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론워즈

출처 우키피디아, 아소카 타노

시즌1을 봤을 때 가장 큰 불만이었던 것은 잘못된 스펙타클의 스케일과 밀도에 관한 것이었다. 사실 이것은 루카스 흉아가 에피소드123을 만들면서 계속 들었던 생각이지만, 에피소드가 여러편일 수록 더 많이 단점들이 노출되는 것 같다. “우주의 대서사시”에 나오는 장대한 전투씬이라는 것이 몇년을 기다려서 극장가서 2시간 보다가 막판에 한번 툭. 그러니까 “내가 니 애비다” 같이. 나와줘야하는데, 매주 나오는 티비쇼에서 매 에피소드마다 “어디서도 본 적없는 거대한 전투씬”에 뭐가 번쩍 번쩍 싸우긴 하는데 이게 뭐 주인공도 누가 누군지 모르겠다는 상황이.

Continue reading 클론워즈

Wenatchee

Rhino for Mac OS X (codename: Wenatchee) is still in beta, so it has been still unstable, no plug-ins (like MonkeyScript) and no rendering tool. I use school’s license Rhino so far, I did’t use it actually so far. But the term of each build has been so short, and now it’s somehow stable . I mean, for ‘light use.’

Wenatchee (work-in-progress) builds will be available by invitation to a few brave individuals that can stand the pain of helping to keep the early builds running.

Sometimes, I open the program, and draw some meaningless boxes ((I even finish one visual study class with this ‘test’ ))… Copy them, and paste them here and there… and put some light… and test its rendering quality… – Actually I’m not a good 3D operator. Always just “TEST.” It’s like a scribbling for fun. In fact, when I draw that image, it was not only for fun. There was some intention – “TEST” for another design option – and I also wanted to test beta Rhino’s stability. To add, now Wenatchee (beta Rhino Mac OS X’s code name) has its own inner renderer, I also wanted to test that.

Continue reading Wenatchee

Wenatchee

Rhino for Mac beta (Codename: Wenatchee)

맥용라이노 Rhino (코드명 위냇치(?)Wenatchee)는 아직 베타 상태여서 불안정하고, 플러그인도 없고 (몽키스크립트같은) 렌더링 툴도 안들어있다. 그동안 학교껄 사용해왔는데 ((사실 그래봐야 프로젝트에선 한번인가 두번해봤다)) 맥용은 깔아만두고 쓰진 않았다만, 업뎃을  자주도 하더니만, 이제는 좀 쓸만해졌다. 물론 ‘가벼운’ 용도로만.

테스트용으로 신청하면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 Wenatchee (work-in-progress) builds will be available by invitation to a few brave individuals that can stand the pain of helping to keep the early builds running.

가끔 나는 프로그램을 열어서 쓰잘데기 없는 박스들을 그리곤 하는데 ((사실 이 쓰잘데기 없는 짓으로 비쥬얼 스터디 클래스를 (하이패스로) 끝낸 적이 있기도 하다)) 복사하고, 여기저기 붙이고 조명도 넣고 렌더링 질도 좀 보고. 사실 3D를 잘 하는 편이 아니고, 항상 “테스트”만 한다. 재미로 하는 낙서에 가깝다. 사실 이걸 그릴 때는 뭐 디자인하던거를 테스트해볼려고 했던 것이라 의도가 좀 있긴 했지만 결국 라이노 테스트를 해보고 싶었고, 하다보니 렌더러도 추가되었길래 다 테스트해봤다.

Continue reading Wenatchee

the other side of the ledger

Yes, we are a little less focused, thanks to the electric stimulus of the screen. Yes, we are reading slightly fewer long-form narratives and arguments than we did 50 years ago, though the Kindle and the iPad may well change that. Those are costs, to be sure. But what of the other side of the ledger? We are reading more text, writing far more often, than we were in the heyday of television.

via Unboxed – Yes, People Still Read, but Now It’s Social – NYTimes.com. via @timemuseum

얻는 것과 잃는 것

화면 건너 오는 자극들 덕에 확실히 집중을 덜하는 것은 사실이다.  50년전에 비해 호흡이 긴 이야기를 좀 적게 읽는 것은 사실이다…… 확실히 이런 건 비용이다. 그럼 얻는 것은 무엇인가? 우리는 더 많은 글을 읽고 훨씬 많이 쓴다. – 텔레비전 전성시대때보다는.

via Unboxed – Yes, People Still Read, but Now It’s Social – NYTimes.com. via @timemuseum

HSI

I am a kind of a person who can’t live without internet, mostly it’s true. However I never had chance to use highest speed internet connection – at each stage of new technology like cable, ADSL, VDSL… and so on. Wherever I moved in was out of new technology. This time, 395 Riverside, is not an exception. I had 3.1 mbps D/L speed (max) of Verizon HSI service, it was fine. and I found out I can upgrade to 7.1 mbps plan. So did I. – and I also found out I don’t have any luck to have high speed internet after 30 min of customer support call.

하이스피드인터넷

Customer service

인터넷없이 못사는 인간이지만, 지독히도 인터넷 속도 운은 없어서 이사 가는 곳마다 최신 인터넷 기술이 적용되지 않는 곳이었다. 이번에도 예외는 아니어서, 중간급 서비스 신청해서 쓰다가 제일 빠른 걸로 신청을 했는데 역시 될리가. 이 주소에서 같은 문제가 발생한다는 사실을 30분간 버라이존의 인도흉아와 통화하고서야 깨닫게 되었다. 운명이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