 2017 at 06:23AM
  • #clips 테스트 http://bit.ly/2oGA9lEApril 06, 2017 at 11:14PM
  • #clips test http://bit.ly/2o3hFIKApril 06, 2017 at 11:15PM
  • #clips #test http://bit.ly/2oGGL3iApril 06, 2017 at 11:15PM
  • Double Mickey http://bit.ly/2o5LhFp http://bit.ly/2nlMATzApril 07, 2017 at 10:56AM
  • 누군가의 계정이 해킹당했거나 트위터가 이상한가 갑자기 탐라에 아라비아어 오른쪽 정렬이 도배 — April 08, 2017 at 06:42AM
  • 내가 평생 본적도 볼 일도 없을 것 같은 애들을 와장창 팔로우하고 있었다. 계정에 플텍걸고 비밀번호 바꾸고 기억 안나는 오래된 연결된 앱들도 지움. 팔로우한 것으로 되어있는 계정들 모두 블락. 뭔가 내 등록된 이메일이 빠져있는데 영 찜찜하다. — April 08, 2017 at 06:57AM
  • RT @standbymemong: 아 나 전 소 미 너 무 좋 아 ! ! ! !!!!!! http://bit.ly/2nqkvupApril 08, 2017 at 09:38AM
  • RT @CDAPT0: 창동의 흑역사 원래 10년전에 완공됐어야하는데 망해서 앞으로도 기약없음. 왼쪽의 건물은 이마트 1호점. 저기 몰래 잠입해보고 싶다. http://bit.ly/2nqqL5aApril 08, 2017 at 09:43AM
  • RT @CDAPT0: 뎅강 vs 댕강 http://bit.ly/2pdtk7oApril 08, 2017 at 09:43AM

G.I.S.

2000년대 초반의 내 파워북 패스워드는 kusanagi였다. 일본 애니메이션을 그렇게 챙겨보는 오덕이 아니라 애니메이션이 영화화되는 것에 큰 거부감은 없지만 공각 기동대만큼은 몇번을 다시 봤던 터라 기대반 우려반이었다.

다슬씨 덕에 시사회로 아이맥스 3d로 봤다. 간략한 감상평.

  1. 로튼 토마토였던가에서 누군가 Pretty. Dumb. 이라고 두단어로 설명했는데, Pretty 라고만 폄하하기엔 너무나도 잘 만들었고, Dumb이라고만 하기엔 처음 이 시리즈를 접한 사람들에겐 이 정도만으로도 충분한 듯.
  2. Pretty – 얼마나 원작을 깊이 들고 파댔는지 의미없이 지나가는 컷하나마저 원작 어디선가 가져와서 새롭게 만들어냈다. 이 정도면 ‘내 앞에서 공각 덕후 따위를 논하지마!’라고 씨지를 하신 듯 하다. 게다가 애니메이션에선 느낄 수 없는 텍스쳐가 정말 ‘아 실제한다면 이런 질감이겠구나!’ 하고 느낄 정도로 잘 뽑아냈다.
  3. Dumb – 깊이 어쩌고 하는 애들은 아마도 반지 제왕 보고도 뭐라 그러고 어벤저스 보고도 뭐라 그러는 애들일 것 같다.아마도 ‘깊이’에 관한 거부감은 캐릭터들이 너무 ‘따뜻해져서’가 아닐까 싶다. 애니메이션에선 사실 좀 너무하다 싶을 정도로 감정 표현이 없는 일본식 캐릭터들. 사실 로봇들이잖아! 이야기가 압축되니 긴 호흡으로 캐릭터의 츤데레성을 드러낼 시간이 없어서 미국식으로 바로 표현했다고 생각하기로.
  4. 아이맥스3D 별로 안좋아하는데, 이건 좀 아이맥스3D랑 잘 어울리는 컨텐츠인 것 같다.
  5. 모든 영화가 속편을 만들 필요는 없지만 이 정도면 충분히 속편이 나와도 되지 않을까. 흥행만 된다면. 사실 공안 9과의 영화판보다는 공안 10과(?)의 드라마판같은 것이 더 재미있을 것 같은데.
  6. 빌딩들은 폐허풍으로 어떻게든 현실에 존재하는 건물을 피해가면서 엄청 많이 만들었는데, 그 와중에도 홍콩HSBC는 살아남았다.
  7. 또 보고 싶다.

