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1

It was long time since I visit PS1 MoMA in Queens. This area was my first studio study area 1 year before. 1 year already?

Their summer warm-up party is held with annual temporary ‘building’ project is great step for all young architects. This year’s winner was SO-IL. I like their proposal than any other past winner. It’s party, people should be happy, but sometimes other architects want to put their ‘statement’ before ‘fun.’ Their idea was simple and funny. – I think this annual exhibition is few chance to give their professional to public benefit. (Please don’t put your philosophy in front of FUN, why so serious?)

Anyway, it’s not strict structure, so there should be some security guys. (yes kids are playing!)

Grown-ups, too

shakin’ shankin’- The Balls were playing too.

Woops. This ball was alone.

After PS1, I visited 5 pointz, too. – The gallery of dead graffiti, and met a black cat.

She ignored me and pass by me and…

hunt down a flying mouse pigeon! Wild wild New York! That’s why the NY pigeons are flying! (Seoul’s lazy pigeons don’t fly – cuz cats are lazy, too.)

Still, I don’t care of inside of PS1. 🙂

말달리자

케미칼 부라더 노래를 듣다보니 뭐가 막 말달리는 간지가 하하하 제목도 馬力이라니. 유튜브에서 뮤직비디오 찾아보니 아니 정말 말이 달려 왜. 말달리는 라인을 들으면 꼭 생각나는 아아아~송. 항상 제목이 생각이 안나서 사람들한테 물었다.
“레드 제플린 그 노래 뭐죠? 아아아~” (보통 이딴 질문에 쥴님이나 픽스님이 기막히게 대답을 해주심)
안까먹게 적어둬야지. immigrant song.

인정 사정

아니 한국의 아파트는 왜 다 그 모냥입니까
– 나름 사정이 있어요. 알고보면 … (쳇 잘 알지도 못하는 주제에. 역시 아파트를 안해본 애들은… )

아니 컬럼비아 대학교의 디자인은 왜 다 그 모냥입니까
– 나름 사정이 있어요. 알고보면 … (쳇 잘 알지도 못하는 주제에….)

아니 아이폰의 수신율은 왜 다 그 모냥입니까
– 나름 사정이 있어요. 알고보면 …

아니 삼성의 스마트폰은 왜 다 그 모냥입니까
– 나름 사정이 있긴 뭐가 있어.
– 고로 이 케이스는 디자인이라고 하기도 좀 뭐한 경우로구나

나름 사정은 당신 사정이고. 인정 사정 볼 것 없는 게 디자인이 아닌가 싶은 요즘. 벽돌아 벽돌아 너는 뭐가 되고 싶기 전에 줄이나 맞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