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pixel

test0928_01

3D 픽셀을 생각해봤습니다. 반은 솔리드 반은 보이드. 매스에 대한 이분법적 해석이에요. 투명과 불투명에 대한 해석입니다. 망점과 같은 것이지요. 다시 말하자면 스케일에 관한 것이지요… 라는 말도 안되는 설명을 갖다붙일 준비를 하고 만들었다.

실은 수업 신청했는데, 맥스를 가르쳐주는데, 모델링은 안가르쳐주고, 렌더링만 가르쳐주더라는.

집에 가는 친구 붙잡고, 박스 그리고 카피앤 페이스트 하는 법 가르쳐 달라고. 내일까지 렌더링 숙제해가야돼. 가장 모델링은 쉬운데 렌더링은 복잡하게 나올 수 있는게 뭐가 있을까 하고 카피앤페이스트로 만들고 보니 3D 픽셀. 아아. 나무님이 예술이라는. 이게 더 재밌겠는데.

Power Postcard

Untitled.jpg

Dear Buffalo.

You seem very tired recently. Maybe you need other energy drink, I’ll figure it out, don’t worry.

We are searching for other drinks in the history refrigerator, economic refrigerator, and political refrigerator. Yes, it’s tough, but power means not only electricity, we have to keep searching on every aspect of power.

Power is not just power itself. Wait. It takes time, but we’ll be there and check out first this weekend. See you soon.

Untitled 2.jpg

Dear Sunset park.

Your mojo was extremely powerful. I remeber your pictures of Brooklyn Army Terminal. It was one great fusion of infrastructure and building.

I’m looking for where your mojo’s gone. Yes, it’s not easy to find it, but I’m sure we can find your mojo because we are with Moji.

파워엽서

090921_postcard_bf.jpg

친애하는 버팔로에게.

답사가는 날 드디어 에너지 드링크라는 레드불을 마셨다. 아니. 그러고보니 여기에 버팔로가 있네. (수력) 에너지 – 버팔로 (州) 와 (체력) 에너지 – 버팔로 (牛) 를 보니, 원래 에리 운하를 통한 물자의 운송과 나이아가라 폭포를 이용한 전력 공급으로 산업시대를 풍미했던 버팔로가 레드불 공장을 하면 재미있겠다. 하는 뻘소리를 했던 것. 그래요. 파워-에너지란, 전기만을 말하는 것이 아니지요. 파워는 권력도 있고 경제력도 있고 군사력도 있고 정력도 있는 것입니다.

파워스튜디오는 전력 생산을 근간으로한 제조업 도시에 대한 스터디가 아니라, 모든 종류의 “힘”의 이동에 대한 도시의 연구가 되어야합니다. 제조업의 변화는 버팔로의 문제가 아니라 전지구적인 힘의 이동에 따른 결과란 것이지요. – 라는 거 열라 뻔한데, 레드불로 시작해서, 버팔로윙 먹으면서 회의했다는 오야지 개그로 마무리.

090921_postcard_brooklyn.jpg

친애하는 선셋파크에게.

브루클린의 선셋파크 지역 역시 뉴저지의 컨테이너항이 등장하기 전까지, 특히 2차대전의 물자 운송을 위한 산업 도시로 성장해왔었다. 브루클린 아미 터미널은 엘비스의 입대로도 유명하다고. 어쨌거나 후기산업시대 도시 – 포스트 인더스트리얼 시티를 후기 산업시대 도시라고 해도 될까 – 의 전형 적인 특징들을 골고루 갖추고 있어요. 산업은 쇠퇴하고, 직장은 줄어들고.

