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

보통 마감하고 프리젠테이션하는 모습이란게 내내 밤새다가 세수한번 하고 프리젠테이션하는데 가서는 이러저러해서 열심히 했습니다. 잘 봐주세요. 풍으로 끝나는 식이었다. 어차피 심사위원이라고 앉아 있는 사람들이래봐야 아는 사람 그 나물에 그 밥이니, 프로젝트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지 않아도 그간 봐왔으니 아 됐어 열심히 했네. 씨지 잘 나왔네. 풍.

저번 학기 이번 학기에 느꼈던 다른 점은 일단. 리뷰어라고 오는 사람들이 거의 외부 사람들. 같이 가르치던 선생들이 크리틱을 하는 경우는 없다. 선생들은 입을 다물거나 학생들 편을 들어주고, 리뷰어들간의 토론이 이뤄진다. 아 열심히 했으니 됐어 따윈 없다. 처음 봤거든.

마감은 하루전. 모두 푹 자고 프리젠테이션을 준비하라고 한다. 프리젠테이션부터가 진짜. 이번엔 46명 정원의 UD에 리뷰어가 50명이 왔다. 패널들을 걸어두고 리뷰어들이 돌아다닌다. 오전에만 세번의 프리젠테이션을 하고, 오후엔 강당에서 전체 리뷰어를 대상으로 다시 프리젠테이션을 했다.

프리젠테이션이 아니라 프리젠테이션을 만드느라 정신적 육체적으로 힘을 다 빼버리고 나서는 – 게다가 팀원하나랑 싸우느라 지쳐서 – 발표는 될대로 되라의 자세로 임해버렸더니, 다들 금방 알아채더라. 뭐 안좋은 일 있냐고.

대체적으로 (내 생각이지만)  좋은 평가를 받은 것 같긴 하다만, 다음엔 막판에 바보짓은 하지 말아야지.

After Bigness Poster

bigness poster 1104_640

우여곡절 끝에 프린트넘겼다. 멀끔하고 허옇던 B에서 시작했던게 뭔가 심포지엄에 있는 ‘빅맨’들 이름에 껴서 책 좀 홍보해주시겠다는 선생의 계략 땜에 2장의 포스터로 – 심포지엄 / 북런치 – 까지는 좋았으나 어휴 두장 포스터는 안되요라는 학교 관계자의 쪼잔함 – 이라기보단 그 사람도 책홍보가 꼴사나왔던 게지 – 이 결국 두장 합치죠. 라는 결론으로 치달아 찌라시로 끝나고 말았으니, 컨셉이고 지랄이고 상황따라 이리저리 살아가는 건 뉴욕에서 더하면 더했지 덜하진 않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