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힘빠질 때 : 청소할라 그러는데 엄마가 청소하라 그럴 때.

허무할 때: 청소했는데 엄마가 청소하라 그럴 때.

웃길 때: 머리 잘랐는데 엄마가 머리 잘르라 그럴 때.

스트레스

미용실에 전화해서 예약하면서 저번에 했던 애한테 안해야지 했는데 아, 저번에 저한테 하셨던 분이군요.라며 전화를 받는다.

오늘 기분이 매우 안좋았는데 ‘다른 디자이너 부탁드립니다.’ 라고 말하고 기분이 좋아졌다. 안 그랬으면 오늘 뭐라도 하나 부쉈어야 했습니다. 죄송 예전 디자이너. 나 평소에 진상 손님같은 거 안하거 을한테 항상 잘했으니까 이번 한번만 봐주셈

발코니 확장

부모님 집은 발코니를 다 터놔서 여간 불편하지가 않다. 아버지와 나는 비가 올 때마다 창문 단속을 해야하는 불편함을 토로하지만 그런 불편함은 불편함으로 여기지 않으시는 어머니에게는 넓어보이는 거실이 훨씬 가치있는 선택이었다. 그리고 여전히 엄마는 베란다라고 부른다.

… 만 여전히 발코니 확장을 왜 하는지, 그걸 법에서 오케이해줬다는 것도, 이해가 가질 않는다. 이걸 이해하지 못하니 영영 한국 아줌마들의 맘에 드는 집을 그릴 수는 없으렸다.

선생님 근황

나름 선생님을 사랑하는 제자로서 평소에 찾아뵙거나하는 일 따위는 절대 하지 않고, 좋아하는 선생님들의 근황은 구글을 통해 뒤져보곤 한다. 물론 구글에 안나오는 선생님들은 그냥 조용히 잘 사시나보다 한다.

그 중 한 선생님의 성함은 그 분을 졸라게 욕하는 게시판에서 발견되었다. 예전부터 익히 보고 들었던 것이라 새삼스러울 것은 없지만 그만큼 업계가 힘들다는 얘기겠지.
또 다른 선생님 한 분은 뉴스에 나온 그 분 어머님의 장례식 사진에서 볼 수 있었다. 물론 뉴스에 가족사가 공개될만큼 유명인이라고 한다. 그 나라에선.

장례치른 선생님께는 애도의 이메일을 보냈지만 (영어로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를 옮기려니 참 힘들었다.) 게시판에서 욕먹고 계신 선생님께는 뭐라 해드릴 수 있는 것도 없구나.

채식

순대빼고 순대국을 시켜 국을 먹지 않았다면 나는 무얼 먹은 것일까. 약간의 무채를 곁들여 먹었으니 오늘 점심은 채식했다 해야겠다.

블랙오아화이트

분명히 옛날옛날 한 옛날에 라디오에서 마이클잭슨이 블랙오아화이트 문두들기는 소리 하나 녹음을 위해 엄청난 돈을 쏟아부었다는 이야기를 들었었었었는데 검색해보니 그런 이야기는 없다. 검색 능력 부족인가.

뻥이라면 10년째 그걸 믿고 있게 만든 무책임 음악 전문가 놈을 잡아 웅장한 사운드 나게 두들겨 패주고 말리라.

두번째 배트맨

예전엔 자주 등장했던 메가박스 흡연실

A post shared by Sunghwan Yoon (@jacopast) on

  1. 픽사마 덕에 배트맨을 다시 봤다. ~맨 시리즈의 수퍼 히어로물들은 보고나면 ‘부럽다/나도 저런 힘을 갖는다면…’ 이라면 놀란의 배트맨을 보고나면 ‘어휴 웨인만큼 돈을 퍼줘도 안해’ 랄까.
  2. 프랜차이즈의 주인공들을 빌려와서 온갖 이야기를 펼쳐낸 후에 캐릭터의 성격과 사연을 더 두텁게 해주고 다시 다음 프랜차이즈로 이어지도록 완벽하게 돌려준다는 게 이런 거구나. 를 볼 때마다 슈마허 병신. ㅋ 컨텍스트 안에서 작업이란 나 혼자 잘 났다고 되는 게 아니고, 컨텍스트에 충실하다고만 되는 것도 아닌 것이니 어설픈 애들은 하지마 그냥.
  3. CGV 나 메가박스나 시작전에 나오는 대피 안내 영상은 정말 대피를 해야할 상황이 오면 과연 도움이 되는지 모르겠다. 전형적인 ‘야 좀 이쁘게 해와’의 망디자인 케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