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파크

Theme park Amphitheatre

작업보다는 프로젝트가 재미있어야하는 프로젝트였다. 나는 이 작업이 매우 맘에 들었지만, 프로젝트가 맘에 들지 않았다. 다시 한번, 한국의 ‘건설사’ 그리고 ‘대기업’의 ‘매니지먼트’를 통한 ‘프로젝트에 정떨어지게 하기 능력’에 감탄과 경외를 보낸다. 있는 아이디어도 없앨 수 있는 특출난 능력들은 전 세계 어딜가도 뒤지지 않을 것이다.

하자 하자 해놓고 내깔겨 놓고 도망온 모양새가 되어서, 뒷처리하느라 가정 생활의 위기를 맞은 AnL Studio 에게 많이 미안.

갈대

뉴욕주의 뉴욕시는 다섯개의 구(Borough) 로 이루어져있다. 대부분이 뉴욕하면 알고 있는 맨하탄섬이 있고 그 외에 브롱스, 롱아일랜드,퀸즈 그리고 스테이튼 아일랜드라는 또 하나의 ‘섬’이 있고, 뉴욕시에서 운영하는 무료 스테이튼 아일랜드 페리를 타면 30분 정도면 갈 수 있다. 당연히 딱히 볼 것은 없는 곳이라, 서울로 치자면 이름은 서초구인데 논밭있는 느낌이랄까. 어찌됐건 이번 샌디의 최대 피해지역.

Staten Island
Staten Island
Staten Island
Staten Island
Staten Island
Staten Island
Staten Island
Staten Island
Staten Island
Staten Island

좋다고 사진 찍었던 이 갈대는 계속 화재를 일으켜서 아예 없앤다고. 건조한 바람이 부는 해변 지역의 갈대는 최악의 산불 (Wildfire) 진원지. 그냥 갈대들만 있으면 좋은데 저 옆에 집들이 있다는게 반전. 샌디 이전에 이미 이 동네는 화재만으로도 사람살 곳이 못되더란… ‘구지 왜 이런데 몇대씩 대대로 살고 있는 거야’ 라는 질문을 하기 시작하면 뭐 사실 미국에선 캘리포니아나 마이애미 외엔 사람살면 안되겠지.

낙원

1. 이거 뭔가 AnL 공식 찍사도 아니고 – 라기보단 렌즈 빌린 날 몰아서 찍다보니.

2. 혼자 사는 과년한 처자의 집을 공개!했다가 주인분께 벼락맞을 수도.

3. 실은 포토샵의 렌즈코렉션이 너무 좋아서 사진마다 다 써보는 중.

4. 몽당주택보다는 이런게 더 AnL스럽긴 하다.

몽당

AnL Studio의 첫번째 주택. 축하해 안기. 민수.

동네 주민들의 축하 세레모니

하윤이의 단독 축하쇼

개인적으로 베스트 컷.

안기는 오늘도 열심히 구르고 있습니다.

신문 기사는 여기. 민재 덕에 조선 일보로의 직접링크는 안해도 되겠다.

발코니 확장

부모님 집은 발코니를 다 터놔서 여간 불편하지가 않다. 아버지와 나는 비가 올 때마다 창문 단속을 해야하는 불편함을 토로하지만 그런 불편함은 불편함으로 여기지 않으시는 어머니에게는 넓어보이는 거실이 훨씬 가치있는 선택이었다. 그리고 여전히 엄마는 베란다라고 부른다.

… 만 여전히 발코니 확장을 왜 하는지, 그걸 법에서 오케이해줬다는 것도, 이해가 가질 않는다. 이걸 이해하지 못하니 영영 한국 아줌마들의 맘에 드는 집을 그릴 수는 없으렸다.

작업

여지껏 썰풀던 것과 따로노는 그림을 그렸는데, 어쨌든 그리면서 계속 그 썰을 염두에 두고 그리니 테스트가 되긴 했다. 내용은 별로 없고 후려쳐야하는 부분은 여기서 영감을 받았다. 한번 테스트해보고 싶었는데 쉽지는 않았다. 그러고보니 이제부터 원래 하던 썰을 만들어 나가야 하는데, 좀 잘 정리해서 만들었으면 좋겠다. 이렇게 저렇게 아이디어들은 떠올랐는데 손이 모자라니 확실히 힘이 든다. 회사에서 일할 때가 좋은 점이 있기도 하구나.

