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불

한달 가까이 포스팅이 없었다. 새로 시작한 일이 바쁘다. 난생 처음 하는 일들을 아주 익숙한 듯이 해야하는 탓에 마음의 여유가 없었다. 이제 한달되었는데 좀 느슨해진 것 같기도 하다. – 실은 그게 디폴트 – 미뤄둔 일들을 처리해야겠다.

추워 못살겠다며 창문 방풍 공사 – 비니루와 박스테입 시공 – 을 했더니 이렇게 따뜻할 수가. 게다가 비싼 이불도 샀다. 꽃무늬가 마음에 들지 않아 인터넷에서 따로 사야지하고 껍데기를 안샀다. 그런데 도대체 이불 커버를 영어로 뭐라하는 건지 몰라서 주문을 못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