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학

졸업식을 마치고 솔이하고 니자는 이번 여름 캠프를 할머니 할아버지 캠프로 대신하기로 했다. 비행기타는 긴 시간 동안, 그리고 아빠없이 엄마랑만 지내야하는 동안 심심하지 말고 엄마 말씀 잘 들으라고 타겟에서 장난감을 샀다.

시차 적응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밤 비행기를 타기로 했더니 솔이는 공항가는 길에 잠들어버렸다. 하는 수 없이 가져갈까 말까 했던 유모차에 태웠더니 체크인에서부터 보안 검색까지 15분만에 끝나버렸다.

미리 세시간을 먼저 갔는데 모든 수속을 저 인파를 뚫고 삼십분도 안되서 끝내고 인사도 못하고 가버려서 조금 아쉬웠다.

부끄러우면 항상 혀를 배배 꼰다

그리고 한국 가서는 저번처럼 엄마한테만 붙어있을까봐 걱정했었는데 다행히 할아버지 할머니와 금방 친해졌고, 방학동안 다니기로 했던 유치원도 가는 날은 울면서 가더니 그날부터 하교길에는 유치원이 재미있다고 했다고 한다.

그리고 할아버지에게 이것 저것 종알 종알 이야기도 많이 해주고 할아버지는 솔이에게 책도 많이 읽어주신다고 한다. 아버지는 사는 동안 바빠서 아들들한테 못받아봤던 즐거움을 많이 느껴보셨으면 좋겠다.

2019년 5월 9일

  • RT @borichocobo: rt)근데 한국 ㅋㅋㅋ진짜 기묘한 신뢰사회 택배 안 건듦 카페 노트북 안 건듦 #
  • RT @CityLab: Since the mid-1800s, some 770 people have died in the Grand Canyon. #citylabarchive https://t.co/oSlETI20dj #
  • RT @only_rion_: 진짜 궁금해서 그런데 안써본 사람 알티좀요,,,, https://t.co/oSolrObxu8 #
  • RT @HamillHimself: @Mendazoo I try to stay in touch but not bother him too much. Had a nice phone call with him last week. #
  • 나는 신기한데 아들놈은 그런가보다 함 #spectreshot https://t.co/ItkSEgOvLM https://t.co/O2UK3etfUP #
  • 홍대 학생식당에서 이거 뽀려간 놈 평생 학생식당 밥만 먹어라 https://t.co/8BTgDHeDeo#

소싸움

광우병 위험이 있는가 없는가는 과학 기술의 문제이고
소를 수입하느냐 마느냐는 정치 외교적인 문제이다. ((물론 장르를 넘어서는 문제들이란 것이 없으리란 법은 없다. 아니, 오히려 더 많다.))

과학 기술의 문제는 “여론”에 의해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고, 정치 외교적인 문제는 과학 기술에 의해 정해지는 것이 아니다. 어쨌든 나는 소를 먹을테고, 그다지 광우병의 공포에 대해 그런가보다 하지만, 한국은 여전히 텃다. ((등등 뭐 정치적 사안들에 대해 이래저래 떠들어 봐야 이런 흉아가 정리하시는 것이 쵝오))

황우석, 심형래, 뉴타운의 문제들에 대해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때 느끼는 것은 이번 광우병 문제에서도 마찬가지로 느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