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z

11월은 내내 니자가 집에 있었다.
예외없는 불황. 정도가 아니라 가장 불황에 민감한 광고 업계인 덕에 12월의 바쁜 스케쥴을 앞에 둔 걱정없는 불황 휴식이었다. 덕분에 매일 아내밥을 얻어먹었더니, 배고프면 뭔가 해먹거나 찾아먹을 생각보다 니자를 찾게된다. 사람 참 간사하다.

plz~

사실 찐이는 밥달라고 저런 적은 한번도 없다.
그런데 왜 좀 뭔가 장강 7호야.

dressing

간장같은 거. 라고 속으로만 알고 있고,
어딜가든 그 이름을 몰라서 못먹었던 것이 오리엔탈 드레싱.

오늘에서야 ‘명칭’을 알았다. 앞으로는 드레싱은… 할 때 쫄지 말아야지.

bowtie

BowtieCD같은 테마 추가 소식. 곡 바뀌면 씨디가 한번씩 도는게 참 돌아버리겠군. 원래 처음 이 어플에 대한 소식도 여기서. 원래 아이콘팩토리나 맥테마나 어플과 사용성을 위해 아이콘과 테마를 연구하는데가 아니라 예쁜 아이콘에 어울리는 프로그램을 찾아주는 곳들인지라, 별로 써먹을 데는 없는데 꼬박꼬박 가보곤 하지요.

그러고보니 RATM의 저 앨범 표지는 “가장 잊혀지지 않는 앨범 커버 best5” 뭐 이런 거 뽑으라면 들어갈 듯. 곰달래 고개 넘어가는데 있던 레코드 가게 창문에 저거 하고 너바나 수영하는 애기 LP가 나란히 있었던 것 같다.

Continue reading bowtie

라라라

어젯밤에 라라라보다가 버리지않은 10년된 잡지에서 U&Me blue 인터뷰 꺼내 와이프 보여주며 옛날 얘기하면서 괜히 버닝했었다. 이래저래 노력도 보이고 한계도 보이는데, 무엇보다 가장 큰 한계는, 이제 누가 더 나올 수 있을까.

플럭서스 직원 절반 나왔고, 이제 파스텔 뮤직 사람들 한판 나오고, 그럼 붕가 붕가 레코드 소속 한번 나오면 끝?

성급하게 인디 전성시대라느니 인디의 요정, 여신에 인디의 서태지까지 얘기하는데, 그건 인디가 성장 ((애당초, 인디라는 것은 성장이라던가의 개념과는 상관이 없는 혹은 없어야되는 개념이지 않나.)) 한게 아니라 한국 컨텐츠 산업 전체가 바닥을 보였기 때문이라는 생각이 든다.

나원참. 별 걱정을 다하고 있다.

이 글은 작호2.0님의 2008년 11월 24일에서 2008년 11월 27일까지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Cuong Vu

사두고 안듣던 음반. Bona 열풍에 힘입어 다시 찾아 들은, 어디선가 날아온 천재 PMG 사이드맨 중 하나. 뭐 소리만 듣고 팻이 달려가 데려왔다는 전설은 여기서도 적용됨. 아무리 봐도 팻은 좀 일부러 그러는 듯.

이 흉아는 저저번 서울 공연 왔었던 걸로 안다. 포지션이 트럼펫인만큼 마일즈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게 당연. 막판 퓨전 마일즈의와 팻의 기타 신스 ((기타 신스가 원래 기타로 트럼펫불기같잖아)) 의 짬뽕. 뭐 하려는 게 그런 류들이니, 당연히 앨범이 가만히 앉아서 조용히 듣기 편한 류는 아닐 것임이 자명.

어우 신인 뮤지션이 판매고부터 따지면 되나. 선배들이 조낸 꼬라보고 있는데, 뭔가 음악성 해주셔야지. 라는 게 사놓고 아 텃군.하고 안들었던 이유였는데, 다시 들어보니, 초기 웨더리포트에서 자위눌 흉아가 곧잘 던져주시던 차악. 가라앉혀주는 멜로디 ((만든 사람은 꼭 착한 사람일 것 같은)) 가 있었어. 그 심지어는 사람 눈물까지 나게 하는. 이내 뾰로롱 뾰로롱 실험해주시느라 찬찬히 눈물까지 흘리도록 냅두지 못한다는게 젊은 흉아 앨범이라 그런가보다 하는 생각도 들고, 그래서 촘 더 좋은듯. 너무 멜랑꼴리해 있기엔 시절이 하 수상찮다.

