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Favorite Songs

올해 제일 많이 들은 노래. 올해 운전할 일이 유독 많았는데, 거의 운전송. 노동요를 대신해서 팟캐스트를 듣다보니 올해는 뭔가 음악들을 일도 적었던 것 같다. 그러다보니 올해 구입한 가장 많이 들은 노래 하고 많이 겹치지 않고 맨날 많이 듣던 노래가 그대로.

2012 favorite songs

그 와중에서도 가장 많이 들었던 곡은  f(x)의 Electric Shock, 활동도 많이 못보고 설리의 아그대는 망했고, 아이튠즈에 들어있는 디지털부클릿은 사진 몇장 뿐이고 다른 노래들도 별로인데, 오로지 이 노래는 아침 알람으로 사용 중이다. 쵝오.

[table id=4 /]

울어야하는 이유

Sheldon: Why are you crying?
Penny: Because I’m stupid!
Sheldon: Well that’s no reason to cry; one cries because one is sad. For example, I cry because others are stupid and it makes me sad.

48%의 사람들이 자신을 IQ 187에 11살에 대학에 들어가고 16살에 첫번째 박사 학위를 받은 셸던이라고 생각하고, 50%의 페니에게 물리학을 가르친다고 생각하고 있었던 게 아닌가 싶다. 특히 ‘토론’을 보면서.

애플

요즘 나를 돌아버리게 하는 두가지

1. 적절한 아이폰 5 케이스를 찾을 수 없다는 것. 좀 괜찮은 것은 4용밖에 없고, j crew iphone leather case 4용으로 괜찮았는데 5용으로 나온 건 왜 색이 바뀐 것이야.

2. 마우스나 펜을 통한 맥오에스텐의 클릭-드래그가 믿을 수 없이 부정확하다는 것. 사실은 정확하게 묘사하게 힘든 미묘하게 짜증나는 부분에서 이런 저런 문제가 발생하는데, 이런 미묘하게 짜증나는 거 설명하고 혹은 고치는 등 신경쓸 일이 없다는게 여지껏 미묘하게 설명하기도 힘든 미묘한 매력이었는데, 그 매력이 미묘하게 사라져 버렸다. 이것 저것 고쳐보려고 찾아보고   Serious Mouse Problems with Mountain Lion 해봤지만 별 차이 없고, 마우스 탓인가도 싶고. 그냥 금방 막 오에스깔고 마우스 클릭만 해도 그 쫀득쫀득함에 감동하던 시절로 돌아가고파.

우월함

진보 진영이 도덕적 우월성 혹은 지적 우월성에서 뒤진 적은 원래 한번도 없었던 것 같다. 시험쳐서 대통령뽑는 것이 아닌 이상,우월성을 확인할 때마다 내부적으로는 희열을 느끼는 것은 자위에 불과한 것 아닌가. 우월성의 확인이 누군가에겐 희열감을 주겠지만, 누군가에겐 “저 똑똑한 놈들”하는 혐오감이 되지 않을까. 어찌보면 우월함이라는 개념 자체가 상대적인 것이기 때문일 수도 있겠다.

꼭, 정치인과 대선에만 해당되는 이야기가 아니라, 프로젝트에 임할 때도 그렇고 가족 관계에서도 그런 것 같다. (그렇다고 다함께 ‘바보 기운을 퍼뜨리는 공기 청정기’ 옆에서 전염되어 가며 하향 평준화될 필요까지는 없고,) 우월함의 증명이 설득으로 이어지는 우아함이 필요한 것 같다.

사실 개개인을 놓고 보면 누가 우월하고 어쩌고 하다는게 무의미한 경우가 대부분이기도 하다. 결국 조직과 목표가 그 우월성 혹은 열등성을 만들어내는 것인 것도 같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