뷁도서관

IMG_0020.JPG

버ㄹ케 도서관에 가면 빌릴 수 있을꺼야. 라는 이쁜 선생의 이메일 하나에, 내 삶을 잘도 피해다니던 하이데거 책하나를 빌리기 위해 버ㄹ케도서관이란데를 억지로 찾아 나섰다. 자전거가 있으니 갔다. 없었으면 안갔다. 뭔가 ‘여기가 Burke라이브러리데스’하고 써있지도 않고 유니온 뭐? 어쩌구가 있는 건물, 지나다니다 무슨 교회인가봐. 했던 건물 안에 있는 도서관. 책 좀 한군데 모아두면 어디가 덧나니.

한쿡사람이시녜요. 라며 ID를 돌려주신 교포 사서 할머니의 친절한 안내 – 중요 부분을 한글로 말씀해주신다는! – 에 따라 서고에 들어서니. 오마이갓. 아아 이것이 서고의 힘. 응?

아마도 서고가 되기전엔 보통의 2층에서 3층에 해당하는 높이의 홀이었으리라.

Continue reading 뷁도서관

Avery Library

If we don’t have it, it doesn’t exist in the world. If you think it’s not here, ask us. we will find it for you. That’s our job.

I don’t quite believe all the words (and still feel like rabbit hall), anyway, its collection is unbelievable, and her professional passion is worthy of this library. Lehman library’s GIS collection was also incredible.

But, Sometimes, I feel like library is a tomb of information. (Maybe it’s because I’m not library friendly person.) and I thoght that too much information can sometimes interfere to create something, yes, like already-seen digital cr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