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인식

IMG_0194.jpg

아주 옛날부터,  iPhoto 시절부터, 혹은 구글 포토에서도 항상 집요하게 평생 한번 본 사람 얼굴이라도 얼굴 인식에 이름 넣고 혹시라도 잘못 인식한 경우엔 반드시 수정을 해두곤 한다. 오래된 태깅 뻘짓 버릇 때문이다.

오늘 보니 아이오에스 녀석 애기 사진에 엄마 아빠 사진을 잘도 섞어 넣는 얼굴인식 실수를 했다. 평소같으면 집요하게 수정해두는데, 묘하게 기특하고 귀여워서 그대로 뒀다.

주말

IMG_0394

또다른 미국 명절이 다가 오고 있나보다.

호박에 얼굴 한번 그리고 내내 기찻길만 그렸다. 기찻길을 똑바로 그리는 것을 꽤 잘한다. – 그리고 기차는 나보고 그리란다.

IMG_0423

PJ Mask 한국명 파자마 특공대 파자마 삼총사에 빠졌다. 순옥씨승희씨가 이제 곧 솔이가 좋아하게 될 것이라며 생일 선물로 세트를 사주셨는데, 유튜브에서도 피제이마스크만 보고 노래도 피에마 피에마만 부른다.

꽤나 단단하게 만들어진 제품이지만, 얇은 부품이 많고, 실리콘으로 된 아울렛 (한국 이름 올빼미아) 날개같은 것은 쉽게 찢어진다. 아무래도 이전까지의 주인공들 – 폴리, 토마스, 카 – 과는 달리 ‘나쁜 사람’이 등장하고 ‘대결’이 있다보니 혼자 놀 때도, ‘폭력적’ 놀이를 하는데, 뭐 그것이 만화의 숙명 아니겠나. 언제까지 세상에 나쁜 사람이 없다고 할 수도 없고.

IMG_0571

유치원에서 뭘 했는지 죽어도 말 안해줬었는데, 남자 대 남자로 마주 앉아서 아이스크림 독대를 하며 아빠는 회사에서 뭘 하면서 노는지 말해주니 꽤나 많은 이야기를 해줬다. 역시 사나이들의 세계는 아이스크림.

IMG_0574

밥먹을 때 엄청 할 얘기가 많다. 왠만한 또래의 아이들보다는 집중해서 잘 먹는 편이긴 해도, 역시 애는 애라 집중을 놓치면 억지로 먹여야 한다.

IMG_0578

주말에는 불금 낙지 한번 하고, 셰프님 가족 뵙고 저녁 먹고 두번 하고 지나 갔다. 이번 주에만 낙지를 세번 정도 저녁으로 먹었다. 토요일에는 열마리 정도 낙지를 손질했는데, 백종원 식으로 ‘빨아주니’ 정말로 냉동낙지가 산낙지처럼 탱탱해지는 기적을 손끝으로 느낄 수 있었다.

IMG_0635

이제 스쿠터 타고 날아다닌다. 자신감이 생기니 슬슬 딴데보고 탄다. 별로 큰 일은 아니었지만 딴 데보다가 슬쩍 넘어졌다.

 

 

Hydra Cam

IMG_9930.jpg

By Cortex Cam

 

겨울이 다가오니 날도 어두워지니 다시 Cortex cam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Cortex Cam 관련 포스팅: 

그러나 Cortex Cam이 뭔가 업데이트가 더디고 앱도 불안해서 (그리고 아이콘도 안예뻐서) 점점 안 쓰게 되던 차에, Hydra 라는 앱도 사용해보기 시작했다. 기본적으로  Cortex cam 의 간단 버전으로 사용하기 좀더 쉽다. 일단은 (다들 비슷하지만) 다중 노출과 장시간 노출을 알아서 잘 하고 알아서 합성해서 결과를 만들어주는 방식이다.

원래 HDR 이미지 자체를 별로 안좋아하지만, 상황에 따라서 필요할 때가 있기도 하다. 아직도 Plus 의 망원렌즈를 지원하지 않고, 너무 옵션이 없어서 좀 밋밋하다.

그리고 뭔가 프로세싱하다 에러로 저런 미래풍 이미지를 만들어 내기도 한다.

물론 아이오에스 기본 카메라의 포트레이트 모드같은 재미를 만드는 앱은 아직까지 없는 것 같다… 포트레이트 모드를 ‘사용하기 위한 제약’이 너무 많다.

 

IMG_0071.jpg
역시 iOS 포트레이트 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