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

5월이 되었으니 나와서 굽기 시작. 역시 미국은 고기의 나라이니 내가 있는 곳에서 최선을 다한다는 마음가짐으로.

그리고 솔이는 점점 생각도 많아지고 말도 많아진다. 좋아하는 것도 있고 무서운 것도 있고. CUI만 쓰다가 이제 GUI가 된 느낌.

주말이면 무얼 먹을까를 먼저 고민하던 계절에서 어떻게 먹을까로 고민하게 되는 계절이 되었고, 새 프로젝트도 시작했다. 이전에 비해서 스케일이 좀 작지만 아주 귀찮은 문제가 있는 프로젝트이다. 섹션 8이 있는 단지를 재개발하는 것인데, 섹션 8이란 게 한국의 임대아파트같은 것. 한국과의 차이점이라면 오너가 어떻게든 섹션 8을 그대로 유지한 채로 재개발을 원한다는 것. 정부로부터 안정적인 지원을 받으니 사업에 더 유리하다고 판단하는 것이다. 아직도 Affordable Housing과 렌트 컨트롤과 섹션8 등등 여러가지 레이어가 있어서 어렵고 모르겠지만, 어쨌든 디자인하는 입장에선 단순히 입면 스터디하면서 창문 이리 뚫었다 저리 뚫었다 하는 것보단 의미있는 작업인 것 같다. 회사 사람들한테 물어보면서 아니 이게 왜 섹션 8이야. 섹션 9는 없어? 이거 뭐 디스트릭트 9같은거야? 라고 물어봤는데 다들 “아 굿 퀘스쳔… 나도 모르겠네… ” 라고 끝났다.

가방에 요즘 좋아하기 시작한 디즈니의 Cars를 넣고 나간다. 구지 쓰레기 버리러 나가는 길에 아빠도 가방메고 회사가니까 자기도 가방을 챙겨서 나가겠다고 한다. 단순히 내가 좋다 싫다에서 조금 영역이 넓어져서 ‘엄마랑 아빠랑 쯘쯘이랑 쯘쯘이 아빠랑 버스를 타고 맨하탄에 다녀와서 좋았다.’ 라고 관계와 장소와 행위같은 입체적인 감정을 설명해주기 시작했다.

여전히 음식에 관해서는 깐깐한데, 냉면을 좋아해서 참 다행이다. 나도 엄마랑 냉면먹으러 가는게 제일 좋았다.

자기 전에 이닦을 때 설겆이를 하거나 기저귀를 갈 때 같은 때에 유튜브 키즈에서 타이머를 세팅해서 손에 쥐어주곤 하는데, 너무 빨리 유튜브를 오픈했나 싶기도 하지만, 타이머 딱 끝나면 더 보고 싶다고 떼쓰거나 하지 않고 끝났네 하고 바로 아이폰을 넘겨주니 또 그냥 이정도는 괜찮은가 싶기도 하다. 사실 핸드폰 중독같은 건 엄마 아빠나 잘 해야지 쯧.

어릴 적에는 대중 교통 수단에 ‘애들데리고 왜 타’하는 못된 생각을 했었다. 대학에 가고 머리가 커지고 공부를 하면서 이게 얼마나 잘 못된 생각인지 깨닫게 되었고 모두가 대중 교통 수단을 자유롭게 이용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가를 배우게 되었다. 배운 건 배운 거고 여전히 아이를 데리고 번잡한 도심에 나가는 것을 꺼려했었다. 내 몸이 귀찮고 힘든 것도 문제지만, 혹시나 어디 이런 데 나가서 애가 다치거나 하는 막연한 두려움이 있었다. 그런데 같이 버스를 타고 지하철을 타고 거리를 걷는 것을 아이가 얼마나 좋아하는 일인지를 알게되니, 이런 것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가를 깨닫게 되었다. 남들은 비행기 타고 가는 관광지인데 버스타고 30분이면 나올 수 있는 곳이니 좀 더 자주 데리고 나와야겠다.

