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cycle

자전거 타는 방법을 모른다고 세상사는데 크게 문제될 것은 없고, 자전거를 조금 더 잘 탄다고 남들에게 특히 인정받을만한 것도 아닌 일인데, 아이에게 자전거타는 법을 가르치는 것에 대해 모두들 꽤나 법석을 떤다. 그다지 먹고 사는 데에 필요한 기술이라거나, 가성비를 들먹이면 신체나 지능 발달에 도움을 주는 효용이 있지도 않은데 말이다.

아마도 그런 이유로, 그다지 실용적인 이유가 없는 이유로, 자전거 타는 방법을 배우는 것은 혹은 그걸 부모로서 가르친다는 것은 순수하게 기쁜 경험인 것인가 보다. 나의 아버지가 자전거를 가르쳐주셨던 날, 그 (5월같았던) 날씨와, 그 빨간 55 자전거 뒤로 날리던 학교 운동장의 먼지같은 기억들과, 그리고 아직도 당신이 나를 뒤에서 잡아주는 줄 알았다가 이제 혼자 중심을 잡고 앞으로 나아가고 있었을 때의 두려움과 흥분이란 것은, 지구가 언젠가 사막이 되고 인류 문명이 인류의 실수로 남겨질 유산이 얼마 없다고 하더라도, 무엇보다 우선 전해줘야하는 경험이라고 생각했다. 이는 유전자를 전해주는 일보다 거대한 사명이고, 이 거대한 사명을 수행하는 날이 드디어 온 것이 –

아니라,

🛴

아이에게 스쿠터는 꽤나 특별했던 모양이다.

2017년부터 함께 하던 스쿠터. 준영이랑 놀이터에서

오후의 일정이 정해진 탓에 간단히 동네 놀이터나 나가자며 나간 길에 그 스쿠터가 망가졌다. 보도의 턱에 걸려 무릎이 까진 것이 서러워 울면서 집으로 돌아오고 있었다. 그 내리막길에서 넘어질 때의 충격에 헐거워진 바퀴가 또르르르 떨어져나가 굴러가는 걸 보고 아이는 더 놀라서 울면서 달려 내려가 바퀴를 주워 가슴팍에 안고 울었다.

스쿠터야 아프지 마.

지 애비가 다쳐도 이리 안울겠다라는 농담을 하기엔, 목에는 땀이, 무릎엔 피가, 코에는 콧물이, 눈에는 눈물이. 4세의 아이에겐 자기 무릎의 상처가 주는 아픔과 스쿠터가 느끼는 아픔이 달리 느껴지지 않았을 것 같다. 얼른 빠진 나사를 끼워 눈물을 닦고 집에 가서 대일 밴드라도 붙여주고 싶었지만, 정확히 어느 시점에서 나사가 빠졌는지, 놀이터 가던 길에서 바퀴가 빠진 지점까지는 너무 멀고 복잡했다.

아이를 달래는 것도 중요했지만, 이번 여름이 기회라고 생각했던 일이다. 게다가 이제 다다음주면 엄마와 함께 아이는 한국에 먼저 가기로 했으니, 시간이 얼마 없다. 지금이 아니면 가을이 되서야 자전거를 살 수 있을테고 날은 금방 추워질테니. 얼른 소독하고 밴드붙이고 눈문 콧물만 지우고 자전거를 살 수 있는 타겟으로 갔다. 평소에 봐두었던 모델은 아니었지만, 구지 애비의 취향에 크게 벗어나지 않았으니, 몇번 조금 큰 바퀴와 작은 바퀴를 얼른 태워보고 집으로 달려왔다.

솔이는 정말 스파이더맨과 스타워즈를 좋아한다.

