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 디자인 가이드 라인

뉴요커 잡지의 표지 디자이너로 유명한 크리스토프 니만. 넷플릭스에서 다큐보고 한번에 팬이 되어  인스타그램까지 팔로우했다.

Itaewon/Seoul from my new book "Souvenir", published by @diogenesverlag .

A post shared by Christoph Niemann (@abstractsunday) on

피드를 훑어 내려가다가 그의 스케치를 보고 아 꼭 서울 같으다… 했는데 엄마나. 정말 서울이네. 이건 내가 과연 도시/건축을 공부해서인가 그가 너무나도 뛰어난 디자이너여서일까. 한글이 쓰여있거나 딱 봐도 서울인 랜드마크가 등장하는 것도 아니고. 사실 이런 스케치 백장 주고 어느 도시인지 맞춰봐 하는 시험을 본다면 낙제 -_-;; 하겠지만 적어도 서울 / 뉴욕 / 뉴저지 정도는 구분할 수 있을 것 같다. 그가 스케치한 이 거리는 그의 눈에는 참으로 신선했을 것이다. 무슨 차이가 있는걸까.


도시의 가장 넓은 공공공간은 거리이다. 물론 모든 도시 혹은 국가 마다 거리에 관한 법규가 있지만, 그 법규란 것은 파편적으로 쓰여져 있고 단편적으로 발달해왔다. 다시 말해 거리란 도시를 이루는 한 부분 혹은 나머지, 즉 어딘가에서 어딘가로 이동하기 위한 ‘수단’으로 여겨져서 최소한의 규정만을 다른 도시 디자인 요소의 하위 법규로 존재해왔다.

법규란 이거 하지마가 목표라면 매뉴얼은 이렇게 하면 어떨까가 목표랄까. 내가 프로젝트를 해본 혹은 찾아본 도시들을 보면 항상 총론으로 시작하는 독립된 거리에 관한 매뉴얼이 있었다. 주로 Complete / Better / Best 라는 수식어를 달고 있는데, 이것은 저 멀리 뉴어바니즘이라는 미국의 전통에서부터 이어져온 유구한 어쩌구 저쩌구 같은 건 별로 재미없고, 쭉 살펴보면 비슷한 이야기를 하고 있고, 사실 서로 베끼고 베껴서 발달해 왔다. 그 중에서 제일 잘 만들어진 것들은 샌프란과 보스톤의 매뉴얼 정도이고, 지금까지 내가 찾아본 매뉴얼들의 링크는 다음과 같다. 사실 저번에 한번 포스팅했었다

그리고 내셔널급으로도 있다.

그리고 오늘의 본론, 글로벌 급으로도 하나 나왔다. 그리고 무료다!

대충 보면 뉴욕시 저번 정권 – 블룸버그 – 가 돈대고 블룸버그 밑에서 일하던 사람들 (콜대 어반 선생님 Skye같은 분들)이 뉴욕꺼 다 했으니까 글로벌꺼 한번가자. 뭐 이런 거 같은데, 다른 매뉴얼들의 총정리 매뉴얼 같은 수준. 만약 거리 디자인에 관심이 있다면 이거부터 보고 시작하면 좋을 것 같다. 각 도시별 케이스 스터디도 꽤나 충실하고 (청계천도 등장) 게다가 단위가 매트릭이다! 거리에 대한 평가 항목도 있고, 그림도 충실하고 디자인 전/후에 대한 데이터도 충실한 편이다.

아. 그리고 이 책을 쭉 보면 거리의 아이덴티티를 규정하는 것이 무엇인가에 대한 나름의 해답도 얻을 수 있을 것 같다.