+ AnL Studio

수바루

Subaru

요즘은 휘황찬란한 각종 전광판들도 많지만 이렇게 깔끔하게 건축과 어울릴 수 있는 건 처음인데, 건물이랑 따로 놀게 갖다 붙여놔서 좀 아쉬웠다. 화려한 아이패드도 좋지만 조용한 킨들 화면 보는 느낌이랄까. 조금만 더 건축적이었으면 한층 폼났을텐데.

Song Do A4 block by REX

I was shocked by recent proposal of REX’s Songdo project. Whether it will be built or not, it is a revolutionary design in Korean housing design.

In fact, some Korean architectural students even ask like this: “Is apartment an architecture?”
It has been a huge industry ((until 2009 and it’s getting worse)) and developed into unique market. Its uniqueness is derived from the code and the market. Two forces (which often conflict) makes equilibrium of this housing product’s design.

Housing market has been serious problem to Korean society. However, people usually couldn’t tell what is the problem. Sometimes real estate causes trouble, sometimes architectural detail was the reason. Sometimes its lack of urban consideration was to blame. But people didn’t differentiate those causes and symptoms and just blame APT ((APT: A PA TU, Korean pronunciation for apartment.)) Even some Korean architects still believe living in apartment is an architectural sin, the other architects (who design APT) blame them as childish idealist. Therefore Korean architectural design industry field seems to divided into two: A general architecture (or its architects) / An APT designer (even hard to be called architects)

The worse is actually, some people wants to across the border. To fuse its distorted history of categorization, they tried to design APT as an architecture, not a product. Whether they really concern about the city or just tried to be a part of big market. They’ve tried to find an answer from architectural design: They have tried to bring old traditional town’s sentiment back or tried to imply the nostalgia of community while blaming real estate developers and construction companies. From these trial and errors, I could see some achievement, but mostly I see them fail. Mostly their ‘proposal’ was ended up in an academic idea or interior design. Market didn’t want them. Professional architects were not professional in housing market, and professional APT designers laugh at them and their attempt, and tried to keep their own way. It wasn’t, in fact, not an issue of architecture, and design decision was made by ‘product development team’ in construction companies. Every architect (and 2nd grade architect) knows that, but ignores not to be hurt.

At some point, construction companies, which have APT brand, start to hire foreign architect. They thought, to be distinguished from other APT brand, they think they have to have some ‘special’ design. They imagine their product as iPod or iPhone. Yes, everyone wants to be Steve Jobs, every company wants to be Apple. They thought design as a decoration, like art. Whatever. I don’t wanna write down all the ugly history of failed APT by world starchitets and their name, but most of the reason they have failed, is almost same reason above. We will bring you an advanced design, but we don’t know your local code. They actually did same mistake as pure Korean architects who tried to be a part of the market.

However recent REX’s proposal nailed it. They dig into the code / the market. Unlike its precedent ‘foreign to Korea and world renowned’ architect, they knew what they should do. I believe it is a result of football-player-looking Joshua Prince-Ramus’ ((Really? Prince in the name?)) international experience in OMA. (Maybe) they did a lot of international projects, especially, Asian projects with the ‘shade’ code. ((As far as I know, the north eastern Asian countries – Japan, Korea and China-  have this similar code.))

This diagram explains everything. Korean housing ‘professional’ designers have believed the optimization of the Korean typical housing plan. I saw many ‘optimized-to-code-and-market-by-time’ plans, ((Usually we have one big CAD file of all the types of typical and successful tower and unit plan.))  No one breaks the rule of core system. Simply it was cost-based decision. No one doubt it. In fact, sad thing is, if a Korean firm propose this, no construction company will accept it.

They still can laugh at this diagram, “So what?” However I wish this project can impact many other “do-as-did” proposals with success as a product. I doubt it could be built, ((My last Song-do work at the previous firm also remains unbuilt for economic recession.)) but wish to be built.

2002년 10월

2002년 졸업 설계.

도대체 뭐가 뭔지 모르고 했다는 생각이 든다.그 때나 지금이나 상황이 주어지면 대응하는 방식은 비슷한 것 같다.

