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 토요일

제주도에 다녀와서 서울있는 동안 한번 있는 주말. 직장에 다니는 친구들을 만나려면 주말을 최대한 활용해야만 했다. 토요일은 트위터를 통해 몇몇분들을 집근처에서 만났다. 모두 목동 근처에 사시는 분들도 아닌데 구지 먼길을 와주셔서 솔이를 만나고 가셨다.

부모님이 살고 계시는 아파트에서 현대백화점이 있는 오목교역까지의 거리는 목동아파트 단지가 만들어진 후 꽤나 개발이 된 후에 다시 만들어진 거리이다. 2005년에는 이런 저런 불만이 있었는데 2019년이 되니 이제 너무 붐비는 거리가 되어버렸다. 결국 하루를 이 건물에서 저 건물 사이로 오가며 점심먹고 커피 간식 먹고 커피 저녁 먹고 커피했다.

픽스님이랑은 늘 하는 빈둥 빈둥 커밥커를 하다가 교보문고 핫트랙스에서 이상한 선물같은 걸 뜯어냈다. 제이미님과 정원이가 나타나서 엄청난 양의 로보트를 선물로 줘서 솔이는 하루종일 기분이 좋았다. 고마워 정원아 실은 동생 아니ㅑ 미국 남부도 아니고 가정식도 아닌 느낌의 미국 남부 가정식을 먹고 커피빈엘 갔다. 10년 넘게 그 자리에 그 자리에 있는 커피숍에 가니 고향에 온 느낌.

그리고 픽스님과 간식으로 떡볶이 부페에 갔다. 간식으로 부페 정말.

저녁에는 나무님과 해가 나타났다. 해는 파쿠르를 배운다고 한다. 아 그런 건 나도 배우고 싶다.

해가 고기를 못먹는다고 해서 고기를 먹기로 했다. 배가 불러서 많이 못먹는게 아쉬웠는데 꽤 괜찮은 목살이었다. 그리고 생각해보니 사진을 하루종일 안찍었는데 솔이가 열심히 찍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