칩거 주말

주 초, 민상님은 픽스님과 JFK에서 아련한 교차를 하고 뉴욕에 오셨다. 2박 3일의 출장에서 하루 저녁을 빼서 뉴저지 한식을 드시고 가셨다. 역시 입이 짧아서 입맛을 맞추기가 영 쉽지 않다. 민상님은 이래저래 손이 많이 가는 편이다.

그리고 드디어 솔이는 울지 않고 유치원 등원에 성공하였다. 심지어 플루샷을 맞을 때도 안 울었고, 정기 체크업을 위해서 피검사를 하는 데도 잠깐 울고 끝. (나중에 주사를 맞아서 아팠다고 몇번 얘기했으니 아프긴 아팠나 보다.)

픽스님과 민상님이 다녀 가시고 피곤했는지, 니자가 목이 아프다고 하더니, 주말 내내 목에 파스를 붙이고 있었다. 그래서 간만에 이번 주말은 칩거.

레고 삼촌 다녀가신 후에 레고에 조금 더 관심을 보였다. – 그래도 아직은 3세 어린이에겐 좀 힘든 놀이가 아닌가 싶어서 ‘레고적인 놀이’는 조금 더 나중에 하는 게 맞는 것 같다.

주사를 맞는 것이나 병원을 가는 것이 대견스럽긴 하지만, 여전히 어디 한번 나가려면 뒹굴 뒹굴 이 꼬라지. 그나저나 픽스님이 오시면서 바론이 형의 옷을 왕창 받아왔는데 확실히 스타일 좀 아는 엄마의 선택이라 그런지 하나 하나 다 이쁘다.

작년에 쓰던 모자 다시 씌웠는데, 이제 딱 맞아서 내년엔 못 쓰겠다.

IMG_0120

고집도 이제 조금더 논리적이라, 저 옷을 내 렌즈에 걸어야 한다고 하다가 찍힌 샷. 렌즈 건드리면 안되는 이유를 열심히 설명했지만, 아무래도 안 먹히는 것 같다.

마트에서 Pocky 홍보 언니의 친절함에 당해서 두팩을 샀다. – 대형 포키 풍선도 주셨어.

솔이만 보고 있으면 정말 빨리 크는 것 같지만, 형 누나들이랑 노는 것을 보면 역시 애는 애다. 도대체 이제 솔이랑 뭐하고 놀아줘야하나 싶을 때가 있는데, 형 누나들 놀이를 보니 아 앞으론 저런 걸 하고 놀겠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IMG_0188.jpg

일요일 점심에 햄버거가 너무 먹고 싶어서 계속 솔이한테 햄버거 먹으러 나가자고 꼬셨는데, 나가기 귀찮다고 해서, 옳지 이번 기회에 Uber Eats를 써보자. 하고 앱을 설치하고 열자마자, ‘5분 내로 주문하면 배송료 공짜!’가 떠서 너무 급하게 내용도 안보고 급하게 시켰더니 이런 대박 아이템이 와버렸다. Wayback 버거라는 데서 트리플 트리플 버거라는 걸 시켰는데, 패티와 치즈가 9장이 들어가 있는 도전! 음식이었다. 중간에 패티는 나중에 반찬으로 먹어야지 하고 빼두고 맛있게 먹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