자전거를 조립하고 시험 주행을 나가봤다. 보조 바퀴가 있으니 아직 수평을 잡는 고급 기술을 익힐 필요는 없지만, 페달에 익숙하지 않아 페달밟는 것을 조금 익혔다. 나도 접해본 적 없는 Coaster brake 라는 방식의 체인으로 되어있어 약간의 시행착오를 겪었다. 어쨌든 가볍게 동네 한바퀴를 돌았고, 집에 돌아와 씻고 오후의 일정에 있었던 동네 쌍둥이 돌잔치를 다녀왔다. 돌잔치에 자진해서 찍사 노릇을 하고 피곤한 몸을 이끌고 돌아오는 길에도 엄마는 끝내 아이의 ‘스쿠터야 아프지마’라는 울음이 머리 속에서 떠나지 않았는지, 결국 사건이 일어난 장소로 돌아갔다. 건초더미에서 바늘을 찾는다는 비유가 무색해졌다. 엄마는 잔디밭과 고속도로 틈에서 나사 하나를 찾기 시작했다. 아이를 데리고 집으로 와서는 자, 엄마랑 같이 찾으러 가볼까. 하고 다시 자전거를 꺼냈다.

요즘의 판타지 이야기들에게는 쉽게 쥐어지는 해피엔딩은 환영받지 못한다. 수퍼맨은 그래서 별로 재미가 없다. 수퍼맨의 초능력이면 해결이 안되는 일이 없지 않나. 어벤저스는 끝내 지구를 구했지만, 잃기 싫은 무언가를 잃어야만 했다. 수퍼 파워로 다 해결되는 일은 재미가 없는데. 이 엄마가 수퍼 파워로 나사를 찾았다. 아니 이건 말이 안되는데. 이렇게까지 해피엔딩이 될 수 있나.

아직 보조바퀴를 뗄 때와 같은 커다란 기쁨의 차례가 오진 않았지만, 오늘의 소소한 기억들도 아이가 잘 품고 있다가 후대에 전해주었으면 좋겠다. 바퀴의 발명보다 위대한 건 자전거를 타는 법을 가르쳐주는 일이니까.

눈치

어제 니자가 솔이 유치원 컨퍼런스에 다녀와서 선생님과의 상담 내용을 얘기해줬다. 선생님께서 집에서 엄하게 하냐고 물었단다. 왜 그런가 여쭸더니 색칠 공부같은 것을 할 때 색을 고르면서 눈치를 본다셨단다.

눈치 안보고 당당히 말할 수 있는데, 그건 고대로 엄마 아빠 성격이다.

선생님께서 모르시는 것도 있을텐데, 눈치보면서 무슨 색쓰냐고 물어보고 어떤 색쓰라고 하면 죽어도 그 색만 쓸거고, 이유없이 바꾸라고 하면 쌩까거나 화낼 겁니다.

얼굴인식

IMG_0194.jpg

아주 옛날부터,  iPhoto 시절부터, 혹은 구글 포토에서도 항상 집요하게 평생 한번 본 사람 얼굴이라도 얼굴 인식에 이름 넣고 혹시라도 잘못 인식한 경우엔 반드시 수정을 해두곤 한다. 오래된 태깅 뻘짓 버릇 때문이다.

오늘 보니 아이오에스 녀석 애기 사진에 엄마 아빠 사진을 잘도 섞어 넣는 얼굴인식 실수를 했다. 평소같으면 집요하게 수정해두는데, 묘하게 기특하고 귀여워서 그대로 뒀다.

10/1 일요일

Favorites - 26 of 76
photo by pix

한식에 지친 픽스님을 위해 뉴저지 전통 맛집 오리지날 팬케잌 하우스에. 역시나 웨이팅이 길어지니 잠시 사진 촬영을.

Favorites - 27 of 76

오야지 나뭇잎 감성을 담으시는 픽스님

Tlot의 (부분) 합체!

Favorites - 31 of 76

애먹는거 뺏어먹는 아저씨

Favorites - 33 of 76

루이는 언제나 웃는다.

Favorites - 34 of 76

다리 밑에 데려가니 여긴 어디 나는 누구

오야지와 브릿지 연작 시리즈. #shotoniphone 입니다. 네.

솔이도 간만에 브루클린이라 즐겁. 사실 아무데나 가도 잘 놀아서 고맙긴 하다.

