찐+최강희

몇년을 집에서 니자한테 시달려가며 사진찍은 보람이 있구나. 잘 키운 고양이 열 강아지 안부럽다구. 스타일 워너비 찐이. 후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