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어

1. 검색
2. 위치정보
3. 생태

생태 / 친환경 / 그린 / 지속가능성 등등. 둘러보면 눈씻고 찾아봐도 없는 망할 놈의 친환경 건축 정말. 말로만 하도 들어서 지겹다.
safari_logosb

컬럼비아에 있는 어반랜드스케이프랩 (이거 어딨는거야 도대체)의 사파리7 프로젝트는 도시, 엄밀히 말하자면 뉴욕 역시 사람들만이 사는 곳이 아니라는 질문에서 출발했다. 맨하탄에서 이스트리버를 건너 퀸즈로 가는 지하철 7호선을 따라 가며 그들이 준비한 팟캐스팅 사파리7을 들으면 그 때 그 때 시간에 맞춰 여기엔 어떤 생물이 살고 있어요. 라는 ‘사파리’를 즐길 수 있게 해준다. – 시작은 “미생물” 그리고 중간 중간 바퀴벌레 비둘기 등등. – 해보고 나니 씨발 이게 뭐야. 했었지만. 어쨌든 도시를 바라보는 새로운 시각을 이야기하는 것이고, 지속적인 운동을 하기 위한 시발점이라고 할 수 있겠다. 다시 말하자면, 도시가 친환경적이 되려면 도시가 사람만 사는 곳이라는 생각을 버리고 다른 생명체들과 공존하게 만들어야한다는 아이디어를 제시했다고 할 수 있겠다.

난 정말 식물 동물과 친하지 않은 전형적인 도시 바보다. 내가 아는 새라곤 대충 참새 비둘기 독수리 병아리 치킨 정도 이고 아는 나무라곤 소나무 대나무 뭐 그런 정도. 벌레는 바퀴벌레, 개미. 네발달린 건 고양이 개 소 돼지.

만약에 도시를 걷던 내가 길을 걷다가 평소에 알지 못했던 동물을 보고 아 신기해. 이건 도대체 뭐람. (먹을 수 있는 건가.) 하고 사진을 찍어 올리면 샤잠처럼 1. 검색이 되고 그 2. 위치정보가 서버에 남을 수 있게 된다면 어떨까. 식물이든 동물이든. 이런 방법으로 도시 생태 지도를 만들면, 어느날 집앞에서 너구리 부부를 만나서 신기해 했던 날이 그저 오 오늘은 운이 좋은데가 아니라 너구리 이동 경로로 지도에 남을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방학 숙제로 동네 아파트 곤충들 멸종시키는 채집 숙제도 못하게 된 마당에, 인터넷판 탐구 생활 동네 생태 지도같은 게 생길 수 있지 않을까…

역시 돈은 안되고 누가 바퀴벌레 사진보고 이거 바퀴벌레에요 답해주겠어. 텃어 텃어.

아이디어

1. 검색
2. 위치정보

buzz.480

컬럼비아 대학교에 있는 (내가 알기로는) GIS수업하는 선생인 사라 윌리암스 선생은 지도에 사람들이 뭐를 생각하고 있는지 표현하고자 사진을 사용했다. 사진의 exif 정보에 태그만 제대로 입력되어있다면, gps정보만 제대로 입력되어있다면 그것을 지도상에 얹혀서 어디에 어떤 Buzz가 많은지를 표현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그 결과 그녀의 지도는 MoMA에 전시되는 영광을 얻었다. 사진을 이용했다면 당연히 flickr?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아시다시피 플리커의 태그들은 완벽하지가 못해서 그녀는 유명한 사진 회사 (?) 였던 게티이미지의 협력을 얻어 데이터를 구했다. 유료였던 덕에 사진가들은 사진에 최대한 정확한 정보를 심었던 것. 그 결과 뉴욕에선 패션 엘에이는 영화를 많이 이야기 하더라. – 씨발 당연하잖아. 당연한 이야기지만 어쨌든 그 사회적인 현상을 물리적으로 표현해냈다는 점, 그리고 그 연구방법을 높게 사서 전시가 됐겠지. 쓰뎅. 그럼 http://loc.alize.us/ 이런 사이트는 통째로 모마에 들어가도 남겠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