대충 다리 밑을 헤메다 Brooklyn Historical Society (BHS) 가 있는 Empire Store 방문. 알고보면 오피스+리테일+갤러리의 힙한 프로그램인데, 최근 가본 건물 중에 제일 좋았음. 힙스터바니즘의 상징적인 결과물.

진입부의 정원도 인상적이었고 (결혼식 촬영 한 팀, 뮤직 비디오(?) 한팀이 촬영 중이었다) 공원을 마주보는 중정도 인상적이었음.

Favorites - 48 of 76

그리고 평면상에서 애매하고 아쉬울 수 있었던 공간을 센스있는 악세사리샵이 (Fiat 트럭) 잘 보완해줌. 아 저 차 정말 이뻤다.

Favorites - 55 of 76

둘다 어디에서도 잘 노는 스타일이라 ‘직장인의 옥상 정원’ 풍인 루프탑 파크에서도 잘 놀았다.

그리고 너무 힙하셔서 한층에 한건물에 커피 가게만 몇개가 있는지 모르겠다.

Favorites - 60 of 76

조경도 좋았다. 재료들도 그렇고 지오메트리도 정확히 배치와 맞아 떨어지는 간지였다.

Favorites - 61 of 76

저 철문때기는 이제 뭔가 브루클린 워터프론트 창고 대방출 변신 리테일/오피스의 상징이 된 것 같다.

Favorites - 62 of 76

이런 철물 처리도 반가웠다.

사람들 사진 찍는 데가 어디야. 했는데 난 여태 브루클린 브리지인줄 알았다가 망신당하고, 사람들 몰려있는 곳으로 가니 맨하탄 브리지의 포토 스팟이 있었다.

알고보면 사진을 찍는 곳이 도로 위인지라 맘대로 사진을 찍기도 애매하고 뛰어다니면서 한장 두장.

Favorites - 71 of 76

그 와중에 제일 이쁜 사진은 아이폰이.

Favorites - 72 of 76

점심은 유니온스퀘어에서 늘 먹던 걸로 – 쌀국수 – 그리고 유니온 스퀘어와 매디슨 스퀘어 파크 구경.

Favorites - 73 of 76

셱셱 버거 본점에 앉아서 줄서기 귀찮아서 버거는 안먹음. 차세대 리더는 언제나 앞으로 나섭니다.

Favorites - 74 of 76

그 와중에 외국인 관광객 상대로 촬영 알바를 하는 픽스님.

IMG_9531.jpg

그리고 대략의 뻘스런 코스. 이런 배터리가 다되서 집으로 오는 길은 기록이 안되었네.

지난 휴가

지난 휴가 사진들.

_MG_5953

삼촌이 보내준 선물 –

_MG_5962

을 들고 오신 할머니 할아버지.

_MG_5974

할아버지의 애정 공세

_MG_5965

_MG_6083

_MG_6216 _MG_6247 _MG_6240

“애키우는 재미”를 강조하심.

_MG_6178

셀카봉도 활용하심.

_MG_6273_MG_6272 _MG_6271  _MG_6376

여기저기 관광 및 쇼핑을 하였지만 정작 사진은 하이라인 뿐이라니.

IMG_0048

가족 사진 풍 가족 사진.

100th Day

백일 및 크리스마스 기념, 꼬까옷도 입은 겸, 꽃도 꽂은 겸.

_MG_4998

백일 동기 하민이와 함께 기념 촬영

_MG_5071

놀러온 백일 선배 앨리슨과도 기념 촬영

_MG_5115

역시 축하하러 와준 하린이와 헨리도 기념 촬영

_MG_5183

그리고 먹습니다.

_MG_5207 _MG_5224 _MG_5236 _MG_5235

자 내일은 뭐먹지

Sol

_MG_4184 - Version 2

2014년 9월 16일 오후 2시 16분 이름은

윤 솔 (Sol Yoon.)

예정일에서 3주 가까이 일찍 나와버리는 바람에 가족들 모두가 정신이 없는 와중에, 솔이 할아버님께서 시를 받은 후에 작명가에게 거금을 지불하시고 오복과 영귀운으로 크게 성공하며 풍재과 복록운이 풍부하니 보기 드문 이름이라시며

禎培

정배. 다행히 가족 모두가 정배라는 이름이 주는 어떤 뉘앙스를 공감하여 공식 이름으로 사용하기로 하지는 않았지만,

호돌이솔이가 되었고, 가끔은 정배라고 불리우게 되었습니다.

