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이다

청소를 하고 정리를 하니 방이 넓어졌다. 더 휑하기만 해.

마야 2009 인스톨러를 날려버린 바람에 2010을 받아서 설치했더니 뭔가 OpenGL과 문제가 있어 내친 김에 2011로 설치. 이제서야 좀 변한 티가 나는가 싶지만 아이콘 바뀐 거 말고는 영. 스노우레오파드 10.6.3과의 OpenGL 문제는 여전하다. 당연하지만 이전버전은 지워버렸다. 뭐 나아지는 게 없어.

‘운명이다’를 읽고 나니 조금 더 서글퍼 져서 기분전환 겸 인터넷을 봤더니 경기줄께 서울다오가 되고 있었고, 그렇다고 대역전극이라든가 천안함 역풍으로 한나라당망할 기세 뭐 이런 기사는 눈씻고 봐도 없었다. 뭐 바뀌는 게 없어.

빨래를 하고 마누라가 사준 예쁜 옷들을 보니 더 짠하다. 더 좋아지라고 그렇게 발버둥을치는데 왜 더 좋아지지를 않습니까.

volumes

가장 좋은 건 맥북의 하드가 엄청 크고 절대로 뻑날 일이 없어야 하는 것이겠지만 세상이 그리 만만치가 않은 고로, 각종 외장을 주렁 주렁. 게다가 윈도도 사용해줘야하니 참 골치가. 가장 좋은 해법은 잡스 흉아가 제시하신대로, 에어포트익스트림에 하드 꼽아서 가정 서버를 쓰는 것이겠지만… 세상이 그리 만만치가 않아요.

1. Firewire 800

일단 My Book은 웨스턴 디지털의 1TB 외장. Firewire 800으로 15인치에 연결되어있고, 다른 거 없고 aperture library 만 있다. 몇몇 중복된 백업과 함께 다메닌겐 백업이 들어있다. 이전에는 Time Machine 백업도 담당했었다. 800기가가 남아있어서 행복하다만, 언제나 포트에 뭐가 꼽혀있다는 찝찝함이 있다.

2. iDisk

(사실상의) 작업 폴더와 최근 1년간의 아카이브는 me.com에서 제공하는 idisk에 담겨있다. 15인치와 17인치를 번갈아 쓰면서 가장 고마웠던 것이 idisk. 비싼 돈 내고 한국에선 느려서 못썼는데, 여기선 가장 효자. 친구들하고 작업할 때도 매우 유용했다. 몇년 돈낸거 이제사 뽕을 뽑는구나 했을 정도. 그런데 정말 한국에서 느리고 미국에서 빨랐던 것인지, 아니면 예전에만 느렸던 것인지는 모르겠다. 30기가 용량 중에 3기가 남아있다. 최근에 공동작업을 위해 Dropbox도 깔았는데, 2기가던가. idisk를 대체할만한 웹하드 서비스가 있었으면 좋겠다.

3. Airport Extreme Disk

그러니까 여기가 가장 열받는 부분. 엊그제 쌩쑈했다. 학기도 끝나고 백업도 할 겸 기존에 에어포트에 물려있던 500기가 (케이스는 우기님이 주신 카트리지 케이스!)를 교체할 요량으로 1.5TB를 (망할) 라디오셱에서 구입했는데, 에어포트에서 인식이 안됐다. Apple – Support – Discussions – iomega Prestige 1.5 TB USP Hard Drive … 왜 안되지 왜 안되지 안되요 안돼 라는 쓰레기만 이어지고 결론은 없다. 망할 놈의 iomega는 망할 구라 집디스크 팔 때부터 텄었건만, 너무 신용안가는 라틴 흉아들이 가득한 라디오섁에서 파는게 아이오메가뿐. 일본흉아가 오덕스럽게 팔고 있어도 믿을까 말까한데.

게다가 어쩔 수 없지 일단 백업을 하자.. 하며 usb에 물려 카피한게 또 화근. airport disk의 500GB 에서 iomega 1.5TB로 카피시켜두고 7시간뒤에 음 이제 됐겠지 하고 airport disk의 500GB를 폴더들을 지우고나서 iomega 1.5TB를 다시 보니 뭐야 이거 폴더만 카피되고 내용물 어디갔어. 비슷한 카피하고 지우고 보니 폴더만 남아있더라 경험 땜에 눈물 흘린 적이 있어 중요폴더는 꼭 카피뒤에 확인하는 습관이 있는데, 이번에도 설마 했더니 설마가 사람을 잡았네. 다행히 작업물은 안날라갔지만, 야메 프로그램들과 그 이름도 무지막지 어두운 폴더명 ‘WIK’

이 폴더 살릴려고 data rescue까지 돌렸는데, 프로그램 인스톨러는 못살렸고, 다행히 WIK 폴더 안에 있던 내용물은 끄집어내는데 성공. 다만 복구 프로그램이 화일은 살려주지만 디렉토리구조대로 살려주는 것이 아닌고로, 흑역사 WIK 폴더는 엉망진창인대로 화일만 끄집어낸 상태. 예를 들면

이런 화일들이 문맥없이 복구된 상태. 이런 거 땜에 12시간 걸려 하드복구하니 참 상쾌도 하다.

