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odorant

I saw a lady wearing deodorant in the subway.
I couldn’t imagine she actually wore it in the train when she pulled out deodorant from her bag.

악마를 보았다

악마를 묘사하는 데 정말로 지옥도를 그려두면, 솔직히 코미디이지 않은가 싶다. 그런데 잘 그리던 지옥도마저, 그래도 식구들 앞에서 이런 꼴 보이면 안된다. 라고 안타깝게 끝마쳤다. 정말로 이런 멋진 제목에 어울리는 영화였다면 영화 내내 피한방울 안흘리는 게 맞지 않나 싶다. 제목 먼저 짓고 영화를 만들지는 않았겠지만, 제목이 너무 멋져서 영화한테 화풀이.

11월

어느새 11월이 되었다. 날씨가 확실히 추워지고 자고 일어나면 코, 목 상태가 좋지는 않다. 가습기같은 게 필요할지 모르겠다.

이전 일: 오드리를 뒤로 하고 다시 살 길을 모색 중. 다행히 오드리에서 잘 됐네. 얼른 나가란 소리는 듣지 않았다. 나오면서 다른 친구를 좀 추천해주고 싶었는데, 나가면 좀 역적되는 것 같아서 글쎄. 추천이 도움이 될런지 모르겠다.

새로운 일: 옮기는 곳에선 월급도 많이 안줄테고, 일도 많이 할 것이라고 했는데, 의외로 내가 꼭 하고 싶다고 했다. 나답지 않다고 생각했지만 스타트업에 대한 욕심이 많은 것을 희생하게 했다. 명함에 아무거나 써도 되냐고 했더니 하고 싶은대로 하라고 했고, 초딩같다고 했다. 사실 나의 많은 선택은 초딩의 틀을 크게 벗어나지 않는 듯 하다. 엄마한테 물어보기 대신 마누라한테 물어보기로 바뀐 정도.

집: 안기가 살고 있는데, 확실히 2002년 스튜디오같다. 그때도 정확히 안기랑 나랑 책상을 90도로 등돌리고 만든 구석탱이 섹션을 썼었다. 안기는 끊임없이 뭔가 하고, 나는 끊임없이 논다. 사실 이렇게 친구들 몰아놓고 사는 게 나랑 맞다만 그런 사람들 찾는 게, 물론 그런 집도, 쉽지 않다.

부인: 니자는 소원이었던 해외출장, 이라 쓰고 남에 돈으로 해외여행이라고 읽는다, 을 갔다. 그것도 호주씩이나. 언제나 그렇지만 난 마누라가 참 자랑스럽다. 해외출장을 가서;;가 아니라

여가: 안기 따라 시그램 빌딩에 있는 포시즌 호텔의 바에 가보았다. 미스의 오리지널 디자인 그대로. 안기의 친구들도 그곳의 분위기도 너무 너무 건축적인데, 건축 이야기 별로 안해서 참 좋았다.

오해

앞에 글은 첫머리에 예를 들자면 그런 것이다. 라는 것이었는데, 트윗으로/페이스북으로 발행된 앞부분만 보고 오해하신 분들이 있는 것 같다. 인턴 이야기를 하려던 것이 아니었는데 – 좀더 정확히는 윈도우즈 7 정도 되면 이젠 인턴 수준은 아니지 않은가, 이 정도는 좀 제대로 되어있어야하지 않은가라는 거였다.

구지 인턴/회사/경험 등등에 대한 생각을 말하자면, 인턴이든 뭐든 자기 월급 받는 정도로 일해주고 돈받는 게 평화로운 세상이다. 라는 정도. 기본적으로 회사에서 “배운다” / “가르친다” 따위 개드립치는 인간들을 싫어한다. 직종에 따라 어디가서도 배우지 못할 것들을 말그대로 “배우는” 회사들도 있고 정말로 “가르치는” 곳이라면 (자신의 선택에 따라) 금전적인 보상을 포기할 수도 있는 것이지만, 대부분은 월급 적게주는 핑계로 “가르친다”를 들이대고, 자기가 일 못하는 것에 대한 핑계로 “배운다”를 내세우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설계사무소라는 곳은 30년쯤 전에는 정말로 ‘가르치고/배우는’ 것이 따로 있는 산업이었으나 이젠 전혀.

그리고 윈도우즈 7 정말 좋더라. 윈도우즈 10 정도 나올 때 쯤이면 정말 쓸만하겠다.

설계

인턴한테 일을 시키는데 응, 우드락 십미리를 폭 10센티 길이 10센티 두개 자르고 폭 9센티 길이 9센티 4개를 잘라서 박스를 만들어라고 하면 시키는 사람도 짜증나는데 반해, 우드락으로 십센치 십센치 십센치 큐브하나 만들어와. 라고 했는데 모따기까지 해서 만들어 오면 시키는 사람도 하는 사람도 해피한 것이 당연. 두번째 경우 정도 되면 참 좋은데, 하나더 만들어 올래? 하고 한시간 뒤에 봤더니 우드락이 없는데요. 하면 아유 한대 때려주고 싶지요.

윈도 설치하는데 NTFS가 아니라서 안되요. 이러고 땡이면 어쩔거야.
당연히 옵션에 NTFS로 밀까요. 가 있어야 하는 거 아냐. 그게 왜 알 수 없는 옵션에 있어서 부트캠프 어시스턴트로 파티션 없애고, 왜 디스크 유틸리티에 NTFS 포맷 옵션은 없었던 거야. 다시 부트캠프 어시스턴트로 파티션 만드니 뭐가 안된데. 망했군. 맥오에스마저 다시 깔아야 되나. 그래 나에겐 타임머쉰이 있으니 백업 걱정은 없다구. 맥오에스텐 재설치 – 두시간 걸려 왜. 그러고 났더니 클린 설치가 아니었어 왜. 아무 의미없이 스노우 레오파드 초기버전으로 돌아감. 모든 것은 그대로이고 그동안의 업데이트만 다시 하게 됐어 왜. 여기까지 한 세시간 날리고 윈도 7로 돌아가서 이것 저것 눌러보니 NTFS로 포맷하는 게 왜 거기 숨어있어 제길. 아 놔 윈도우 하루이틀 만들었어?

그러니까 이 모든게 NTFS 아니면 안되는데, 포맷을 할까? 라고 한번만 똑똑하게 물어봤으면 되었을 일.

그나저나 싹 밀고 새로 깔았으니, 이제 내일은 프로그램들 다시 까는 일이 남았다. 3D맥스 설치하는 것보다 실은 공인 인증서 설치가 더 두려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