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

2월엔 해결되지 않은 일들도 있지만 털어버린 일들도 있다. 결국 그것도 새로 시작해야하는 것들이지만. 살면서 해야지 했던 일을 다 털어버려서 ‘아 오늘은 할 일이 없네.’ 했던 순간은 한번도 없었던 것 같다. 아… 정말 쓰면서 돌이켜보니 국민 초등 학교 때부터 한번도 없었네.

회사-집 말고 특별히 멀리 간데라곤 회의하러 Island Park 뿐이었다. 슬 날이 풀려 주말에 브롱스 동물원에 한번 가긴 했는데, 사진을 안 찍었네. 아. 트래비스 집에 놀러간 것도 있다.  원래 140가의 트래비스와 제니의 집은 바베큐를 할 수 있는 백야드가 있는 덕에 학교다닐 때에도 자주 사람들이 모였던 곳이다. 이제 하나둘 아이를 데리고 모이게 되었다.

그러고 보니 한달 동안 찍은 사진 골라낸 것 25 장 중에 5D로 찍은 것은 두장. 그것도 집에서 솔이 사진. 나머지는 전부 아이폰. 요즘은 니자가 더 자주 쓰는 것 같다.

아이의 성장에 변곡점이란게 있다면 이번 달이 그런 것 같다. 매일 매일 달라지는 것 같고 자라는 것 같지만 돌아보면 다른 종류의 변화가 있는 순간들이 있다. 지금까지는 그런 갑작스런 변화가 주로 얼굴이나 운동 능력같은데서 있었는데 이젠 말도 부쩍 늘고 점점 장난기가 많아진다. 나름 대화를 할 수 있는 것 같다. 젓가락질을 시작한 것도 그런 것 중의 하나인 것 같다.

그리고 2월에는 딱히 새로 귀에 들어오는 노래가 없었던 듯 하다. 전에 들었던 노래만 주로 다시 들었던 듯 하다. 사실 한국 정치 이야기가 너무 궁금해서 팟캐 듣느라 음악을 많이 못들었던 것도 같다.

내 노래를 듣는 방식은 오전엔 새로 추가한 노래들을 랜덤으로 듣는 식이고 (Recentyl Added 플레이리스트), 오후엔 앨범을 골라 듣는 식이다. 그러다보면 몇번을 더 듣게 되는 앨범들이 있기 마련이다. 이번 달에는 어쩌다 보니 혁오 앨범을 제일 많이 들었다. 아이유랑 장기하랑 헤어졌다는데, 너무 안타깝다. 내가 소개팅시켜줬던 사람둘이 잘 되다가 헤어진 것 마냥 아쉽다. 이상하게 아이유 생각을 하면 혁오 앨범이 떠오른다. 아마도 열애설 나올 때 아이유가 무한도전에서 혁오 소개하고 제비다방에선가 라이브하고 그러던 장면이 연상되서 그런 것 같다.

2017 W8

View this post on Instagram

좋은 아침이었다

A post shared by Sunghwan Yoon (@jacopast) on

읽어주는 서비스

네이버의 오디오 클립은 일단, 조금더 진화한 형태의 잘 만들어진 팟캐스트 플레이어처럼 보인다. (10년 넘은 팟캐스트라는 포맷이 진화되야할 시점이기도 하다.) 일단 기존의 팟캐스트들을 재생하는 것이 아니라 ‘오디오 클립’ 서비스 내의 채널들을 재생하는 것으로 제한되어있다. 난데없이 왠 팟캐 앱인가. 그것도 왜 자체 오디오 컨텐츠인가.. 했는데 결국 이 음성 합성 기술 “유인나가 전반부를 읽고 후반부는 네이버가 읽었다” http://campaign.happybean.naver.com/yooinna_audiobook 를 사업화하는 과정에서 나온 앱인 것 같다. (그러다보니 별 쓸모없는 “앱 안에서만 되는 음성명령” 같은 게 들어가 있다.)

capture

전에 뉴스를 Text to speech 로 변환해주는 앱들도 있었고, 아예 성우를 고용해서 뉴스로 올려주는 서비스도 있었는데, 유료여서;; 최근에 또 한국엔 또 미묘하게 음성버전의 트위터같은 http://www.earing.me/도 생겼다. 어쨌든 뉴스류는 결국 별로 들을 것이 없었다는 것이 핵심. 그냥 팟캐를 듣는 거랑 별반 차이가 없잖아.

사실 책을 읽고 앉아 있을 여유가 없다는 핑계를 극복하기 위해서 E-Book 음성 기능을 사용하고 있었는데, 아마존은 아예 Audible로 (별도 구입으로) 음성을 얹어서 판다는 단점이, 알라딘의 한국책은 너무 기계음성이라 웃긴다는 단점이 있었다. 만약 네이버 음성 기술이 판권만 잘 해결해준다면 괜찮은 오디오북 마켓이 될 수도 있겠다 싶다…. 만 한국에서 컨텐츠 시장을 기대하는 것은 무리인가.

하여튼 나는 알라딘 이북 앱에서 하는 음성 지원 정도라도 상관없으니 모든 책들이 이북으로라도 좀 나왔으면 좋겠다. 그리고 가격도 좀;;; 한글 종이책은 미국책보다 싼데 이북은 왜 더 비싼 걸까. 그러니까 맨날 무료 이북만 다운 받고 … 막 그러니까 받고 보니 헌법 전문이고 막…. 도대체 왜 왜

2017 w7

View this post on Instagram

His first chopsticks

A post shared by Sunghwan Yoon (@jacopast) on

https://pbs.twimg.com/media/C4qv9WeWAAAC12H.jpg

https://pbs.twimg.com/media/C4qy84UWYAA2JRH.jpg

View this post on Instagram

Kewpie mayo 👼🏻

A post shared by Sunghwan Yoon (@jacopast)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