하여튼 iomega 케이스 안에 있던 seagate 1.5TB 하드를 뽑아서 (샹 뽑다가 나사 야마나서 달려나가 니퍼도 사와야만 했다!)  500GB와 교체. 현재는 윈도용 파티션 FAT (300GB) 과 맥용 파티션 onepointtwo (1.2TB)로 사용중. onepointtwo 볼륨은 15인치와 17인치의 타임머쉰을 걸어뒀더니 어느새 절반가량 찼다.

나저나 다 정리하고 보니 왠지 15인치 17인치 두대도 한대로 정리하고 싶어지는게 이게…

awards

One phase is over, still too many things to do.

I finally got 2 masters.Now I’m a Master of Architecture and Master of Science in Architecture and Urban Design. It’s not to be proud of so much, rather I feel shame for this. – I want to build. Luckily I was honored with 2 award at the commencement. One was Lucille Smyser Lowenfish Memorial Prizes, which was given to our last studio project. Of course, Brad, Josh and Chirag were awarded together. The other one was personal award which was the 2nd best award, (called Honor Award for Excellence in Design) is for overall evaluation on student’s studio work. I honestly never expected the second one. (However I expected his award, and congratulate Kingsley!)

I was so thrilled not with those awards, rather with the fact that all the students who got the prize were former team member of me. That means I had great chemistry through the year. As always, I don’t want to be best man, I want to be one of the best team. If whoever I’m with is the best people, I can be the best and happiest man.

Of course, I was little bit nervous at the ceremony, Because @Niizaka was there. As a studying husband (consuming husband), I wanted to show at least small prize like Kinne trip scholarship. I was so relieved after my name was called. Actually her lovely pressure was the biggest whip to overcome my natural born laziness. She gave me 5D mark-II, which was my dream camera, as a family award, but her short visit was the biggest award to me.

졸업

한판 또 쳐냈다. 그래도 뭐 할 일이 뭐이리 많냐.

결국 부끄럽게도 두개의 석사 학위를 가지게 되었다. 이제 건축학 석사이시자 건축/어반디자인 석사셔. 쪽팔립니다 네. 뭐라도 좀 짓고 싶어요. 운좋게도 졸업식에서 상을 두개 받았다. 하나는 루씰 스마이저 로웬피쉬 메모리얼 프라이즈 ((이름은 역시 길어야 폼이 난다능 Lucille Smyser Lowenfish Memorial Prizes)) 라고 마지막 스튜디오 작품에 주어진다. 물론 브래드, 조쉬, 츄락과 함께 받았다. 다른 하나는 개인 부문, 차석상 ((Honor Award for Excellence in Design))으로 학교 다니는 동안 가장 디자인 잘 하는 애라는 상 ((이라 쓰고 선생님들한테 얼마나 알량댔냐를 측정하는 상이라고 읽습니다))이다. 솔까말 두번째꺼는 이름 불릴 때 좀 놀래서 재수없는 연말 연애인 시상식같은 표정이 나왔더랬다.

상받은 것 보다 실은 같이 상을 받은 친구들이 모두 이전 혹은 이번에 내 팀이었다는 거. 일년 잘 보냈다는 소리. 항상 그렇지만 내가 일등하는 것보다 일등하는데 껴있는 것이 인생의 목표. 가는 곳마다 좋은 사람들이 있어서 참 다행. 인복이라면 타고났다.

물론 가장 큰 인복은 마누라지. 사실 졸업식에서 니자카 볼 면목이 없을까봐 무슨 여행 장학금이라도 하나 건져서 체면을 세울까 지원해뒀는데 그거 안되서 난감했었다. 알고보면 니자의 압박 덕에 유학도 결심했고, 혼자 생활하면서 게으른 천성을 이겨낼 수 있었던 것도 마누라의 가장에 대한 기대 덕이었다. 게다가 졸업했다고 꿈의 카메라 오두막까지 안겨주니 이만한 마누라가 어디있나. 그리고 가장 큰 선물은 역시 마누라가 와서 밥해주고 같이 놀아준 것. 마누라가 해주는 밥이 역시 최고.