 

솔이 병원에 있는 동안 미역국끓여다 주신 동네 어머님들, 헨리 엄마&아빠, 다슬씨 감사드립니다. 페북에 축하해주신 분들 한분 한분 다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솔이 사진은 어디다 모아둘지 고민 중.

환타스틱 베이비

블로그 자주 써야지라고 블로그에 써놓고 블로그 안쓰면 좀 웃기지 않을까 했는데

어쩔 수 없이 뭔가 적어야할 것 같은 경우가 생겼습니다.

IMG_0249

이제부터 본격 임신 / 출산 / 육아 블로그를!

참, 예정일은 10월 6일. 이제 7주차인데, 확실히 경험이 없는 친구들은 바로, 남자냐 여자냐를 물어본다. 어이 비경험자들, 성별은 18주 후에나 알 수 있다네. 태명은 미정.

결혼식

_MG_1005 - Version 2

지난 주말에 젊은 중간 보스가 형님들을 모아놓고 하는 결혼식에 다녀왔다.

_MG_1018 - Version 2

피로연 중 한인 교회는 어딜가나 비슷한 것 같다는 한 하객의 평을 듣고는 한정된 재화와 취향이 만들어낸 건축적 유니버설리티 따위를 생각하고 있다가 그만 두었다. 적당한 식순이 끝나고 비빔밥을 해먹기 좋은 반찬들을 챙기는 시간이 되었기 때문이었다.

_MG_1020 - Version 3

애프터파티를 뒤로 하고 일하러 먼저 집으로 기차타고 돌아오는 길에 다시 한번 ‘결혼은 가장 인칭적이자 비인칭적인 사건입니다.’ 라는 자형민재 결혼식 주례사가 떠올랐다. 같은 주례셨던 함선생님의 내 결혼식 주례사는 ‘애를 많이 낳아라.’ 였고 자세한 내용은 기억도 안나지만, 어느 결혼식을 가든 ‘인칭이자 비인칭’ 주례사는 꼭 떠오른다. 그리고 그 이야기는 인생의 형식에 관해 깊이 생각하기 싫을 경우에 -마치 프로그래밍의 라이브러리나 캐드의 블럭처럼- 몇단계의 생각을 대체해주는 편한 문장이기도 하다.

윤아씨와 다슬씨도 즐겁게 잘 살 것 같아서 다행이다.

11월

어느새 11월이 되었다. 날씨가 확실히 추워지고 자고 일어나면 코, 목 상태가 좋지는 않다. 가습기같은 게 필요할지 모르겠다.

이전 일: 오드리를 뒤로 하고 다시 살 길을 모색 중. 다행히 오드리에서 잘 됐네. 얼른 나가란 소리는 듣지 않았다. 나오면서 다른 친구를 좀 추천해주고 싶었는데, 나가면 좀 역적되는 것 같아서 글쎄. 추천이 도움이 될런지 모르겠다.

새로운 일: 옮기는 곳에선 월급도 많이 안줄테고, 일도 많이 할 것이라고 했는데, 의외로 내가 꼭 하고 싶다고 했다. 나답지 않다고 생각했지만 스타트업에 대한 욕심이 많은 것을 희생하게 했다. 명함에 아무거나 써도 되냐고 했더니 하고 싶은대로 하라고 했고, 초딩같다고 했다. 사실 나의 많은 선택은 초딩의 틀을 크게 벗어나지 않는 듯 하다. 엄마한테 물어보기 대신 마누라한테 물어보기로 바뀐 정도.

집: 안기가 살고 있는데, 확실히 2002년 스튜디오같다. 그때도 정확히 안기랑 나랑 책상을 90도로 등돌리고 만든 구석탱이 섹션을 썼었다. 안기는 끊임없이 뭔가 하고, 나는 끊임없이 논다. 사실 이렇게 친구들 몰아놓고 사는 게 나랑 맞다만 그런 사람들 찾는 게, 물론 그런 집도, 쉽지 않다.