그럼, 잃어버린 모조를 찾아주는 방법은 무엇일까? 아침에 파워가 들어가는 것 낱말은 뭐가 있을까요 떠들던 중에 “오스틴 파워도 있다!”라고 소리친 후 퀸시존스의 소울보사노바를 흥얼거리며 30분만에 완성. 아 레드훅을 포함해서 선셋파크 항들을 따보니 아니 총같아. 그리고 트리거 (실은 손잡이 쪽, 레드훅)에 새로 들어온 이케아 매장. 이런 것이 트리거가 될 수 있지 않을까요? (순진난만한 표정으로)
Continue reading 파워엽서

site matters

I think I found what I have to do in Queens West both in Studio work and RDNY class after reading the “epilogue” of the book, ‘Site matters.’ That is, why Kaja decided this area to be one of the 5 sites.

As part of a bid by New York City to host the 2012 Olympic Games, five multidisciplinary teams of architects, landscape architects, and urban designers and planners were invited to offer design ideas for an Olympic Village… Each team conformed to established presentation requirements, yet each nonetheless depicted their project and its urban surroundings in notably different ways. Despite common constraints regarding scale and size, the models varied widely in extent and character. One team focused on local edge conditions, conceiving the site in terms of immediate physical surroundings. In contrast, another treated the site strictly as conceptual terrain, using the proposals to engage the history of ideas about the area. Some teams viewed it as belongings to the city at large, “opening the site as a New York City attraction” or “creating the largest urban waterfront park in New York City.” ………. the other depicted a large swath of Manhattan Island, from the East River to the Hudson, situating the Olympic Village in relation to mid-town. The diffrent physical areas identified as relaaevant to each prohect and the distinct strategies used to see and understand these areas prompt the question : What constitutes a site in design? from ‘Site Matters

Yes. This idea of “definition of site” is nothing new. I already know, maybe every architectural students learn it from the beginning of the first time studio. However, “site matters” really comes to my mind, after the “real” example.

action drawing

2주간 뉴욕 퀸즈 서쪽 지역을 조사한 결과, gentrification이라는 좀 학술풍 단어 안쓰고 싶었는데, 조사하고보니 정확하게 이런 상황을 두고 이 단어를 쓰는구나라고 발표 하루전에 단어를 배워서 대놓고 패널에 쓸 수 밖에 없었다. 지난 100년간의 토지 이용의 변천사를 조사하고, 시각화하는 과정에서 중요한 변화의 시기가 있었음을 그리고 현재의 급격한 변화를 감지할 수 있었다.
Continue reading action drawing

action drawing

(Action Drawing, GSAPP MSAUD Summer UD studio, Jun 23, 2009, A0 size poster)

After 2 week’s research on Queens west, I did not want to use the academic ‘term’ gentrification, but gentrification just too fit for Long Island’s situation not to use it in poster, even if ‘we’ learn this word just 1 day before pin-up. Through the historical research of landuse and builtyear, we can find there’s rapid change in LIC, and the milestones were flux of transportation. As landuse spectrum shows us, it makes change of industry and people’s life in Queens west. 100 years’ forming urban fabric was based on the industry, and step by step, slowly, but recent re-development was not. It’s too fast and forced by beautiful but not-affordable city’s master plan. It makes natives low-income queens native outside of Queens.

Continue reading action drawing

Avery Library

여기 없다면, 세상에 없다.
없으면 말해. 우리가 찾는다.

정말로 글자 그대로 믿을 순 없는 노릇이겠지만, (게다가 이 불편한 시스템과 건물이라니) 정말 이 건축 도서관에는 내가 아는 수준에선 세상 모든 건축책은 다 있다. 그리고 관장의 저 직업적 열정은 그런 도서관에 어울릴만 하다. 리만 도서관의 GIS 정보 역시 세상에서 제일 많아.

‘텃’의 이유 중의 하나로 ‘아카이브의 부재’라는 것을 생각한 적이 있다. 지금도 그렇다. 금방 잊고, 남지 않는다.