2017년 5월 가장 많이 들은 노래들. 아이유와 혁오 앨범 제일 많이 들었고, 난데없이 사운드가든 앨범을 정주행했었다. 사실 마이클 잭슨보다 조금 더 충격이었다. 마이클 잭슨을 좋아하던 시절은 더 어린 시절이었고 본격적으로 음악을 좋아하기 시작한 시절의 나에겐 너바나 펄잼 사운드가든이 히어로였는데.

정말 블랙홀썬을 처음 들었을 때는 잊혀지지가 않는다. RIP. Chris Cornell

2017 W21

  • RT @Bhindsilverline: 여러분 제가 어제 서울로(고가도로에 만든 그거…) 갔다 와봤는데요 엑티브엑스와 공인인증서를 물리공간에 구현시키면 가히 그렇게 되지 않겠는가…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 May 22, 2017 at 05:43AM
  • RT @CLGF2GqqZQKXe25: 공보의 시절부터 느낀 부분이 기사로 올라왔네. 정말로 중장년층 실질 문맹률 다시한번 점검해봐야한다. http://bit.ly/2qGsMtYMay 22, 2017 at 05:53AM
  • RT @shinhh: 미국 국적으로 병역 회피라도 한건가 하고 찾아보니 여자분… — May 22, 2017 at 05:56AM
  • RT @TheBooer_KR: 문재인: 야 그 뭐더라 중국음식먹자, 그…소스부어먹는… 팔보채말고…씁 문희상: 또 탕수육! 쯧! http://bit.ly/2rK9gL4May 22, 2017 at 06:03AM
  • RT @eun_gong: #광주의현대를찾아서 구 전남도청 회의실. 1930년 조선인 건축가 김순하에 의해 설계, 준공되었다. 처음 보는 순간 세월에 빛바래지 않은 아담함과 세련됨에 감탄이 터져나왔다. 곡선으로 처리한 코너가 단연 일… http://bit.ly/2qOsFLFMay 22, 2017 at 10:53AM
  • RT @CDAPT0: 개포주공 8단지의 뒷면 http://bit.ly/2rIKV99May 22, 2017 at 11:53AM
  • RT @hcroh: 방금 박근혜 전대통령이 탄 호송차가 서울구치소를 출발했다. 세월호가 뭍으로 오른 날 구속 수감되고 노무현 전대통령 서거일에 법정의 심판대에 서게 되었다. 우연의 일치가 만들어낸 역사의 함의가 무겁고 두렵다. — May 22, 2017 at 10:35PM
  • RT @nifos_news: 2012년에 설치된 ‘한아름교’는 트러스와 상판 등 주요 구조를 국산 리기나소나무를 이용한 구조용 집성재로 만들어졌습니다. 사용된 목재 자체에 104.7톤의 이산화탄소를 저장하고, 철근 콘크리트로 만들때 보… http://bit.ly/2rbAduJMay 22, 2017 at 10:47PM
  • @evitagen13 시에틀에서 태어나서 그런지요 — May 22, 2017 at 11:20PM
  • RT @shdyun: 왕립공중보건학회 조사에 따르면 유튜브를 제외한 모든 SNS는 정신건강에 해롭다고 -_-.. (믿을 수 없게도) 트위터가 가장 덜 해로운 편이라고 한다. http://bit.ly/2rwA98CMay 23, 2017 at 08:32AM
  • 알파고도 밧데리로 해야 좀 공평한 게임아닌가 — May 23, 2017 at 11:49AM
  • @pixpix 자 이제 폰트 디자인을. — May 23, 2017 at 11:51AM
  • @ObserverofCity 하하 정말 멋부림은 잔뜩하려고 했네요 — May 24, 2017 at 05:43AM
  • RT @jinbo27: 결국 군사법원이 A대위에게 유죄를 선고했습니다. 유죄선고 쇼크로 A대위가 쓰러져 병원으로 후송되었다고 합니다. 가슴이 아픕니다. 가장 아름다운 민주주의를 보여준 나라에서 인권후진국 오명을 쓰게 되었습니다. 군형법개정을 위해 최선을 다할것입니다. — May 24, 2017 at 05:45AM
  • RT @nytimes: Baltimore-area renters complain about a neglectful, litigious landlord. Few of them know it’s Jared Kushner. http://bit.ly/2rSPA7yMay 24, 2017 at 05:47AM
  • RT @ehdtkqorl123: ㅋㅋㅋㅋ 컬링까지 ㅋㅋㅋ http://bit.ly/2qUUALRMay 24, 2017 at 06:34AM
  • 움직이는 건축에 대한 로망 the Shed 딜러앤 스코피디오 http://bit.ly/2qfe2jqMay 24, 2017 at 06:53AM
  • 이 건물에 대한 뉴욕 타임즈 기사 http://bit.ly/2rzcGDHMay 24, 2017 at 06:54AM

