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te visit

이번 달 초에 저널스퀘어에 한번 더 다녀왔다. 뉴저지에서 뉴저지로 가는 건데 뉴욕보다 멀다. 모든 인프라가 뉴욕을 향하고 있으니 생기는 현상이기도 하고 뉴저지가 대중 교통에 투자를 게을리하는 탓이기도 하다. 

예전에 뉴왁가서도 느꼈던 거지만 이 동네도 개츠비 시대의 영광같은 게 조금 남아있다. 거기에 중 / 서 아시아계 이민자들이 만들어내는 묘한 공기가 있다. 

그대로 소프라노스를 찍어도 되는 동네. 

이런 거 브루클린이었으면 바로 힙인테리어로 커피숍으로 변신하고 가게 로고와 티셔츠까지 굴뚝으로 딱. 

스타벅스는 얼마전에 하나 생겼다. 역 바로 앞에. 

하지만 나무가 저렇게 자라면 아파트는 좋아진다. 

저멀리 트럼프 사위 (역시 부동산) 의 새 타워가 동네가 바뀌기로 했다고 알려주고 있다. 

좀 섬세하게 만들어졌으나 낡아버린 뉴왁과 달리 브루털하게 만들어졌던 저널스퀘어. 그러나 저러나 낡은 건 마찬가지. 

이래도 되나 싶은 법규. 좀 너무 막 하는 거 아닌가 싶기도 하고. 

정상적인 도시에선 생기기 힘든 틈. 가리워진 (휘는) 길의 파워는 대단하구나. 

우연히 만들어진 공간이지만 대단했다. 

그러니까 저 두 건물 사이의 틈이었다. 

글 제목이 사이트 답사인데 사이트 사진은 한장있네. 당연히 대부분의 사진은 회사 서버에 있지요. 사이트 사진이 아닌 사진이 이쁜 것들이니까 이렇게 블로그에서 재활용. 그나저나 저 극장 참 예쁘다. 

사진은 모두 iphone7+에서 촬영, dark room에서 a100필터 일괄 적용. 

site matters

I think I found what I have to do in Queens West both in Studio work and RDNY class after reading the “epilogue” of the book, ‘Site matters.’ That is, why Kaja decided this area to be one of the 5 sites.

As part of a bid by New York City to host the 2012 Olympic Games, five multidisciplinary teams of architects, landscape architects, and urban designers and planners were invited to offer design ideas for an Olympic Village… Each team conformed to established presentation requirements, yet each nonetheless depicted their project and its urban surroundings in notably different ways. Despite common constraints regarding scale and size, the models varied widely in extent and character. One team focused on local edge conditions, conceiving the site in terms of immediate physical surroundings. In contrast, another treated the site strictly as conceptual terrain, using the proposals to engage the history of ideas about the area. Some teams viewed it as belongings to the city at large, “opening the site as a New York City attraction” or “creating the largest urban waterfront park in New York City.” ………. the other depicted a large swath of Manhattan Island, from the East River to the Hudson, situating the Olympic Village in relation to mid-town. The diffrent physical areas identified as relaaevant to each prohect and the distinct strategies used to see and understand these areas prompt the question : What constitutes a site in design? from ‘Site Matters

Yes. This idea of “definition of site” is nothing new. I already know, maybe every architectural students learn it from the beginning of the first time studio. However, “site matters” really comes to my mind, after the “real” examp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