하지만 이렇게 ‘너무너무너무너무’ 많은 정보들을 모아둔 걸 보고 있노라면, 정보에 묻혀서 뭔가를 하는 것은 힘들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사실, 트위팅이라든가, 구글 리더라든가, 수많은 디지털 쓰레기들을 통해서 느껴왔던 일이긴 하다. 어쨌든 저렇게 뭐라도 있어야, 쓰레기가 되든 고급 정보가 되든 할 것 아닌가.

Avery Library

If we don’t have it, it doesn’t exist in the world. If you think it’s not here, ask us. we will find it for you. That’s our job.

I don’t quite believe all the words (and still feel like rabbit hall), anyway, its collection is unbelievable, and her professional passion is worthy of this library. Lehman library’s GIS collection was also incredible.

But, Sometimes, I feel like library is a tomb of information. (Maybe it’s because I’m not library friendly person.) and I thoght that too much information can sometimes interfere to create something, yes, like already-seen digital crap.

flickr+googlemap via Y!pipes

‘도시 디자인을 위한 디지털 모델링’ 수업 때, geotagging 이야기가 나와서 선생님하고 얘기하다가 이 뻘짓 한 얘기하니 좋쿠나 나도 알려줘. 그러시길래 아유 잘 보여야죠.  굽신굽신. 나도 정리할 겸 정리.

1. Flickr의 KML을 카피해서 Google map의 검색창에 붙이면 사실, 끝. (이게 다 야후가 플리커를 인수해서 생긴 그지같은…)

Continue reading flickr+googlemap via Y!pipes

flickr+googlemap via Y!pipes

I tried many types of geotagging method on web, and here’s some ways I found. I really love to SHARE. – This comes up between class. To explain and record, I write those things here.

1. I tried to mash up Flickr’s KML and Google map. It was simple like copy and paste.

1) copy KML address.
2) paste it in the Google map’s search window.
3) and you can see the menu “View in Google Earth”

Continue reading flickr+googlemap via Y!pipes

schedule

시간 장소 수업 시작-끝
2:00am-6:00pm 600 AVERY 도시 디자인 스튜디오 I 06/01/09-08/21/09
11:00am-1:00pm 114 AVERY 후기 산업 사회의 도시 이론과 디자인 06/01/09-08/21/09
6:00pm-8:00pm 114 AVERY 뉴욕 읽기 06/01/09-07/05/09
2:00pm-6:00pm 600 AVERY 도시 디자인 스튜디오 I 06/01/09-08/21/09
6:00pm-8:00pm 114 AVERY 도시 디지털 모델링 05/26/09-07/03/09
2:00pm-6:00pm 600 AVERY 도시 디자인 스튜디오 I 06/01/09-08/21/09

나름 시간표 잘짜서 1학년때 주6회 수업을 제외하곤 쭉 주4파라던가 주3파로 살아왔었는데, 이게 뭐야 이게 뭐야.

스튜디오 좀 안해보겠다고 urban 지원했는데 도시 이론를 진지하게 공부하고자 하였는데, 스튜디오가 일주일에 3번이야. 이게 뭐야 이게뭐야.

schedule

Day Time Location Class Begin-End
Mon 2:00pm-6:00pm 600 AVERY URBAN DESIGN STUDIO I 06/01/09-08/21/09
Tue 11:00am-1:00pm 114 AVERY URB THRY & DES-POST INDUS 06/01/09-08/21/09
6:00pm-8:00pm 114 AVERY READING NEW YORK URBANISM 06/01/09-07/05/09
Wed 2:00pm-6:00pm 600 AVERY URBAN DESIGN STUDIO I 06/01/09-08/21/09
Thr 6:00pm-8:00pm 114 AVERY DIGITAL MODELING-URBAN 05/26/09-07/03/09
Fri 2:00pm-6:00pm 600 AVERY URBAN DESIGN STUDIO I 06/01/09-08/21/09

3 times of studio in a week. I am going back to 96’s freshman life. I expect more “theory class” when I applied this ‘urban pro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