R, the favorite.

A post shared by Sunghwan Yoon (@jacopast) on

  • RT @moonriver365: 찡찡이에 이어 마루도 양산 집에서 데려왔습니다. 이산가족들이 다시 모였습니다. 찡찡이는 아직 장소가 낯설어 바깥 출입을 잘 못합니다. 대신 내가 TV 뉴스를 볼 때면 착 달라붙어 떨어지려하지 않습니다. http://bit.ly/2qtVbjOMay 27, 2017 at 06:56AM
  • RT @kimtakta17: @moonriver365 대통령님 저는 적응도 잘하고 대소변도 잘 가리는데 저도 마루 옆집에서 살면 안될까요 — May 27, 2017 at 06:56AM
  • RT @oz0727: 찡찡이 화장실 http://bit.ly/2qYK5GOMay 27, 2017 at 06:56AM
  • @myoyongshi 와 예쁘네요 이게 어디에요 — May 27, 2017 at 07:29AM
  • RT @Null0ss: 강경화 외교부장관 지명자 재산 공개되었는데, 남편 명의의 오토바이 1627만원 장녀 명의의 오토바이 544만원 차녀 명의의 오토바이 215만원. 남편분 와이프 미국 보내고 따님들이랑 오토바이 투어하시는 겁니까 ㅋㅋㅋㅋㅋ — May 27, 2017 at 07:32AM
  • RT @_nayeh_: @Null0ss (초멘 죄송) 아주 예전에 제 지도교수님이셨는데 그 당시에도 이미.. 물론 그땐 욜로라는 단어가 없었기에 대신 “한량”으로 불리셨습니다. — May 27, 2017 at 07:32AM
  • RT @sparkling_lov: @Null0ss @jydalda 남편분 저번에 박근혜 찍으셨다고 고백하셨어요 ㅋㅋㅋㅋ — May 27, 2017 at 07:32AM
  • @salguajc 우와 짱짱이에요 — May 27, 2017 at 07:46AM
  • RT @salguajc: @jacopast 하나 더 보여드립니다. 역시 작가가 촬영한 사진입니다. http://bit.ly/2qZ00VLMay 27, 2017 at 07:47AM
  • @salguajc 아아 예뻐요. 이름도 윤슬이라니! — May 27, 2017 at 08:04AM
  • @limjees 비데 상표가 looloo 였던게 이제 이해가 가는군요 — May 27, 2017 at 11:09PM

2017 W20

Acorn jelly 김진묵은 뭐하고 사나.

A post shared by Sunghwan Yoon (@jacopast) on

Sunday afternoon.

A post shared by Sunghwan Yoon (@jacopast) on

거리 디자인 가이드 라인

뉴요커 잡지의 표지 디자이너로 유명한 크리스토프 니만. 넷플릭스에서 다큐보고 한번에 팬이 되어  인스타그램까지 팔로우했다.

