곧휴

용두산 개발 계획에 대한 반응은 

1. 곧휴다. 2. 와우냐? 3. 추억과 낭만의 용두산 타워를 돌려주세요 흑흑흑. 4. 아 개발이냐 개발 싫어 개발하지마. 대충 이 정도인 듯.

1. 곧휴 디자인

Torre Agbar by Jean Nouvel

타워중에 곧휴같지 않은 타워 나와보삼. ((사실 곧휴 같지 않은 타워 많이 있다만))

좁은 땅에 쌓으면, 쌓으면 쌓을 수록 곧휴가 되지욤. 그럼 타워팰리스는 타워패니스고, 장누벨의 토레아그바는 누벨이형 뭔가 좀 억눌리셨던 거 한방에 푸신 거.. 일 수도 있다만 -_-;; 스페인 가서 ‘아 초대형 곧휴다!’ 하면 바르셀로나흉아들의 자존심을 좃으로 아는 처사. 아니겠나욤. ((물론 바르셀로나 흉아들 사이에서도 곧휴 논쟁이 왜 없었겠어욤))

곧휴 디자인이면 왜 안되고, 와우 폐인들의 세상이면 안된다는 법있삼. 이 기회에 전 세계 와우 폐인들의 성지로 만들면 되지 않겠삼. 숲 곳곳에 드래곤볼을 묻어두는 이벤트도 가능하지 않겠삼. 숲 곳곳에서 디자인에 영향받아 붕가붕가 이벤트가 일어나서 출산율 증가에 도움이 된다면 얼마나 좋겠어욤.

2. 개발 방식 

추억을 잃어버린다고 징징대시는 분들, 공원 활성화를 위해서 세금 더 내라고 하면 얼마 내시겠삼. 

문제는 개발하면 돈된다고 믿는 분들과 그에 따른 서투른 개발 방식 ((민간 사업자를 모집했는데, 수익성이 없다고 안한댄다. 그러니 주상 복합해서 돈을 쥐어줘야지)) 밖에 모르는 공무원들의 짧은 발상과 일단 ‘짓고. 팔고. 뜬다.’는 부동산 개발 방식인 것이지, 도시의 어떤 지역을 활성화하겠다는 것이 문제가 아니지 않나. 사람들이 그토록 추억을 중요시 여긴다면, 그 추억을 더욱더 집요하게 강조하는 디자인으로 개발을 하는 안을 내놓을 것이고. Continue reading 곧휴

working on 1/50

2506193566_13c4b2e5d4_b.jpg

현상하는 중에 끼어든 -돈도 안되고, 그러니 협력업체도 없고, 시간은 일주일인데 만들어야할 것은 초거대 – 일임에도 불구하고, 간만에 정말 일하는게 재밌었던 몇안되는 프로젝트.

너무나 즐겁게 작업했다고 생각하다가 문득, 아 이 아이친구들도 재밌다고 생각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물어보면야 “아유 즐거웠죠, 아유 보람있는 일이잖아효” 라고 하겠지.

work

묻어버린 옵션 중의 하나.캐드화일이 들어있는 폴더의 이름은 바로 이전에 올렸던 o’Hare.

“방법론”은 버려두고 “모사”하는데 바쁜 와중에 이제 모사는 좀 그만해야겠다 싶어서 – 제대로 가는 길은 시간이 걸려욤 – 빠른 시간 안에 방법론을 구사하는 묘수를 찾던 중 “형태적 유사성이 기능적 유사성을 담보하는가”에 대한 답을 찾았다고나 할까욤. – 이따구로 말해줘야 해욤.

Continue reading 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