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디자인

한국 정치가 너무 재밌어서 요즘은 넷플릭스도 안본다. 맨날 한국 뉴스만 보니 눈에도 선거 관련된 디자인만 보인다.

프리젠테이션
대선 후보 토론에서 각 후보가 프리젠테이션을 할 때 약간의 직업병이 발동하여 화면을 봤다. 가장 간극이 큰 두 피티는 문재인 후보와 홍준표 후보의 피티화면이었다. 문재인의 피티는 디자이너들이 한땀한땀 템플릿 디자인과 Bullet point와 장평 자간까지 잘 했고, 홍준표는 감성 사진에 뻘건 글씨 팍팍. 글쎄. 여기 학교도 아니고 디자이너들이 모여있는 것도 아닌데, 문재인 쪽 디자이너들은 일을 하다만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 예쁜 피티화면까지 내부적으로 회의할 때 쓰고, 그게 홍준표 수준으로 단순 무식하게 변환되는 과정을 더 거쳤어야한다고 생각한다.

포스터
손혜원 의원 무척 좋아한다. XX천재 어쩌구 하는 류를 싫어하고, ‘파격’ 혹은 ‘기존의 상식을 벗어난’ 어쩌구라고 보도되는 디자인을 매우 매우 싫어함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포스터 별로 맘에 안들고, 안철수 포스터 이 정도면 멀쩡하다고 생각한다. 특히 문재인 포스터에 대한 기사에서 누가 폰트를 했고, 숫자의 컬러는 누가 정했고, 뽀샵 안했고 등등의 구질 구질한 설명이 덧붙여지는 걸 보니 더욱더 ‘아유. 똑똑한 병신 디자이너들.’ 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안철수 포스터는 당선에 도움은 안되지만 두고 두고 회자될 아이템이라는 손학규의 “저녁이 있는 삶” 같은 운명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만큼의 완성도는 없지만.

한쪽은 전문가가 너무 많이 모여서 이도 저도 아닌 결과가 나온 것이고, 한쪽은 바보들이 모여있는데 전문가라 불리우는 사람 하나가 나타나서 어어어어 이래도 되는 건가.. 어어어어…. 뒷걸음치다가 쥐잡은 경우같다. 포스터에 정당이름 뺀거는 법적인 이유가 걸린다면 모르겠는데 그다지 정치적인 이유가 있는지는 모르겠다. 이거 넣고 저거 넣어야하고 하다가 망하는 포스터 한두번 봤나. 뺄 수 있는 한 빼고 잘 뽑은 건데, 트집잡으려고 잡는 거지 뭐. 그리고 포토샵을 한 것에 대해 진정성을 논하는 것도 너무 치졸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안철수쪽에서 디자인을 잘하고 있다는 건 절대로 아니다. 타인의 선거 유세를 해주고 있다는 병신 현수막만드신 분, 아무래도 포트폴리오에서 이번 건은 넣지 않으실 것 같다.

https://twitter.com/gama58th/status/853993054214148097

그 외
웹캠페인은 그나마 잘 했다. 문측 외에 다른 데는 뭘 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선거 공약 쇼핑몰과 내가 대통령이라면 포스터만들기 참 맘에 든다.

사이트


음 일하다가 잠시 머리를 식히러 바닷가에 바람을 쐬러 다녀…

왔을리가 없고 기차타고 한시간 걸리는 사이트다녀왔다. 다음 회의 때문에 기차시간 맞추느라 사진을 달려가면서 찍었다. 그 와중에 cortex cam을 써서 달리다 숨참고 사진찍고 달렸다.

회의하다 이 길의 성격에 대해 “고아”라는 결론이 나왔다. 주정부 카운티 빌리지 사이에 애매하게 부모잃은 거리.

아 정말 이 동네를 어쩌면 좋니… 싶다가도

어딜가나 사람사는데는 그래도 어? 하고 멈춰서게 되는 공간들이 있다. 더군다나 미국에선 잘 있지 않은 길인데 이런 게 프로젝트에서 주목을 못받아서 아쉽다. 그렇다고 내가 낭만스럽게 이걸 꺼내드는 것은 좀 말이 안되긴 하는 상황. 프로젝트에서 시간이 좀 남으면 간략하게 정리해서 한두페이지 밀어넣어봐야지.