Itaewon/Seoul from my new book "Souvenir", published by @diogenesverlag .

A post shared by Christoph Niemann (@abstractsunday) on

피드를 훑어 내려가다가 그의 스케치를 보고 아 꼭 서울 같으다… 했는데 엄마나. 정말 서울이네. 이건 내가 과연 도시/건축을 공부해서인가 그가 너무나도 뛰어난 디자이너여서일까. 한글이 쓰여있거나 딱 봐도 서울인 랜드마크가 등장하는 것도 아니고. 사실 이런 스케치 백장 주고 어느 도시인지 맞춰봐 하는 시험을 본다면 낙제 -_-;; 하겠지만 적어도 서울 / 뉴욕 / 뉴저지 정도는 구분할 수 있을 것 같다. 그가 스케치한 이 거리는 그의 눈에는 참으로 신선했을 것이다. 무슨 차이가 있는걸까.


도시의 가장 넓은 공공공간은 거리이다. 물론 모든 도시 혹은 국가 마다 거리에 관한 법규가 있지만, 그 법규란 것은 파편적으로 쓰여져 있고 단편적으로 발달해왔다. 다시 말해 거리란 도시를 이루는 한 부분 혹은 나머지, 즉 어딘가에서 어딘가로 이동하기 위한 ‘수단’으로 여겨져서 최소한의 규정만을 다른 도시 디자인 요소의 하위 법규로 존재해왔다.

법규란 이거 하지마가 목표라면 매뉴얼은 이렇게 하면 어떨까가 목표랄까. 내가 프로젝트를 해본 혹은 찾아본 도시들을 보면 항상 총론으로 시작하는 독립된 거리에 관한 매뉴얼이 있었다. 주로 Complete / Better / Best 라는 수식어를 달고 있는데, 이것은 저 멀리 뉴어바니즘이라는 미국의 전통에서부터 이어져온 유구한 어쩌구 저쩌구 같은 건 별로 재미없고, 쭉 살펴보면 비슷한 이야기를 하고 있고, 사실 서로 베끼고 베껴서 발달해 왔다. 그 중에서 제일 잘 만들어진 것들은 샌프란과 보스톤의 매뉴얼 정도이고, 지금까지 내가 찾아본 매뉴얼들의 링크는 다음과 같다. 사실 저번에 한번 포스팅했었다

그리고 내셔널급으로도 있다.

그리고 오늘의 본론, 글로벌 급으로도 하나 나왔다. 그리고 무료다!

대충 보면 뉴욕시 저번 정권 – 블룸버그 – 가 돈대고 블룸버그 밑에서 일하던 사람들 (콜대 어반 선생님 Skye같은 분들)이 뉴욕꺼 다 했으니까 글로벌꺼 한번가자. 뭐 이런 거 같은데, 다른 매뉴얼들의 총정리 매뉴얼 같은 수준. 만약 거리 디자인에 관심이 있다면 이거부터 보고 시작하면 좋을 것 같다. 각 도시별 케이스 스터디도 꽤나 충실하고 (청계천도 등장) 게다가 단위가 매트릭이다! 거리에 대한 평가 항목도 있고, 그림도 충실하고 디자인 전/후에 대한 데이터도 충실한 편이다.

아. 그리고 이 책을 쭉 보면 거리의 아이덴티티를 규정하는 것이 무엇인가에 대한 나름의 해답도 얻을 수 있을 것 같다.