2017 W13

Going home 🏡

A post shared by Sunghwan Yoon (@jacopast) on

봄이 오려나 #iphone7plus

A post shared by Sunghwan Yoon (@jacopast) on

굿모닝 김치볶음밥 fear. 미놔리

A post shared by Sunghwan Yoon (@jacopast) on

201703

3월은 다시한번, 참 좋은 달이었다. 3월 초에

동생은 진급했고 신해경 앨범이란 것도 발견했고 로다운 앨범도 곧 나오고 게임오브쓰론도 시작하고 아침에 먹은 바나나도 맛있고 잠을 푹자서 피부도 뽀송뽀송하고 콧털도 잔뜩 자랐고 금요일인데다가 디자인도 잘 풀리고 주말에 다른 주로 이사갔던 친구가 아들을 데리고 와서 만나기로 했고 탄핵도 되었다.

라고 했는데, 넷플릭스에서 마음의 소리도 발견했고, 아이언 피스트도 시작했다. 거기에 로다운 앨범도 나왔고, 앨범만드신 분이 추천하신 이어폰으로 들을 수 있고, 아이유 앨범도 나왔다. 세금 환급도 잘 받았고, 눈도 한번 왔다.  물론, 구속 영장도 나왔다.

그리고 이번달에 가장 많이 들은 노래들:

그리고 이번달의 가장 많이 들은 앨범은 B, 나의 가역 반응 그리고 The search for everything – wave two.

하지만 언제나 뭔가 맘대로 안되는 일은 있는 법.

B앨범은 알라딘 US가 자꾸 우리집을 존재하지 않는 주소라고 배달 안해준다고 해서 아직도 씨디는 만져보지 못했다. 왜 한국온라인쇼핑은 한국에 와서도 나를 미워하는가. 게다가 넷플릭스의 아이언피스트는 정말 의리와 끈기로 끝까지 봤다. 오프닝마저 재미없는 최초의 마블X넷플릭스가 아니었나 싶다. (루크케이지와 제시카 존스의 오프닝같은 경우엔 스킵 안하고 꼬박 꼬박 봤다.) 게임오브쓰론은 엄두도 못내고 있다.

그리고 이번달의 사진들:

정말 이번달엔 아이폰 외엔 다른 카메라는 손도 대지 않았네.

그리고 솔이 역시 말을 하기 시작한 이후로 계속 성격이 드러나는데, 참으로 할아버지+엄마를 닮았다. 그러고보면 할머니하고 아버지하고 니자하고 성격상 비슷한 부분이 꽤나 있다. 깔끔떠는 것이라든가 깔끔떠는 것이라든가. 그 덕에 나하고 엄마는 좀 괴롭긴 했지만 나한테 없는 부분이라 가끔 부럽기도 했었고, 솔이가 그런 면을 가졌다는 게 참 다행인 것 같다. 나한테만 뭐라하지 말아라 아들.

2017 W12

34th

A post shared by Sunghwan Yoon (@jacopast) on

Options

A post shared by Sunghwan Yoon (@jacopast) on

A post shared by Sunghwan Yoon (@jacopast) on

사이트


음 일하다가 잠시 머리를 식히러 바닷가에 바람을 쐬러 다녀…

왔을리가 없고 기차타고 한시간 걸리는 사이트다녀왔다. 다음 회의 때문에 기차시간 맞추느라 사진을 달려가면서 찍었다. 그 와중에 cortex cam을 써서 달리다 숨참고 사진찍고 달렸다.

회의하다 이 길의 성격에 대해 “고아”라는 결론이 나왔다. 주정부 카운티 빌리지 사이에 애매하게 부모잃은 거리.

아 정말 이 동네를 어쩌면 좋니… 싶다가도

어딜가나 사람사는데는 그래도 어? 하고 멈춰서게 되는 공간들이 있다. 더군다나 미국에선 잘 있지 않은 길인데 이런 게 프로젝트에서 주목을 못받아서 아쉽다. 그렇다고 내가 낭만스럽게 이걸 꺼내드는 것은 좀 말이 안되긴 하는 상황. 프로젝트에서 시간이 좀 남으면 간략하게 정리해서 한두페이지 밀어넣어봐야지.

사진은 다 iPhone 7+, Cortex Cam으로 찍고 컬러는 Darkroom에서 흑백은 아이폰의 기본 Noir 필터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