그나저나 어차피 직각으로 되어있는 것도 아닌데 모델에 모눈 종이는 뭐하러 붙여 놨을까. 졸업할 4학년이 다 되었는데도, 건물이란게 어떻게 생겨먹어야되는지조차 감이 없었던 것 같다. 도대체 학부에선 뭘 가르쳐주는거야. – 수업을 들어가란 말이다.

당시에 스튜디오에 있던 민성이형은 캠브리지에 가서 마법을 공부하고 있고, 중학교 동창이기까지 한 성문이는 아이아크를 거쳐 나보다 먼저 컬럼비아에 와서 M.Arch를 하고 있다. 중학교 대학교 유학 동창에 친구들도 없는 주제에 만나는 건 백만년에 한번쯤. 도서관에 가면 볼 수 있다. – 당연히 나랑 만나기 힘들다.

이제는 나름 유명인사가 되어버린 안기. 그리고 아예 LA 시민이 되어버린 가능.

안기는 호주있다가 독일거쳐 지금은 또 로마에 가 있다고. 마일리지 장난 아니겠다.

송도 작업에 이어 호주 작업도 마치고 다시 하이에나처럼 일거리를 찾아 다시 뉴욕으로. 11월이면 또 뉴욕으로 와서 내 방에서 지낼 것 같다.

셋이 같이 뭘했다하면 각자의 힘을 모두 마이너스로 발휘하는 시너지 효과가 있었다. 그나저나 AnL studio는 확실히 이름이 좀… 언젠가 잡지에도 소개된다던데 안기 (추한거) 사진 많이 있으니 연락주세요. 모자라면 또 찍어드릴 수도 있습니다. 맞춤형 포토그래퍼.

얼은 이 때 나 도와주러 왔다가 건축은 하면 안되는구나라고 생각하고 런던에서 5성 호텔 요리사가 되었다. – 믿거나 말거나. – 호텔 요리가 지겨워서 시리얼과 버터밥을 먹는 허세를 부리고 있다.

그리고 잊지 않고 등장해주시는 이 분들은 그 때나 지금이나 무섭 명랑 89.

엇. 알고보니 앞에는 미나뤼도 있네.

졸작 때는 이렇게 선후배 친구 동생 모두 모여 안그래도 튼 거 얼른 접고 야식이나 먹으러 가자며 안되요 진도가… 따위를 지껄이면 새꺄 나도 졸업했어와 같은 감언이설로 자리를 털게 만들어 먹으면 반드시 잔다는 순대국집으로. 서로를 격려하며 보다 나은 작품을 위한 조언을 아끼지 않는 자리가 마련되곤 하였다.

당시 민재 모델. 아무리 생각해도 민재는 개그 건축 신동이야. 요즘에야 많이들 저런 걸 만든다지만, 난 당시에 저걸로 민재가 뭘 하려는 지도 몰랐어. 유리에 닭발이라니. 난 벽에 샤시로 빵빵이 창있는 게 이 세상에 다인줄 알았다. 유리만 있는 건물은 귀찮아서 도면 안친 건 줄 알았다.

당시 안기의 모델. 매스 모델이 내 본 모델보다 이뻤다. 그러고보니 디테일 / 매스 라는 단어 자체를 이 친구들이 하는 거 보고 배운 듯 하다. 4년간 배워야할 걸 마지막에 벼락치기로 배우고 졸업했다.

도대체 서현 선생님은 9년 전 사진을 20년전 사진으로 만들어버리셔. – 그 때는 머리가 좀 많으셨긴 하네. ㅎ

당시 졸작 본 모델. 추상과 구상의 미묘한 경계에 … 넌 언제쯤 건축할래 라는 게 항상 서현 선생님의 질문이었는데, 글쎼요. 지금도 모르겠습니다. 언제쯤 하겠습니까.

그러고보니 이 가방은 지금도 쓰고 있다. 이게 사진찍을 당시에도 1년 지난 거였으니까 참 오래도 됐다. 별로 맘에 드는 건 아닌데, 여행갈 땐 막 넣을만큼 꾹꾹 쑤셔넣어도 되니까 꼭 찾게 된다. 가방도 좀 사줘야하는데 가방에 넣을 물건들부터 재정비하고.