부인: 니자는 소원이었던 해외출장, 이라 쓰고 남에 돈으로 해외여행이라고 읽는다, 을 갔다. 그것도 호주씩이나. 언제나 그렇지만 난 마누라가 참 자랑스럽다. 해외출장을 가서;;가 아니라

여가: 안기 따라 시그램 빌딩에 있는 포시즌 호텔의 바에 가보았다. 미스의 오리지널 디자인 그대로. 안기의 친구들도 그곳의 분위기도 너무 너무 건축적인데, 건축 이야기 별로 안해서 참 좋았다.

2003년 10월

아이포토 정리한 덕에 옛날 사진들을 들추고 있다. 2003년 10월이니 대학원 첫해였던 걸로 기억한다. 첫학기 하고 바로 휴학, 두번째 학기 때 미네소타에 갈 준비를 하고 있었다.

니자에겐 무척이나 어두운 시기였던 걸로 기억하는데, 어쨌거나 몸개그로 밝게 헤쳐나왔다. 사라님은 주로 바닥에 엎드리는 류의 몸개그를 구사하셨던 걸로 안다.

나름 저때만 해도 쥴님이 젊어는 보였는데. – 이미 이 때도 30대 마인드 – 이제는 어쩌다 고쥴되어버린 거근쥴. 이때가 아마 코엑스 죽돌이하던 시절이었다. 라바짜 언니는 어디서 무얼 하실까.

윤기는 고등학교 동창중에 제일 먼저 결혼했다. 고등학교 때부터 그게 목표였고, 지금은 애가 둘이다. 오서우는 학교 선생님이 되었다. 고등학교 때도 다 그러리라고 생각했다. 신기하다. 염추는 얼마전에 뉴욕에 다녀갔다. 모 공사에서 일하고 있는데, 정체모를 연수 때문에 샌프란시스코산호세로 보내졌다. 고등 / 대학 시절 전화, 삐삐 안받기로 유명했는데, 이번에 샌프란시스코갔을 때 역시 전화 안 받았다. 인정폰은 건설회사에서 일한다. 무한도전에서 박명수가 악마로 불리우는데, 그 캐릭터가 바로 인정폰이다.

오땡촌은 단연 으뜸의 오덕이다. 오로지 모바일 게임을 위해 SKT에 갔다가 이건 아니잖아를 부르짖으며 블리자드 입사만을 목표로 USC의 게임만드는 학교로 유학을 갔다. 오땡촌 블리자드만 가면 바로 와우 다시 시작할테다.

박준형은 역사학도이다. 처음엔 도저히 이해가 되질 않았는데, 형, 누나 모두 사회과학 전공이라고 했다. 마지막 봤을 때 일본여친 따라 일본 가서 박사님한다고 했다. 마지막 소식은 결혼식이었다.

결혼식에서 촬영을 맡았던 현석이는 이제 자기 프로필을 IMDB에 등록한 어엿한 김기사가 되었다. 가장 최근에 이창동 감독의 시에서 촬영감독을 맡았었다. 이종화는 -정말 아무도 모르는데- 현석이의 학교 작품에 주연을 맡았었다. 거기서 ‘도끼’역을 했었다. 최우재는 코넬에서 MBA를 한다고 했다. 코리안 타운에서 슥 지나쳤다. 나보다 머리크다. 요즘은 페이스북 덕분에 소식을 많이 접한다.

2001년 10월

2001년 110가의 성당. 저 친구는 홍콩에서 왔고, 건축공부하는 학생이라 했다. 지금쯤 잘 나갈지도. 나는 또 112번가에 살고 있다.

2001년의 올리스. 학교 앞 중국집. 안간지 백만년은 된 듯. 당시에 변은 FIT에 다니고 있었다.

2001년 파워북G4. 앳된 마누라 사진. 그때나 지금이나 별로 달라진 건 없구나. 그러고보니 (날라간) 당시 블로그에 다 적었던 것들이니, 블로그질한지도 10년이 되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