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어느새 11월이 되었다. 날씨가 확실히 추워지고 자고 일어나면 코, 목 상태가 좋지는 않다. 가습기같은 게 필요할지 모르겠다.

이전 일: 오드리를 뒤로 하고 다시 살 길을 모색 중. 다행히 오드리에서 잘 됐네. 얼른 나가란 소리는 듣지 않았다. 나오면서 다른 친구를 좀 추천해주고 싶었는데, 나가면 좀 역적되는 것 같아서 글쎄. 추천이 도움이 될런지 모르겠다.

새로운 일: 옮기는 곳에선 월급도 많이 안줄테고, 일도 많이 할 것이라고 했는데, 의외로 내가 꼭 하고 싶다고 했다. 나답지 않다고 생각했지만 스타트업에 대한 욕심이 많은 것을 희생하게 했다. 명함에 아무거나 써도 되냐고 했더니 하고 싶은대로 하라고 했고, 초딩같다고 했다. 사실 나의 많은 선택은 초딩의 틀을 크게 벗어나지 않는 듯 하다. 엄마한테 물어보기 대신 마누라한테 물어보기로 바뀐 정도.

집: 안기가 살고 있는데, 확실히 2002년 스튜디오같다. 그때도 정확히 안기랑 나랑 책상을 90도로 등돌리고 만든 구석탱이 섹션을 썼었다. 안기는 끊임없이 뭔가 하고, 나는 끊임없이 논다. 사실 이렇게 친구들 몰아놓고 사는 게 나랑 맞다만 그런 사람들 찾는 게, 물론 그런 집도, 쉽지 않다.

부인: 니자는 소원이었던 해외출장, 이라 쓰고 남에 돈으로 해외여행이라고 읽는다, 을 갔다. 그것도 호주씩이나. 언제나 그렇지만 난 마누라가 참 자랑스럽다. 해외출장을 가서;;가 아니라

여가: 안기 따라 시그램 빌딩에 있는 포시즌 호텔의 바에 가보았다. 미스의 오리지널 디자인 그대로. 안기의 친구들도 그곳의 분위기도 너무 너무 건축적인데, 건축 이야기 별로 안해서 참 좋았다.

Published by

jacopast

What to play w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