2017 W19

2017 W18

'내가 이렇게 잘 먹는다' #내가이렇게잘먹는다

A post shared by Sunghwan Yoon (@jacopast) on

  • @becool_tokyo 저녁은 다시 이렇게 #내가이렇게잘먹는다 http://bit.ly/2pW0km9May 07, 2017 at 07:09PM
  • RT @masterkeaton1: “나도 너만큼 알아 .. 사람들 더 이상 전문가 의견 안 들어” http://bit.ly/2ppkbZG 저자는 전문가 무시 현상이 서양 문명의 토대인 과학적 합리성마저 부정되고, 민주주의마저 오작동하기에 이르렀다고 주장한다. — May 07, 2017 at 09:00PM

201704

4월 사진들

뉴욕엔 봄이 천천히 오는 느낌이다. 계절이 변하는 걸 느낄 수 있다는 건 참 좋은 일이다. ‘뚜렷한’ 사계절이 없기에 참 정이 들어욤. 봄 초에 송주원 상무님 – 이제는 부사장님 – 이 오셨다. 따님이 런던에서 공부하고 뉴욕에서 인턴을 마치고 돌아가는 길에 함께 여행하신다고 오셨다. 놀랍게도 동숙이도 만났다. (아티스트 이동숙 홈페이지 ds-lee.com) 뉴욕에 있는지도 몰랐다니! 건원에서 밤새던 어두운 날들을 어두운 Hanjan에서 목이 쉬도록 떠들었다. 지나간 시간의 가치를 결정하는 것은 현재의 시간인 듯 하다. 그나저나 한잔의 어쿠스틱은 좀 문제가 있는 것 같다.

이번이 두번째 방문인데, Ridgewood 는 꽤 괜찮은 타운인 것 같다. 킨포크 스케일이랄까 ㅋㅋㅋ 아주 대단한 것이 모여있는 곳은 아니지만, 요즘 하는 빌리지 프로젝트 탓인지 거리의 스케일과 까페 식당 공원 등이 전과는 다르게 보였다. 아는 만큼 보이기도 하지만, 보고 싶은 만큼 보이는 것 같다.

솔이가 이제 말을 좀 하기 시작하니까 원래 말을 잘 하는 쯘쯘이는 정말 좋은 친구 사이가 되었다. 엄마가 자꾸 뽀뽀하라고 시켜서 쯘이 아빠는 열받게 한다. 나는 아마 딸은 절대로 못 키울거야. 키에도 다녀갔다. 날씨가 좋은 날이 가끔 있어서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많았는데, 이번엔 뉴저지 서버반의 삶을 즐기고 갔다고 치고, 덕분에 니자도 즐거웠던 것 같다. 솔이가 이모 좋아할만하니까 가버렸네.

이모가 사준 스파이더맨 헬멧. 스쿠터 (킥보드를 여기선 스쿠터라고 부른다.) 를 탈 때는 항상 헬멧을 씌워야하는 데, 습관들이기가 쉽지 않다. 스파이더맨 헬멧 덕분에 그래도 좀 오래 쓰고 있다.

몇개월을 몸담아오던 프로젝트가 하나 끝났다. (끝난 줄 알았는데 한달 정도 뒷정리를 더 해야한다.) 내가 오기 이전에 몇년 동안 진행되오던 프로젝트이고, 내가 한 일이 the beginning of the end, the end of the beginning 이니, 앞으로도 몇 십년을 더 진행해야 하는 일이다. 도시는 이렇게 위대한 외부의 누군가가 백마를 타고 내려오셔서 지어주시는 것이 아니라, 이런 사람 저런 사람이 계속해서 고치면서 살아가는 것이다. 이건 정말 굳건한 믿음이 되어가고 있다. 선거 역시, 정치 그리고 역사 역시 전지 전능한 지도자를 정한수 떠다놓고 비나이다 비나이다하는 마음으로 바라는 사람들 땜에 망친 것이리라.

이번 달엔 누가 뭐래도 아이유와 혁오. 석달 전에도 아이유와 혁오는 참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는데, 혁오 앨범에 아이유있고 아이유 앨범에 오혁이 있다. 다들 그렇게 생각하나보다. 솔직히 혁오 앨범이 더 재밌고, 아이유 앨범은 조금 실망… 이지만 차트에선 아이유 노래가 아이유 노래랑 싸우고 있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