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 아는 가게

월요일임에도 불구하고 안기가 서현 선생님과 약속을 잡아줘서 민재와 의현이와 함께 만났다. 선생님이 예약하신 익선동의 한 가게였다. 특별히 간판도 메뉴도 없는 아는 사람만 가는 가겐데 특별한 막걸리와 소주를 마셨다. 영화사 대표라는 그 사장님은 새로 들어온 좋은 술과 술에 맞춘 적당한 안주를 내주셨다. 그리고 또 다른 테이블에서 다른 손님들과 술을 드시고 계셨다. 술맛을 모르는 나라서 맛있다고 홀짝홀짝… Continue reading 휴가 – 아는 가게

애소

애소형의 블로그를 갔다가, 아니 조용히 사는 애아빠인 줄 알았던 흉이 왜 Revit 스크린 캐스트를 하고 계셨어. 언뜻 보아하니, 샘플로 삼은 건물은 형이 다니는 회사에서 했던 헤이리의 카메라타인 듯.

saltworkshop

전부터 옮깁시다 옮깁시다 하다가, 어느날 망할 제로보드가 데이터 씹어먹은 것을 발견, 얼른 이주 시작. 워드프레스 얼른 하나 깔아주고 (( 무서운게, 전에 텍스트규브인지 지랄인지 깔아뒀었는데, 어느날 보니까 다 날라가버렸다. 세상에 )), 손으로 카피앤페이스트 몇번 했는데, 나이탓인지 벌써 힘들어. 이번에 깔아보고 제일 맘에 드는 녀석은 뭐랄까 게스트북의 스팸방지 기능 – 나름 구글에서 메일 보낼 때처럼 덧셈 질문을… Continue reading saltworkshop

burninging2

몇일 쉬는 사이 또 달리는 중 만든 SALT 홈페이지. http://saltworkshop.net/ 뭔가 게시판 따위 다 됐고, author가 여럿인 블로그라고 하면 만사 오케이… 라고 나는 생각하지만. 제로보드 글 옮겨오고 사람들 가입시키고 어쩌고 하려면 하여간 산넘어 산. 아니 쭉 쉴 줄 알았는데 아니나 다를까. 쉬는 꼴을 못보지요. 내 뜨는 수 밖에 없다.

Published
Categorized as Memo Tagged

공기 조화 설비

날씨가 추워지고 감기도 걸리는 사람들도 있고 하여, 난방기에 습도 조절 장치를 부착. 여전히 더운 나는 선풍기를 사용. 공기가 조화롭게 돌아가도록 설비를 마쳤다. 이것은 디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