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횟수

아이튠즈 7.0 업데이트하고 나서 생겼는지 전에부터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오랜만에 살펴보니 눈에 띄는 “건너뛰기 횟수”. 그러니까 어느정도 듣다가 넘겨버린 횟수라니. 트랙의 불쌍한 정도랄까.

건너뛰임을 당해본 횟수가 사람들 머리 위에 둥둥 떠있는 상상을. 좀 건너 건너 사시는구만 당신.

후레뒤

후레뒤 탄신 60주년 기념 콜렉숀 앨범. 추첨을 통해 후레뒤 액션 피겨를 준다는 말에 혹해서 구입하였으나, 2장의 씨디 중 한장은 전에 있던 후레뒤 앨범이 그대로 -_-; 나머지는 뭔 리믹스. 다시 말해 그 말많은 기획사의 앨범이라는 결론.

뭐 뭐니뭐니 해도 잊을만하면 나타나주시는 후레디형은 좋긴 좋습니다. 네.

로마

한국사라던가 동양사 이런거는 물론이고 서양사 어쩌구도 정말 모른다. 수업도 책도 꽤나 들었지만 언제나 순서는 뒤죽박죽이고 그 리우스는 저 리우스랑 구분이 안간다. 분명히 읽을때나 들을 때는 꽤나 재밌다고 생각하는데도 기억이 없는 것은 치매에 가까운 이 기억력 덕분. 누가 뭐래도 공부 잘하려면 머리가 좋아야지.

하여간 이 HBO와 BBC가 제작하셨다는 이 도라마 ROME을 보고 있다보면 거 로마 이야기라던가 하는 책도 꼭 읽어주고 싶은 마음이 불끈 불끈 솟는데, 벌써 시즌 1 다보고 씨저도 죽어서 그런 마음은 살짝 수그러들고 지금은 서유기를 보고 있다는 말씀.

마감

나의 소속은 디자인 부문. 이라는 묘한 이름의 부서이고 4개의 팀중에 2팀에 속해있다. 우리 팀이 어쩌다가 반이 갈려 두명은 다른 시니어디자이너 밑에서 리켄 야마모토와 함께 판교국제현상설계를 진행했고 팀장님을 비롯 나머지 팀원 4명은 판교 일반현상을 진행했다.
다른 참가자에 수업을 들었던 선생님도, 한때 인턴을 했었던 회사도 있고 쟁쟁한 다른 회사들의 이름도 많이 보였다만, 많이들 포기했다는 후문. (끝내 두 선생님은 합쳤다고까지 하던데)

국제 현상은 당선이 되었고, 우리팀의 작업은 오늘 제출을 마쳤다. 회사입사 이후로 출근 안 한날 없이 달려왔으니 내가 2006년 내내 한 일이라곤 이거 하나. 주5일제 시행 덕분에 그동안 못쉰 일요일 토요일을 합쳐 3월 1일까지 휴가. 후후. 할만하지 않은가. 물론 그전에 리뷰등의 작업을 위해 나가봐야하겠지만.

253.5

1월은 253.5시간, 2월달은 2월 4일 현재57시간
253.5시간을 31일로 나누면 8.2시간. 57시간을 4로 나누면 14.25시간.

시간이 돈이라면 우리모두 부자였을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