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me FDI

한롤에 오천원이나 받으면서 이따위 스캔이라니. 그나마 BW와 슬라이드는 현상도 안해준데서 충무로까지 다녀오게 하고 말야. 대망의 아리아 첫롤이었는데 뭐가 제대로 찍혔나 아닌가를 확인이 우선 안되는 즐거운 상황이라니.  게다가 공씨디값은 따로 또 천원이라니!

필름

이번 답사엔 오직 필름으로만 사진을 찍었다. 디카를 들고가면 사진찍느라 바빠 답사가 아니라 출사가 되어버리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미 몇번 가본 장소들인지라 필름으로 꼭 찍고 싶은 것만 몇번 찍으면 되기 때문이다. 라고 말할까? 실은 D-100 밧데리 충전한다고 집에 두고 갔다 T.T

한동안 뜸했었지

이래저래 바쁘기도 했고.로그에 쓰기엔 좀 길고 어딘가 막상 적어두자니 귀찮은 것들이 많이 있었는데.. 까먹기 전에 얼른 얼른 다시 기억해서 적어야 겠다. 종철이형 집 대문. 이제서야 필름 1통 찾았다. 대략 서울에 있었던 엊그저께의 폭설이 그 곳의 눈과 비슷했어. 잠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