[수입] It’s Mostly Residual 8점

Continue reading Cuong Vu

synesthesia

싸구려 커피 22초에서 23초 사이, ‘발바닥이 쩍 달라붙었다 어진다’ 에서 ‘떨’ 부분이 뭔가 묘하게 ‘떨’린다.

수공업 씨디탓인지 인코딩하다 잘못됐는지 모르겠지만 나는 이것이 장기하교주님의 의도라는 것을 뭔가 믿어 의심치 않을 수 없다.

‘발바닥이 쩍 달라붙었다 떨어진다’에서 ‘쩍~’ 과 ‘떨~’ 은 뭔가 기묘하게 대구를 이루는 음절이다. ‘달라붙는다 <> 떨어진다’ 의 의미하고 정반대인 단어이면서, ‘ㅉ’과 ‘ㄸ’은 또한 강력한 음운으로 마주하고 있고, ‘쩍!’하는 강렬함과 ‘떨~’하는 찌질함이 뭔가 강약의 대구마저 이루는 가운데,

뭔가 미묘한 찌질감의 표현이라는 ‘떨~’이 의미와 음이 함께 대구를 이루는 ‘떨린다’의 의미를 담고 사운드적으로 ‘떨리고 있다’!!!!! 정말 가사의 이미와 음운과 레코딩 모든 것이 공감각적으로 일치를 이루는 초유의 작품이다! 게다가 사투리가 있으신지 ‘ㅓ’발음에서 미묘하게 뭔가 구수한 R발음이 들어가 있어 그 사운드의 공간감을 더욱 키워주기 까지 하니. 그 표현력마저 완벽하여라.

짜증나. 계속 뭔가 떨~만 들려 -_-; 이거 뭐 어디 가서 교환하기도 뭐하고 참.

Continue reading synesthesia

곧휴

용두산 개발 계획에 대한 반응은 

1. 곧휴다. 2. 와우냐? 3. 추억과 낭만의 용두산 타워를 돌려주세요 흑흑흑. 4. 아 개발이냐 개발 싫어 개발하지마. 대충 이 정도인 듯.

1. 곧휴 디자인

Torre Agbar by Jean Nouvel

타워중에 곧휴같지 않은 타워 나와보삼. ((사실 곧휴 같지 않은 타워 많이 있다만))

좁은 땅에 쌓으면, 쌓으면 쌓을 수록 곧휴가 되지욤. 그럼 타워팰리스는 타워패니스고, 장누벨의 토레아그바는 누벨이형 뭔가 좀 억눌리셨던 거 한방에 푸신 거.. 일 수도 있다만 -_-;; 스페인 가서 ‘아 초대형 곧휴다!’ 하면 바르셀로나흉아들의 자존심을 좃으로 아는 처사. 아니겠나욤. ((물론 바르셀로나 흉아들 사이에서도 곧휴 논쟁이 왜 없었겠어욤))

곧휴 디자인이면 왜 안되고, 와우 폐인들의 세상이면 안된다는 법있삼. 이 기회에 전 세계 와우 폐인들의 성지로 만들면 되지 않겠삼. 숲 곳곳에 드래곤볼을 묻어두는 이벤트도 가능하지 않겠삼. 숲 곳곳에서 디자인에 영향받아 붕가붕가 이벤트가 일어나서 출산율 증가에 도움이 된다면 얼마나 좋겠어욤.

2. 개발 방식 

추억을 잃어버린다고 징징대시는 분들, 공원 활성화를 위해서 세금 더 내라고 하면 얼마 내시겠삼. 

문제는 개발하면 돈된다고 믿는 분들과 그에 따른 서투른 개발 방식 ((민간 사업자를 모집했는데, 수익성이 없다고 안한댄다. 그러니 주상 복합해서 돈을 쥐어줘야지)) 밖에 모르는 공무원들의 짧은 발상과 일단 ‘짓고. 팔고. 뜬다.’는 부동산 개발 방식인 것이지, 도시의 어떤 지역을 활성화하겠다는 것이 문제가 아니지 않나. 사람들이 그토록 추억을 중요시 여긴다면, 그 추억을 더욱더 집요하게 강조하는 디자인으로 개발을 하는 안을 내놓을 것이고. Continue reading 곧휴

discretion

한국말 사전에선 1. 행동[판단,선택]의 자유, 결정권, (자유)재량, 참작 / 2. 분별, 신중, 사려

1. the quality of behaving or speaking in such a way as to avoid causing offense or revealing private information she knew she could rely on his discretion.