다이어그램

이번 학기에 우리팀은 거의 다이어그램을 그리지 않았다. 도면 자체로 설명되길 원했기 때문이다. (지난 학기 동안 너무 다이어그램만 그려댔다.) 그러나 끝날 때가 되니 최소한 전체 아이디어를 설명하는 다이어그램은 하나 필요했기에 – 첵스믹스 어바니즘

저출산과 도시구조

“섹스 많이 하는 나라 만들자”, 우석훈의 파격 주장 – 이정환닷컴

“우리나라 지난해 출산율은 1.19명 밖에 안 된다. 선진국 1.64명이나 개발도상국 2.70명에 크게 못 미친다. 왜 그럴까. 피임을 더 많이 하는 것일까. 그럴 수도 있지만 섹스 자체가 크게 줄어들었기 때문이라고 본다. 나는 그 이유를 토건경제에서 찾는다. 토건경제는 반생태적일 뿐만 아니라 기본적인 욕망과 본능까지 억압한다.”

저출산, ‘안 낳는’ 사람들이 문제가 아니다 – 오마이뉴스

OECD 본부에서 30개 나라의 출산율과 출산대책을 모니터링하고 대응전략을 연구하는 윌렘 아데마(46·Willem Adema) 박사는 한국의 저출산 문제에 대해서 훌륭한 통찰력을 가지고 분석하고 있었다….. “인구의 절반 이상이 사는 수도권에서의 긴 출근시간 등을 저출산율의 원인”으로 들었다. ‘긴 통근 시간’ 이것도 저출산의 원인이다. 파리의 통근시간이 서울보다 짧다고 말하면 누구나 “아! 파리는 지하철이 좋으니까”하고 말할 것이다. 하지만 우리가 타고 다니며 본 파리의 지하철은 서울보다 형편없다. 수도권의 교통 문제는 교통수단보다는 인구 집중이 근본적인 원인이다. 파리와 인근 수도권지역을 합치면 인구는 1397만명, 프랑스 인구의 21% 정도다. 서울과 수도권은 2452만명, 전 인구의 50%이다. 프랑스 수준으로 수도권 인구 비중이 줄어든다면 한국의 수도권 인구는 1030만명이 된다. 통근 시간은 얼마나 줄어들까

공공주택 – 도시구조 – 교통체계에 대한 의문, 자료는 계속 모으는 중. 사실 이번학기 아시안 어바니즘 세미나에서 홍콩-서울-구리찌바가지고 비슷한 구라를 폈는데, 나중에 정리해서 올리겠음. (과연?)

전파법

전파인증은 왜 필요한지 모르겠지만, 전파법이 뭔지는 잘모르겠지만, 정부기관에서 필요하다고 정했으면, 해야한다. 아이패드만 예외일 수는 없다. 개인이 뭘하든 회사에서 뭘하든 그걸 팔든 말든 예외일 순 없다. 이런 법일 경우 개인은 ‘안 걸리면 그만’ 인 것이다. 당연히 나는 그렇게 믿는다. South Korean Official’s iPad Causes a Stir – Digits – WSJ 그게 여기까지였고 그 다음날 모든 게 바뀌었다. 문익촌 혹은 유익점 덕에 하루만에 모든게 뒤집혔고, 사람들의 리트윗은 무엇을 조롱해야하는지 분명치 않았다.

이렇게 저렇게 몇일전에 길게 적었는데, 말하자니 길고, 정신 사나워지는 것 같아서 드래프트로 남겨두었는데, 마침 김국현님이 잘 정리해주셨다. [칼럼]전파법을 둘러싼 촌극을 읽는 법 – ZDNet Korea

다양한 규제도 마찬가지로 제각각 사연이 있을 것이다. 결국 그 사연은 이야기가 되고 신념이 되어 누군가에게는 포기할 수 없는 그 무엇이 된다…..

그런데 단 하루 만에 규제는 해소되었다. 허나 규제의 해소가 사회의 다양한 인식의 흐름이 재구성되어 나온 것이 아니라, 단 하루 사이에 정부 내에서 일어난 촌극의 결과라니, 이 점이 슬픈 것이다.

나는 ‘악법도 법이다’라고 믿지 않는다. 하지만 악법을 만든 사람들마저 안지키면 어쩌자는 건가.

Thoughts on Flash

Thoughts on Flash by Steve Jobs

Summary : I hate Flash. So do I.

I don’t think this open letter is so logical and neutral. He wrote what they were doing is open, others were not, theirs were innovation, others were not. It’s just a long excuse how much he hate Flash, and so do I. Jobs have never made products under consideration of others -Can it be sold? Do people like it? Is it trend?-, he have done for himself.

후렛샤가 싫어요

스티브잡스가 올린 Thoughts on Flash

요약 : 플래쉬가 싫어요. 나도 싫어요
이 공개편지가 논리적이거나 중립적이라곤 생각치 않는다. 그들이 하면 오픈이고 남들이 하면 아니고, 그들 제품은 혁신이고 남들건 아니라고 쓴거다. 그냥 자기가 얼마나 플래쉬를 싫어하는지에 대한 긴 변명이고, 나도 그렇다.

잡스흉아는 한번도 남들을 위해 뭘 만든 적이 없다. – 이게 팔릴까? 사람들이 좋아할까? 이게 유행맞나? – 다 자기한테 필요해서 만든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