저 난데없는 클래식은 학교 복도에 버려져 있던 걸 주워왔던 것. 부팅도 된다. 논현동집에서 전시용으로 보관.. 되다가 니자가 치워버렸다.

그러고보니 이 때 쓰고 있던 마우스는 지금도 잘 쓰고 있다. 로지텍은 명품이에욤. 이때 쓰던 디카는 캐논 익서스. 나름 처음 산 디카였고 니자랑 알바해서 커플로 마련했었던 카메라다. 나중에 재환이한테 넘겼었던 듯. 3-4년 후까지도 니자의 셀프 전용 카메라로 잘 사용되었다. 사실 찍는 내용물들은 오두막이나 익서스나 거기서 거기. 아유 앳된 옛날 마누라 마누라 옛날 사진. 근데 알고보면 피부는 지금이 더 좋은 듯. 돈이 좋아요.

지금 보니 당시에도 아이포토에 넣어서 키워드 태깅 다 해뒀었다. 참 착실하기도 하지. 요즘 좀 게을러졌어. 반성하고 정진하겠습니다.

Not to forget

My Rhino command set.

Z ‘_Zoom
ZE ‘_Zoom _Extents
ZEA ‘_Zoom _All _Extents
ZS ‘_Zoom _Selected
ZSA ‘_Zoom _All _Selected
S ‘_Snap
O offset
P ‘_Planar
M ! _Move
U _Undo
POn ! _PointsOn
POff ! _PointsOff
C copy
W ‘_SelWindow
COn ‘_CurvatureGraph
COff ‘_CurvatureGraphOff
PlugInManager ! _OptionsPage _PlugIns
AdvancedDisplay ! _OptionsPage _AdvancedSettings
DisplayAttrsMgr ! _OptionsPage _AdvancedSettings
h hide
hh show
g group
gg ungroup
r rotate
sca scale1d
i invert
ex extend
ext extrudecrv
tr trim
l polyline
d distance
e delete
rec rectangle
ma matchlayer
sc selcolor
ff moveface
mi mirror
st sellast
lk lock
il invert lock
ul unlock
lo lock
exs extrudesrf
ih invert hide
f fillet
da DimAligned

Bold – Most useful.

오토캐드포맥

학생 버전의 오토캐드 맥버전을 다운받아서 테스트 해보았다. 늘 하는 “되나?”의 대답은 역시나 “되는군.” 일단, 된다. 그냥 윈도에서처럼 잘 된다. 일부러 예전 화일 중에 무거운 놈 골라 열어봤는데 잘 된다.

그리고 맥오에스텐의 손가락질도 된다. 트랙패드를 사용하면 팬과 줌인 줌아웃을 시스템에서와 같이 사용할 수가 있다. 이것은 ‘된다’의 수준. 좀더 발전되면 좋겠다만, 일단 임요환처럼 다닥다닥 ‘캐드질’해주는 야밤의 설계 사무실의 선수들의 스킬을 기대하려면 여전히 마우스가 필요하다.

또다른 하나. 윈도용에서 필요없던 기능은 역시나 맥용에서도 필요없기는 마찬가지. 도대체 오토캐드가 지향하는 바가 뭔지 알 수가 없다는 게 실은 문제인듯. 실은 오토데스크가 렌더링할 맥스도 팔고 에니메이션 및 넙스 모델링할 마야도 팔고 BIM에 패러매트릭하는 레빗도 팔고 있는데 도대체 오토캐드에 애당초 3D 기능이 들어간 것부터가 별로 이해가 안된다. 3D 모델링에선 라이노한테 밀리고 (오토캐드의 인터페이스를 따르는 녀석이라구!) 저가의 쉬운 모델링이라는 쪽에선 스케치업한테도 밀린다. (어설픈 스케치업 따라잡기 기능도 언젠가 오토캐드에 추가되었었다.) 오토데스크가 건축분야에서 잘 하고 있는 건 거대한 영업력을 바탕으로 한 레빗뿐이지 않은가 싶다. 맥스? 그게 어디 오토데스크가 만든건가. 렌더러도 어차피 다들 V-Ray 쓰지 않나. Continue reading 오토캐드포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