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 일요일

일요일은 이번 2019 서울시 건축상에 빛나는 AnLStudio가 디자인한 판교의 Pop House – 예지네 집에 갔다. 토요일과 마찬가지로 며칠 안되는 휴가 기간 동안 최대한 많은 사람을 만나는 것이 목표였으므로 판교에 자리를 잡고 사람들을 닥치는대로 불렀다.

집주인의 의사와 상관없이 손님들을 불러놓고 아침을 먹으면서 – 그러니까 아침부터 – 처음 이 집이 지어졌을 때를 생각하면서 집구경을 했다. 집자체는 크게 달라질 것이 없었지만 여기저기 예지의 필요에 따라 가구며 집기들이 들어오고 처음에 두었던 가구들이 좀 바뀌었다. 조금더 주인과 집이 닮아진 것 같다.

솔이는 무조건 바론이형 오기만을 기다렸다. 무엇이든 한가지 목표만 가지고 집중하고 자기 것에 대한 개념이 강한 탓에 하루 종일 놀다가 착한 바론이 형이 다른 동생과도 놀아준다고 징징댔다. 다같이 노는 것, 어떤 룰을 받아들이도록 공통의 목표를 설정해주고 달래줬는데, 이것 또한 좋은 경험이 된 듯 하다.

아람씨와 윤성씨 그리고 아인이를 백만년만에 만났다. 집주인 쥴나베와 동갑인 둘은 뉴저지에서 살다가 몇년전에 분당으로 와서 자리를 잡았다. 아인이는 또 예지와 동갑이기도 하다.

2016년 메릴랜드 휴가 때 아인이와 솔이

바론이와 보람이도 오고, 이안이 쏭이 민석씨도 오고, 키에도 왔다. 솔이의 워너비 형님 바론이는 인스타그램으로만 볼 땐 세상 개구장이인줄 알았는데, 너무 의젓한 형아 오빠였다. 좋은 롤모델을 두었구나 아들.

쏭이가 이안이 밥을 먹이는 걸 보니 와 쏭이도 엄마구나 싶었다. 여기서 막내였던 이안이는 또 솔이랑 비슷하게 언니가 좋다고 쫄랑 쫄랑 아인이를 따라다녔다.

원래는 고기를 구울까 했는데 비가 왔다 말았다 해서 내가 원하던 중국집 배달을 시켰다. 한국 오면 꼭 배달 짜장면을 먹고 싶었기 때문이다.

또 키에는 쥴님 나베님이랑 같은 회사에서 일하고 있었다. 다들 각자 살아가긴 하지만 이런 거런 인연으로 엮이고 만나게 된다. 그래서 자리에는 없는 벌레아저씨 다슬씨 이름이 자꾸만 거론되곤 했다.

저녁 늦게까지 수다를 떨다가 각자 집으로 돌아갔다. 아마도 아이들이 아니었으면 밤늦게까지 더 있었을지도 모르겠다. 언제 또 이 많은 사람들을 다 한자리에 만날 수 있을까. 쥴나베님께 고마웠고 Pop House에게도 고마웠다.

그런데 수다떨 때 이름이 너무 했갈렸다. 아람 보람 바론 이안 아인을 계속 발음하다보면 경찰청 창살 쇠창살같은 느낌이다.

One thought on “휴가 – 일요일”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