2. the freedom to decide what should be done in aparticular situation it is up to local authorities to usetheir discretion in setting the charges a pass-failgrading system may be used at the discretion of the department

oxford dictionary 에는 신중 먼저, 자유 나중. 어쨌건, 왜 한 단어 안에 왜 ‘재량’하고 ‘신중’이 같이 들어가있어. 샹. 

discretion of the applicant. 한마디라니. 무서운 놈들.

dirty MBP

맥북프로란게 어차피 때도 별로 안타는 재질에, 항상 보고 있는 것이니 그다지 더럽다고 생각한 적이 없는데, 거의 같은 시기에 구입한 니자의 맥북프로를 보니 촘 열받는다.

옛날보단 뭐 끼거나 더럽혀지기 힘들게 생기긴 했으나, 그만큼 닦기는 더 힘들어 진듯. 옛날엔 키보드 한번 뗘내서 툭툭 털어주는 맛이 있었는데. 새로 나온 녀석은 뭐 아예 통짜바리라는데 청소는 포기해야겠구나. 음. 훨씬 좋겠는데.

minutes

요즘 시간 재면서 해야할 일이 많은데 – 요리? – 특히나 countdown 류는 그 중에서도 최악으로 찾기 힘들다. ((Dashboard widget 이란거 쓰잘데기 없는 거 진짜 많고, 정작 뭐 좀 써볼라하면 아쉬운게 많다. 개발이 쉬운 덕에웃기긴 한데 써먹을 데 없는 게 너무 많다. 특히나 Bush’s Last Day Countdown Widget 같은 류들. 물론 그 마음은 이해가 갑니다만)) 뒤지다 뒤지다 찾은 Minutes.

스톱워치 기능으로 필요한 대략 생각가능한 거의 모든 경우의 수가 저 간단한 인터페이스 안에 다 들어가 있다. 그냥 아이콘으로만 봐서는 그렇게 이쁜지 모르겠는데, 일단 작동을 해보면, 아. 사용자 환경이 사람을 감동시키기까지. (( 아쉬우면 닥치고 쓰삼 인터페이스에 지쳤던게야. )) 역시 예쁘면 됩니다.

그리고, 위젯을 대쉬보드에서 꺼내서 사용해줘야 제 맛. Detach widgets from the Dashboard. ((10.4 Tiger 에서만 해당되고 10.5 Leopard 에선 그냥 되는지, 역시 해줘야되는지 모르겠다. 따로 10.5에 대한 언급은 없는데, 뭐 현재 레오파드에서 그냥 해서 쓴다.)) 사실 시간 재가면서 해야되는데 그 때마다 대쉬보드로 들어갈 수는 없는 노릇 아닌가.

english

내가 본 가장 영어를 멋있게 구사하는 사람(?)은 english english를 쓰는 english도 아니고, Yoda.

My favorite english speaker is yoda. (X)
Yoda, my favorite english speaker is. Yes, hmmm. (o)

요다, 내가 본 가장 영어를 멋있게 구사하는, 그래. 흠. yodaspeak.co.uk

할인

빵집에서 할인카드를 내밀자, ‘할인 도와드리겠습니다.’ 

우스운 문법은 우습다치고, 다들 같은 말을 한다는 게, ‘본사’에서 가르쳐준 것일 것이라고 생각하니 더욱 씁슬하다. 빵은 달고 인사는 쓰다. 뭐야 이게.

2008년 11월 19일

UI

요즘 드는 생각,

유저인터페이스라던가 유저익스피어런스란게 아무리 불편하고 엉망으로 만들었어도, 아쉬우면 어떻게든 쓰겠구나. 그럼 UI의 핵심은 ‘아쉽게 해라’인가. 아아 그러고보니, 이미 어르신분들은 그걸 다 알고 계셨던게야. 목마른 놈이 우물을 파는구나. 나는 삽질이나 해야지.

아무리 그래도 기본이란게 있지. 세상에. 썩을 것들. (썪을 것이 아닐까 맞춤법 검사기까지 갔다왔다. 써보기만 해도 알겠구만. 한글을 까먹어 가고 있어…)

아쉽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