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5월 9일

  • RT @borichocobo: rt)근데 한국 ㅋㅋㅋ진짜 기묘한 신뢰사회 택배 안 건듦 카페 노트북 안 건듦 #
  • RT @CityLab: Since the mid-1800s, some 770 people have died in the Grand Canyon. #citylabarchive https://t.co/oSlETI20dj #
  • RT @only_rion_: 진짜 궁금해서 그런데 안써본 사람 알티좀요,,,, https://t.co/oSolrObxu8 #
  • RT @HamillHimself: @Mendazoo I try to stay in touch but not bother him too much. Had a nice phone call with him last week. #
  • 나는 신기한데 아들놈은 그런가보다 함 #spectreshot https://t.co/ItkSEgOvLM https://t.co/O2UK3etfUP #
  • 홍대 학생식당에서 이거 뽀려간 놈 평생 학생식당 밥만 먹어라 https://t.co/8BTgDHeDeo#

소싸움

광우병 위험이 있는가 없는가는 과학 기술의 문제이고
소를 수입하느냐 마느냐는 정치 외교적인 문제이다. ((물론 장르를 넘어서는 문제들이란 것이 없으리란 법은 없다. 아니, 오히려 더 많다.))

과학 기술의 문제는 “여론”에 의해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고, 정치 외교적인 문제는 과학 기술에 의해 정해지는 것이 아니다. 어쨌든 나는 소를 먹을테고, 그다지 광우병의 공포에 대해 그런가보다 하지만, 한국은 여전히 텃다. ((등등 뭐 정치적 사안들에 대해 이래저래 떠들어 봐야 이런 흉아가 정리하시는 것이 쵝오))

황우석, 심형래, 뉴타운의 문제들에 대해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때 느끼는 것은 이번 광우병 문제에서도 마찬가지로 느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