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

313x313cc이번 달은 하루가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르게 바빴다. 진행 중이던 프로젝트들의 마감이 있는 와중에 니자도 마감이 있었고 그 와중에 이리저리 남한 북한 미국 정신없는 뉴스도 있어서 하루가 심심할 날이 없었다.

아무리 바빠도 뉴욕을 방문한 친구들을 만나는 일을 놓치지 않기 위해 노력했고, 떠나는 친구를 만났다. 윤기, 규범, 민상님, 김도훈 이사 사장님 내외분, 혜민이 뉴욕을 방문했고, (거의) 뉴욕 토박이 뻬드로가 뉴욕을 떠났다. 뻬드로는 뉴욕시의 교통과에서 일하면서 여기저기 자전거 전용 도로를 만들어놓더니, 자전거의 나라로 떠났다.

남한과 북한 뉴스가 나오는 덕분에 윤상과 레드벨벳의 노래를 많이 들었다. 그리고 슬슬 날이 더워지니 바이바이배드맨, 글렌체크, 트리스를 섞어서 들었는데, 어느 곡이 어느 팀의 노래인지 구분이 안가고 어느 노래가 어느 노래인지 잘 모르겠어서 계속 듣게 되니 너무 좋다. 애플뮤직의 링크 https://itunes.apple.com/us/playlist/201805/pl.u-MRXMJs2JDek 도 임베드해두고 싶은데, 실용적인 목적보다는 그 플레이리스트가 눈에 보이는 것이 좋기 때문이다. 아주 방법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워드프레스가 지원해주지 않는 것 같다.

스포티파이는 지원해준다.

바빴던 이유와 함께, 5월 말이 되서야 따뜻해진 날씨 탓에 솔이와 함께 큰 야외 활동은 하지 못했다. 5월 마지막 주말, 메모리얼 데이 주말에도 날씨가 메롱해서 실내에 있는 레고랜드에나 겨우 갔다. 우기 미나뤼 부부와 헨리 루이 친구들과 같이 갔더니, 나름 지들끼리 잘 놀았다. 헨리 형의 친구들이 영어 쓰면서 뛰어다니니 지도 뜻을 모르는 영어를 외치면서 잘 뛰어다니면서 놀았다.

201703

3월은 다시한번, 참 좋은 달이었다. 3월 초에

동생은 진급했고 신해경 앨범이란 것도 발견했고 로다운 앨범도 곧 나오고 게임오브쓰론도 시작하고 아침에 먹은 바나나도 맛있고 잠을 푹자서 피부도 뽀송뽀송하고 콧털도 잔뜩 자랐고 금요일인데다가 디자인도 잘 풀리고 주말에 다른 주로 이사갔던 친구가 아들을 데리고 와서 만나기로 했고 탄핵도 되었다.

라고 했는데, 넷플릭스에서 마음의 소리도 발견했고, 아이언 피스트도 시작했다. 거기에 로다운 앨범도 나왔고, 앨범만드신 분이 추천하신 이어폰으로 들을 수 있고, 아이유 앨범도 나왔다. 세금 환급도 잘 받았고, 눈도 한번 왔다.  물론, 구속 영장도 나왔다.

그리고 이번달에 가장 많이 들은 노래들:

그리고 이번달의 가장 많이 들은 앨범은 B, 나의 가역 반응 그리고 The search for everything – wave two.

하지만 언제나 뭔가 맘대로 안되는 일은 있는 법.

B앨범은 알라딘 US가 자꾸 우리집을 존재하지 않는 주소라고 배달 안해준다고 해서 아직도 씨디는 만져보지 못했다. 왜 한국온라인쇼핑은 한국에 와서도 나를 미워하는가. 게다가 넷플릭스의 아이언피스트는 정말 의리와 끈기로 끝까지 봤다. 오프닝마저 재미없는 최초의 마블X넷플릭스가 아니었나 싶다. (루크케이지와 제시카 존스의 오프닝같은 경우엔 스킵 안하고 꼬박 꼬박 봤다.) 게임오브쓰론은 엄두도 못내고 있다.

그리고 이번달의 사진들:

정말 이번달엔 아이폰 외엔 다른 카메라는 손도 대지 않았네.

그리고 솔이 역시 말을 하기 시작한 이후로 계속 성격이 드러나는데, 참으로 할아버지+엄마를 닮았다. 그러고보면 할머니하고 아버지하고 니자하고 성격상 비슷한 부분이 꽤나 있다. 깔끔떠는 것이라든가 깔끔떠는 것이라든가. 그 덕에 나하고 엄마는 좀 괴롭긴 했지만 나한테 없는 부분이라 가끔 부럽기도 했었고, 솔이가 그런 면을 가졌다는 게 참 다행인 것 같다. 나한테만 뭐라하지 말아라 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