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ckland Lake State Park

IMG_8361.jpg

락랜드레이크 바위땅호수 공원에서 바베큐. 대충 이 나이 때 애들이 인종과 언어를 뛰어넘어 알아서 잘 노는 걸 보면 확실히 아이들을 보면서 세계 평화를 꿈꾸는 게 꽤나 자연스러운 생각의 전개가 아닌가 싶다.

IMG_8367.jpg

누나들이 이렇게 귀여워해주는 것도 잠시이니 마음껏 즐기도록 해라.

IMG_8375.jpg

솔이한테 제일 좋은 장난감은 잔디.

IMG_8379.jpg

애들은 누가 뭔가를 하면 따라한다. 솔이는 야외에 나오면 무얼 할지 – 뛴다 – 명확히 알기 때문에 준영이는 솔이를 따라 뛴다.

IMG_8395

무언가를 발견했다.

IMG_8401 (1)

뭐냐

IMG_8405

오리똥이나 거미같은 것들도 구경거리

IMG_8410

내리막길로 뛰는 걸 너무 좋아해서 항상 불안 불안

IMG_8411

나도 내리막길에서 자빠져서 한번 싹 갈아본 적이 있어서

IMG_8412

뛰려면 오르막길쪽으로만 뛰게 하려고 하는데, 그게 내 맘대로 될리가.

IMG_8413

바베큐 나오면 처음엔 불만 봤는데 이제 나무도 좀 보인다.

IMG_8415

달리는 힘도 좋지만 턴을 잘해서 다행이다. 나는 달리는 힘은 좋았는데 발목이 약해서 턴을 잘못해서 넘어지곤 했다. 그래서 육상은 잘 했지만 축구를 싫어했다.

IMG_8423

대니형이 놀아주는 걸 정말 좋아한다. 대니는 위로 형 누나가 있어서 그런지 동생들이랑 노는 방법을 잘 안다.

IMG_8434

오리들이 있으면 멋져보이지만, 저 놈들 똥을 정말 크게 많이 싼다.

IMG_8441

말그대로 ‘아이가 마음껏 뛰어다닐 수 있는 공간’ 이라는 것은 사실 실제로 쉽게 가질 수 없는 것이긴 하다.

IMG_8443

엄마와 딸

IMG_8454

한시간 정도 구운 립을 먹었는데, 정말 바베큐란 이런 것! 하는 느낌이었다.

IMG_8474

IMG_8489

IMG_8493

IMG_8495

IMG_8498

IMG_8505

IMG_8506

IMG_8511

IMG_8548

솔이는 잠깐 유모차 태워주니 잠이 들었고, 나는 누워서 나무를 봤다.

IMG_8552

살짝 덥고, 그늘은 시원한 정도의 딱 좋은 날씨.

IMG_8553

자연은 별로지만 예나 지금이나 나무는 좋다.

IMG_8556

IMG_8581

걷질 않는다.

IMG_8601

솔이는 호수의 오리들에 대해 설명해주고 있다. 오리들의 가족 관계에 대해서 꽤나 자세한 묘사를 해줬다.

IMG_8615

예나 지금이나 그네는 좀 무서워한다.

IMG_8626

그러고보니 윤하도 9월 생일. 솔이하고 이틀 차이가 난다.

IMG_8666

생일 기념 방자 순옥씨 윤하 가족 사진

IMG_8667

정말 방자는 고등학교 때랑 변한 게 하나도 없다.

IMG_8668

그러고보니 사진찍을 때 표정도 변함이 없다.

IMG_8672

어느 사진이나 표정이 똑같다.

IMG_8673

똑같네

IMG_8677

IMG_8685

와이프와 딸과는 달리 똑같은 경직된 표정

IMG_8688

ㅋㅋㅋ

IMG_8690

웃어라 쫌.

Published by

jacopast

What to play w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