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

2_u2s

유투는 일백퍼센트 현석이란 놈 때문에 듣게 되었다. 고등학교 친구들 모두 유투를 아는데 모두 주로파 혹은 조슈아 트리를 아는게 아니라 그 녀석의 유투라고 기억하고 있다.

나역시 하도 좋다고 좋다고 해서 zooropa사서는 아 씨발. 이딴 새끼가 좋아하는 노래가 이 따위지 뭐. 하면서 거의 듣지 않았었다. 그 후 계속된 세뇌 교육으로 보통은 부모님 안계신 집에 모여앉아 말타는 부인들 감상해야하는 아까운 시간에 어디서 야메로 구한 유투 공연 실황을 봐야했고 – 난 부인쪽을 보고 싶었다구 – 옆자리에 앉아있으면 fly를 부르며 가사가 좋다고 감동하고 있질 않나, 후배 여자애한테 연애편지 쓴답시고 with or without you를 써서 일요일에 학교와서 그 여자애 책상에 두고 가는 녀석이었다. (사진이 참. 잘 표현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얼마전에 또 그녀석 집에 옹기종기 모여앉아 live from slane castle ireland로 추정되는 비디오를 봤다. 아일랜드 무슨 부자댁 앞마당-_-에서 했다는데 “동네 어르신들, 우리가 아부지들한테 몇파운드 꿔서 집나가서는 이렇게 커서 왔어요, 더블린 주민 여러분 ~”풍의 더블린면의 아들들 금의환향 콘서트를 보고 있자니 뭔가 되게 친한 사람들이 어디 갔다가 온 마냥 감동이 되던 것이, 아마도 오랜동안 세뇌 교육에 충실했던 현석이 덕분이라면 덕분이겠다. 

이번 앨범, 이해할 수 없는 달력도 들어있고 iPod U2 Special Edition 경품 응모권이 들어있다. 초도 한정판 (난 이거 도대체 이해가 안되는데) 에는 디비디도 한장 껴서 준다.

Published
Categorized as Memo Tagged

By jacopast

What to play with?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