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포토 북

IMG_6718.jpg

하와이 사진 정리하고 구글 포토에 백업시켜 뒀었는데, 구글에서 책 좀 만드시지… 하고 떴다. 내가 또 이런 친절한 마케팅에 호구아닌가. 열심히 사진을 골라서 80장 정도 보냈다.

소프트 커버에 7인치 정사각형이 20페이지에 $9.99 추가페이지마다 $0.35. 83페이지를 만들었고, 추가 요금이 $22.05, 세금 포함 최종 가격은 $34.24. 다른 포토북 사이트들이랑도 가격과 품질을 비교해보아야겠다만, 일단 애플보다는 확실히 싸다.

IMG_6719.JPG

7인치X7인치라면 이정도다. 내 손 길이가 7인치보다 약간 크니 귀여운 사이즈. 나는 나름 커버를 잘 골랐다고 자부하는데 니자는 별로 맘에 안들어 한다. 솔이 얼굴이 보였으면 했나보다.

IMG_4462

이날 찍은 이 사진이었는데,

IMG_4462_cropped.JPG

뭔가 거대한 하와이스러운 것들을 마주 보고 있는 솔이 모습이 포인트이지만, 웹상에선 큰거 VS  작은거 대비의 느낌이 잘 안보여서 출력해서 보고 싶었다. 작은게 너무 작아서 안보이니까. 표지까지는 맘에 들었는데 막상 펼쳐보니 화질이 너무 안좋았다.

IMG_6720.JPG

당연히 매트페이퍼에 JPG로 출력한 것이니 코티드페이퍼 수준의 콘트라스트를 바란 것은 아니었지만, 화면과 달리 너무 어두웠고, 화질도 엉망이었다.

IMG_6721.JPG

가장 큰 문제는 백업을 위해 “최적화된” 사이즈로 구글 포토에 저장된 화일을 사용하는데부터 있는 것 같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렇게까지 일관되게 어두울 일인가. 아무리 내가 어두워도 우리 가족까지 그러면 안되지 않니 구글.

다음엔 애플껄로 한부 만들어볼 작정이다. 애플의 포토앱에서 원본 바로 갈테니 화질에 대해 조금더 기대를 해볼 수 있겠다. 다만 가격이 페이지당 거의 두배;;; 조금만 골라서 해봐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