2017 W19

2017 W18

'내가 이렇게 잘 먹는다' #내가이렇게잘먹는다

A post shared by Sunghwan Yoon (@jacopast) on

  • @becool_tokyo 저녁은 다시 이렇게 #내가이렇게잘먹는다 http://bit.ly/2pW0km9May 07, 2017 at 07:09PM
  • RT @masterkeaton1: “나도 너만큼 알아 .. 사람들 더 이상 전문가 의견 안 들어” http://bit.ly/2ppkbZG 저자는 전문가 무시 현상이 서양 문명의 토대인 과학적 합리성마저 부정되고, 민주주의마저 오작동하기에 이르렀다고 주장한다. — May 07, 2017 at 09:00PM

201704

4월 사진들

뉴욕엔 봄이 천천히 오는 느낌이다. 계절이 변하는 걸 느낄 수 있다는 건 참 좋은 일이다. ‘뚜렷한’ 사계절이 없기에 참 정이 들어욤. 봄 초에 송주원 상무님 – 이제는 부사장님 – 이 오셨다. 따님이 런던에서 공부하고 뉴욕에서 인턴을 마치고 돌아가는 길에 함께 여행하신다고 오셨다. 놀랍게도 동숙이도 만났다. (아티스트 이동숙 홈페이지 ds-lee.com) 뉴욕에 있는지도 몰랐다니! 건원에서 밤새던 어두운 날들을 어두운 Hanjan에서 목이 쉬도록 떠들었다. 지나간 시간의 가치를 결정하는 것은 현재의 시간인 듯 하다. 그나저나 한잔의 어쿠스틱은 좀 문제가 있는 것 같다.

이번이 두번째 방문인데, Ridgewood 는 꽤 괜찮은 타운인 것 같다. 킨포크 스케일이랄까 ㅋㅋㅋ 아주 대단한 것이 모여있는 곳은 아니지만, 요즘 하는 빌리지 프로젝트 탓인지 거리의 스케일과 까페 식당 공원 등이 전과는 다르게 보였다. 아는 만큼 보이기도 하지만, 보고 싶은 만큼 보이는 것 같다.

솔이가 이제 말을 좀 하기 시작하니까 원래 말을 잘 하는 쯘쯘이는 정말 좋은 친구 사이가 되었다. 엄마가 자꾸 뽀뽀하라고 시켜서 쯘이 아빠는 열받게 한다. 나는 아마 딸은 절대로 못 키울거야. 키에도 다녀갔다. 날씨가 좋은 날이 가끔 있어서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많았는데, 이번엔 뉴저지 서버반의 삶을 즐기고 갔다고 치고, 덕분에 니자도 즐거웠던 것 같다. 솔이가 이모 좋아할만하니까 가버렸네.

이모가 사준 스파이더맨 헬멧. 스쿠터 (킥보드를 여기선 스쿠터라고 부른다.) 를 탈 때는 항상 헬멧을 씌워야하는 데, 습관들이기가 쉽지 않다. 스파이더맨 헬멧 덕분에 그래도 좀 오래 쓰고 있다.

몇개월을 몸담아오던 프로젝트가 하나 끝났다. (끝난 줄 알았는데 한달 정도 뒷정리를 더 해야한다.) 내가 오기 이전에 몇년 동안 진행되오던 프로젝트이고, 내가 한 일이 the beginning of the end, the end of the beginning 이니, 앞으로도 몇 십년을 더 진행해야 하는 일이다. 도시는 이렇게 위대한 외부의 누군가가 백마를 타고 내려오셔서 지어주시는 것이 아니라, 이런 사람 저런 사람이 계속해서 고치면서 살아가는 것이다. 이건 정말 굳건한 믿음이 되어가고 있다. 선거 역시, 정치 그리고 역사 역시 전지 전능한 지도자를 정한수 떠다놓고 비나이다 비나이다하는 마음으로 바라는 사람들 땜에 망친 것이리라.

이번 달엔 누가 뭐래도 아이유와 혁오. 석달 전에도 아이유와 혁오는 참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는데, 혁오 앨범에 아이유있고 아이유 앨범에 오혁이 있다. 다들 그렇게 생각하나보다. 솔직히 혁오 앨범이 더 재밌고, 아이유 앨범은 조금 실망… 이지만 차트에선 아이유 노래가 아이유 노래랑 싸우고 있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