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

4월에 가장 많이 들은 노래는 황소윤의 Holiday. 새소년의 보컬이었고, 솔로곡을 내놨다.

201904 스포티파이 플레이리스트

새소년을 상상하고 들었는데, 이전 밴드 음악과는 다른 음악이었고, 노래를 들으면서 혁오 생각도 났고, Kelis, Lianne La Havas, Esperanza Spalding 도 생각이 났다.


201904 유튜브 플레이리스트

어떻게 생긴 사람인지 몰랐는데 뮤직 비디오보니까 덱스터 여동생 역할로 나왔던 Jennifer Leann Carpenter 비슷하다는 생각도 들었다.

(사실은 거의 항상 그런 것 같지만) 대부분 많이 들은 노래는 여성 싱글. Sunmi 노래도 깜짝 놀랐고, Minsu 도 즐겨찾기에 추가. Heize도 노래 별로 못하고 좋다. 신혜경 노래에 피쳐링한 김사월도 좋았다. Gavin Turek과 Aldous Harding과 Leon도 이번 달에는 자주 들었다.

그리고 애플뮤직 플레이리스트 – 201904 애플 뮤직도 임베딩이 되면 좋겠지만… 애플에게 웹에서 많은 걸 바라지 않아.

PS. 너무나도 쓸데없는 정보이지만, Apple Music 의 플레이리스트를 이용해서 원하는 수만큼의 그리드를 넣어서 커버아트를 만들어주는 Siri Shortcut을 사용하였다. – Playlist Cover Art Generator

April

IMG_9294
이제 봄인가 on April 19, 2019 at 01:12PM, https://flic.kr/p/2ee19mD

3월도 여전히 아침 저녁은 추웠고 4월 중순을 지나서야 코트를 입지 않고 퇴근을 할 수 있게 되었다. 그리고 날이 좋아지니 길을 걸으면서 아이폰을 꺼내 사진을 찍는 여유를 부릴 수 있게 되었다.

IMG_9230
Union Square #shotwithhalide, April 16, 2019 at 06:43PM, https://flic.kr/p/2etdiHq

이제 봄이니 코트는 정리해서 집어넣고 슬슬 여름 준비를 해야하나 했는데,

IMG_9319
April 20, 2019 at 10:47:23AM, https://flic.kr/p/251jm2e

주말부터 비가 오더니 매일 매일 봄비. 아침 저녁으론 춥고, 사무실에서도 계속 따뜻한 커피와 차를 찾게 된다. 완전한 봄은 5월이나 되어야 할 것 같은데, 5월 되면 이제 여름 준비해야 되잖아.

IMG_9303
IMG_9303 on April 19, 2019 at 03:06PM, https://flic.kr/p/2evWjNA

퇴근 시간 쯤이면 해가 길게 누워서 따뜻한 햇빛과 높은 건물의 긴 그림자가 함께 해서 가장 뉴욕다운 콘트라스트가 나오기 시작한다.

회사 앞 브로드웨이 on April 24, 2019 at 12:38PM, https://flic.kr/p/253Qupe
42nd 뉴욕 타임즈 앞 on April 24, 2019 at 02:41PM, https://flic.kr/p/2fzKeR9

어찌됐든 4월말, 5월초까지 내내 비가 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