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

이번 달에 가장 많이 들은 음악.  업무와 듣는 음악간의 미묘한 상관관계가 있다. 쉽게 말해 바쁘면 옛날부터 듣던 노래를 더 많이 듣게 되는 것이다. 더군다나 저번달에 크리스 코넬 부고 이후 90년대 그런지/얼터너티브 생각이 많이 나서 그 쪽 앨범도 많이 뒤져서 들었다.

회사 앞에 소방서가 있는데 아마도 소방대원들이 앉으려고 둔 벤치인 것 같은데 이 사람 저 사람 왔다 갔다 하다가 앉는 장소가 되었다. 점심 먹는 사람도 있고 커피 마시는 사람도 있다. 저러고 앉아 있다가 소방대원이랑 이래 저래 수다도 떨고 하는 듯 하다.

이 소방서 풍경도 항상 지나는 길이니 사진을 모아두고 있는 중. 유니온 스퀘어가 가지는 이야기가 있는 것 같다.

그리고 간다 간다 하다가 이런 일 저런 일로 미루던 칼라하리에 다녀왔다. 실내 수영장이 있는 리조트인데, 거의 애들 때문에 가는 곳이라고 보면 된다. 미나뤼 우기님이 쏴서 앨리슨네 집이랑 세 집이 갔는데, 솔이 신경쓰느라 다른 애기들이랑 많이 놀지도 못했다. 게다가 수영장이니 카메라도 없고 아이폰으로 솔이 동영상 몇장 찍은 게 전부라 좀 아쉽다.

IMG_3615

어쨌든 올해 본격 물놀이가 시작되었고, 물에선 ‘수영’이란 걸 한다는 개념이 생긴 것 같다.

그리고 지난 달에 한번 데리고 나갔다 오고는 재미를 붙여서 최박사님 앨리슨과 함께 더블 데이트 맨하탄 나들이를 자주 했다.

그날은 컬럼비아 근처에 차를 세워두고 학교 다닐 때 자주 가던 싸고 양많은 이탈리아 식당엘 갔다. 애들이 파스타를 이렇게 잘 먹는지 처음 알았다. 그리고 솔이는 낮잠 시간이 되어서 내내 잤다. 정말 규칙적으로 참 잘 잔다. 하루 종일 유모차를 끌면서 집에 돌아와 Health 맵을 보니 평소에 걷는게 만보 정도 되고 이날 이만오천 정도를 걸었다. 간만에 땀흘리고 걸어서 쭉 걸어서 좋았다. 그렇게 땀을 흘리고 돌아오는 길에 인생 냉면을 먹었다.

이제 대소변도 가리고 말도 많고 취향도 생기니 여지껏 솔이 태어난 이후로 제일 재밌는 때인 것 같다. 오늘은 영화도 같이 보고 왔다.

IMG_3859.jpg

2시간이나 되는 영화를 끝까지 보고 나올 수 있을지는 몰랐는데 워낙에 좋아하는 Cars 인 덕분에 집중하고 끝까지 성공적인 첫 영화관람을 마쳤다.

서서히 더워지는 덕분에 6월은 섭씨 30도를 넘기지 않고 기분 좋은 여름이었다.

그리고 아파트 뒷뜰이나 근처에서 반딧불을 볼 수 있다. 동영상이나 사진으로 남기기는 힘들지만 이걸 함께 보고 있다가 한마리가 발코니로 날아들어와서 솔이가 코 앞에서 반딧불이 반짝이는 걸 보며 “안녕 반딧불아 나는 솔이야” 라고 했을 때는 참 감동적이었다.

 

Published by

jacopast

What to play with?

One thought on “201706”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