사진은 다 iPhone 7+, Cortex Cam으로 찍고 컬러는 Darkroom에서 흑백은 아이폰의 기본 Noir 필터 적용.

리빌드바이디자인

SIRRNY Rising이 각각 시와 주에서 주관한 프로젝트라면 Rebuild by Design은 연방정부에서 주관한 프로젝트이다. 정확히는 오바마가 하라고 싸인은 하긴 했지만 오바마가 하라고 한 건 아니고  HUD, US Department of Housing and Urban Development에서 시작했고, 운영 주체는 NYU’s Institute for Public Knowledge 이며, 돈은 대부분 락펠러 재단에서 댄다. 아니 주정부는 도대체 뭐하는거야. 3단계의 컴피티션이었고, 우리 회사는 HR&A와 팀을 꾸렸고, 나는 2단계에 참여했다. 3단계까지 갔으나 내가 없이 3단계를 통과할리가;; 

컴피티션의 방향은 팀을 꾸리고 – 건축/조경/도시/토목/컨설턴트 등, 어디가 가장 중요한 사이트인가를 찾아내고, 그 사이트를 디자인하는 것이다. 여지껏 해본 컴피티션 중 가장 합리적인 컴피티션 와꾸가 아니었나 싶다. 보통의 단계별 컴피티션들이란 오디션 프로그램처럼 ‘아유. 난 뭐가 좋은지 모르겠네 한번 더 해봐.’ 식으로 ‘심사자의 무능을 참여자의 노고로 미루는’ 방식인데 반해, 각 단계를 마치고 나면 공공에 모든 것을 공개하고 스터디 기간을 가지고 다음 단계로 진행하며 모든 자료는 공유됐고 공개됐다. 그래서 이 컴피티션이 ‘디자인’만을 보는 것이 아니라 정말로 사안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는 ‘디자인’을 찾는 컴피티션이라는 생각을 할 수 있었다.

우리가 제출한 안에 대해 설명하자면, 아니, 변명부터 시작하자면, 건축가가 중심인 다른 팀들과 달리 부동산 컨설턴트와 설계팀이 같은 지분으로 팀으로 묶였고, 여기에서부터 우리팀의 방향은 명확했다. 현실적인 안을 제시하는 것이었다. 그래서 그림이 구리;; 사이트 선정은 가장 취약한 Small Business 지역이었다. 아무도 신경을 안쓰지만 (주거 지역은 정부에서 신경써주고, 업무지구는 각자 알아서 잘 한다.) 가장 많은 Job을 만들고 ((숫자는 확인해봐야겠지만 대충 그랬던 것 같다.)) 가장 커뮤니티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그래서 작은 비지니스들 구하는 그림을 그리니 그림이 뭐 나올게 없;; 아니 사실 내가 안했어 변명은 그만해

당선된 팀들의 그래픽과 접근 방법 모두 뛰어나서, 다운받아두고 종종 참고하곤 한다. 앞으로 당선작들을 가지고 얼마나 현실적으로 정책에 반영이 되고 현실화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최근 만난 뉴저지의 디벨로퍼도 여기에 나왔던 안 중에 하나를 이미 알고 자신의 프로젝트에 적용하길 주문하는 것을 보니 이 모든 노력이 공염불은 아니었구나 하는 생각도 들었고, 건축적인 제안이 강제적인 정책 이외의 방법으로도 세상에 빛을 보는 경우가 있구나 하는 생각도 들었다.

몇번에 걸쳐서 복구 프로젝트 – 이제는 통칭 Resiliency Project로 불린다. – 들을 정리해봤다. 우선 비자를 연장할 때가 되어서 포트폴리오를 업데이트할 때가 되기도 했고, 수해복구 정책에 관련된 논문을 쓰고자하는 고등학교 후배가 질문을 했던 탓도 있고, 마침 프로젝트가 끝나고 할 일이 없었던 기간이기도 했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역시나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Resiliency Project에 관련된 문서나 링크들을 정리하는 글 정도를 써두고 이 씨리즈를 정리해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