穿鑿

daum 한국어 사전 – 천착

천착 (穿鑿)
(1) 깊이 살펴 연구함.
(2) 후벼서 구멍을 뚫음.
(3) 공연히 이치에 맞지 않게 이러쿵저러쿵함.

뚫을 천에 뚫을 착. “깊이 살펴 연구”하다가 지나치게 “후벼파다보면” 결국 “공연히 이치에 맞지 않게 이러쿵저러쿵”하게 된다는 이야기.

리빌드바이디자인

SIRRNY Rising이 각각 시와 주에서 주관한 프로젝트라면 Rebuild by Design은 연방정부에서 주관한 프로젝트이다. 정확히는 오바마가 하라고 싸인은 하긴 했지만 오바마가 하라고 한 건 아니고  HUD, US Department of Housing and Urban Development에서 시작했고, 운영 주체는 NYU’s Institute for Public Knowledge 이며, 돈은 대부분 락펠러 재단에서 댄다. 아니 주정부는 도대체 뭐하는거야. 3단계의 컴피티션이었고, 우리 회사는 HR&A와 팀을 꾸렸고, 나는 2단계에 참여했다. 3단계까지 갔으나 내가 없이 3단계를 통과할리가;; 

컴피티션의 방향은 팀을 꾸리고 – 건축/조경/도시/토목/컨설턴트 등, 어디가 가장 중요한 사이트인가를 찾아내고, 그 사이트를 디자인하는 것이다. 여지껏 해본 컴피티션 중 가장 합리적인 컴피티션 와꾸가 아니었나 싶다. 보통의 단계별 컴피티션들이란 오디션 프로그램처럼 ‘아유. 난 뭐가 좋은지 모르겠네 한번 더 해봐.’ 식으로 ‘심사자의 무능을 참여자의 노고로 미루는’ 방식인데 반해, 각 단계를 마치고 나면 공공에 모든 것을 공개하고 스터디 기간을 가지고 다음 단계로 진행하며 모든 자료는 공유됐고 공개됐다. 그래서 이 컴피티션이 ‘디자인’만을 보는 것이 아니라 정말로 사안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는 ‘디자인’을 찾는 컴피티션이라는 생각을 할 수 있었다.

우리가 제출한 안에 대해 설명하자면, 아니, 변명부터 시작하자면, 건축가가 중심인 다른 팀들과 달리 부동산 컨설턴트와 설계팀이 같은 지분으로 팀으로 묶였고, 여기에서부터 우리팀의 방향은 명확했다. 현실적인 안을 제시하는 것이었다. 그래서 그림이 구리;; 사이트 선정은 가장 취약한 Small Business 지역이었다. 아무도 신경을 안쓰지만 (주거 지역은 정부에서 신경써주고, 업무지구는 각자 알아서 잘 한다.) 가장 많은 Job을 만들고1 가장 커뮤니티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그래서 작은 비지니스들 구하는 그림을 그리니 그림이 뭐 나올게 없;; 아니 사실 내가 안했어 변명은 그만해

당선된 팀들의 그래픽과 접근 방법 모두 뛰어나서, 다운받아두고 종종 참고하곤 한다. 앞으로 당선작들을 가지고 얼마나 현실적으로 정책에 반영이 되고 현실화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최근 만난 뉴저지의 디벨로퍼도 여기에 나왔던 안 중에 하나를 이미 알고 자신의 프로젝트에 적용하길 주문하는 것을 보니 이 모든 노력이 공염불은 아니었구나 하는 생각도 들었고, 건축적인 제안이 강제적인 정책 이외의 방법으로도 세상에 빛을 보는 경우가 있구나 하는 생각도 들었다.

몇번에 걸쳐서 복구 프로젝트 – 이제는 통칭 Resiliency Project로 불린다. – 들을 정리해봤다. 우선 비자를 연장할 때가 되어서 포트폴리오를 업데이트할 때가 되기도 했고, 수해복구 정책에 관련된 논문을 쓰고자하는 고등학교 후배가 질문을 했던 탓도 있고, 마침 프로젝트가 끝나고 할 일이 없었던 기간이기도 했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역시나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Resiliency Project에 관련된 문서나 링크들을 정리하는 글 정도를 써두고 이 씨리즈를 정리해야겠다.

  1. 숫자는 확인해봐야겠지만 대충 그랬던 것 같다. []

분실물

뉴저지에 있는 뉴왁시에는 펜스테이션이 있다.1

프로젝트가 바로 이 역 North Concourse와 바로 연결되는 탓에 좀더 자세한 정보를 얻고자 클라이언트에게 문의한 바,

응 우리도 누가 이 역의 주인인지 몰라. NJ Transit이랑 AMTRACK이랑 Port Authority하고 Newark시하고 이 역 전체를 나눠서 가지고 있고 거기에 더해서 소유자와 관리자가 달라서 정확하게 이 부분 North Concourse는 어디가서 물어봐야 하는지 아무도 모르더라구. 혹시 뭐 어는 거 있으면 이메일 좀 보내줘.

아니 무슨 콘코스가 분실물도 아니고 누구껀질 몰라 정말.

  1. 사실 펜스에이션은 여기저기 많다 http://en.m.wikipedia.org/wiki/Pennsylvania_Station []

6개월

IMG_2639-MOTION

벌써 6개월이 되었다. 지지난주였지만 바빠서 적어둘 틈도 없었다.

기지는 못하지만 배밀이를 한다. 누웠다 하면 뒤집어서 엎드려 뻗쳐를 한다. 일어나려고 항상 힘을 주고 뻐팅기기 때문에 앉아있는 건 거의 불가능하지만, 하이체어에서는 좀 앉아있는다. 이유식을 시작하였고 그다지 성과가 좋지는 못하다.

아랫니가 살짝 나왔고, 이가 나기 시작했기 때문에 밤중 수유를 멈춰야하는데 워낙 울어대서 엄마가 아주 고생이다.

IMG_2687-ANIMATION

6개월 동안 정기 체크 외엔 병원 갈 일이 없었던 것만으로 감사한데, 힘이 넘치도록 건강하고, 아빠를 보고 항상 웃어주니 너무나도 감사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