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ograph

전에 다니던 회사 이름은 Cooper Robertson 이다. 쿠퍼에 해당하시는 분은 Alex Cooper, 로버트슨에 해당하시는 분은 Jacquelin T. Robertson 이시다. 이제 두분다 은퇴하신 걸로 안다.

마음씨 좋은 알렉스옹. 컬럼비아 어반디자인 제자의 제자 빌켄워시와 얼잭슨, SIRR 발표회날

위키피디아에 따르면 알렉스 영감님 어르신은 필립존슨 사무실에서 글래스 하우스같은 프로젝트를 하고 나서 뉴욕시에서 일하게 된다. 뉴욕시에서 일하면서 Stanton Eckstut 를 만나서 Cooper Eckstut Associates를 함께 만들고 컬럼비아대학교의 어반디자인 프로그램 디렉터를 겸하며 스탠과 함께 수업을 진행했다고 한다. 그리고 그 때 현재의 Battery Park City를 디자인했고, 최종적으로 KPF가 마감하게된 Hudson Yards를 시작했었다. 뉴욕타임즈의 기사 ‘BUSINESS PEOPLE; Architectural Split At Cooper Eckstut’ 에 따르면 둘은 도시와 건축에 대한 견해차 (라 쓰고 성격차라 읽는다) 로 각자의 회사를 운영하게 된다. 사실 이 둘을 가른 프로젝트는 트럼프의 프로젝트였던 것 같다. 스탠 어르신은 트럼프가 싫었고, 알렉스 어르신은 뭐 그런 곤조 없으신 분이다. 지금도 스탠 사장님은 내가 바로 트럼프의 프로젝트를 거절한 사람이야라고 항상 자랑하신다.

잭형 간지

Jacque 사장님은 뉴욕시의 도시계획부서와 건축부서의 시초가 되는 어반디자인그룹 이라는 걸 만드셨다고 한다. 후에 버지니아 대학교의 건축과 학장을 하시면서 Robert A. M. Stern과 Leon Krier같은 분과 일하다가 Peter Eisenman과 함께 Eisinman/Robertson을 설립하게 된다. (위키피디아 링크) 아이젠만이랑 일하다가 정신 사나워서 그랬는지 아이젠만과는 헤어지고 알렉스 사장님과 만나서 쿠퍼 로버트슨을 만들게 된다.

알렉스 옹은 주로 큰 프로젝트를, 잭 옹은 주로 클래식하고 비싸고 작은 프로젝트나 뮤지엄같은 것을 많이 하셨다. 두분다 성격 좋기로 유명했다.

알렉스 사장님과 헤어진 후 스탠 사장님은 후에 Ezra Ehrenkrantz 그리고 Denis Kuhn과 함께 와 EEK (위키피디아)라는 회사를 만들었다. 이후 합병의 과정을 거쳐서 Perkins Eastman의 Studio 8이 되었다. 여기에 전에는 쏭이가 다녔었고, 지금은 내가 일하고 있다. 스탠 옹과 에즈라, 데니스에 대해서도 할 말이 많지만 …


왜 갑자기 이런 어르신들의 영광스러웠던 과거를 들쳐보게 되었는가 하면.

공짜로 얻어와서 몇년동안 열어보지도 않은 책

쿠퍼로버트슨에 있던 시절 오래 동안 있었던 43가 미드타운 사무실을 떠나서 다운타운 윌리엄스 스트릿으로 이사갈 때 회사 라이브러리에 쌓여있던 오래된 책들을 직원들에게 나눠줬었다. 그 때 아무 생각없이 집어온 아이젠만의 책이 있었다. 그 유명한 왝스너 센터 설계집인데, 집어만 왔지 볼 일은 없었다. 그런데 (건축 변태) 백수철이 집에 놀러와서 이 책 저 책 뒤져보다가 싸인 발견. ‘야 이거 피터 아이젠만 싸인이야?’

아싸 득템

연도를 보니 쿠퍼로버트슨을 만들고 1년 뒤. 사진으로는 티가 잘 안나지만 은색 마카와 금색 마카로 정성스럽게 적었다. 잭 옹께 아이젠만 옹이 “우정과 존경을 담아, 우리가 함께 했던 시간이 이 책에 ‘심볼라이즈’ 되어있다.” 라고 한다. 안 그래도 심볼만 가득하다는 아이젠만 옹이 뭘 또 심어놨어 그래. 아마도 잭의 클래식한 오더들이 있겠지 싶다. 그걸 비틀고 더하고 빼고 하는 게 아이젠만옹이시니까. 그리고 이 둘의 대화는 티비 프로그램에 대담을 통해 이렇게 남아있다.

그럼 이렇게 공짜 득템 자랑을 마치고 저는 이만.

얻는 것과 잃는 것

화면 건너 오는 자극들 덕에 확실히 집중을 덜하는 것은 사실이다.  50년전에 비해 호흡이 긴 이야기를 좀 적게 읽는 것은 사실이다…… 확실히 이런 건 비용이다. 그럼 얻는 것은 무엇인가? 우리는 더 많은 글을 읽고 훨씬 많이 쓴다. – 텔레비전 전성시대때보다는.

via Unboxed – Yes, People Still Read, but Now It’s Social – NYTimes.com. via @timemuseum

근황

약간 ‘선발된’ 아이들로 구성된 학장님의 연구 수업의 주제는 ‘음식’이다. 사실 Foodshed라는 말을 뭐라고 번역해야할지 정확히는 모르겠지만, 당신의 밥상에 올라오는 길을 추적하는 것으로부터 시작되는 연구라고 하면 좋겠다. 요즘의 트렌드라면 트렌드다.

결국 대상지는 이미 정해져 있었다. 캣스킬이라는 2등급 토양 지역의 농부들이 어떻게 독립적으로 살아남아 있는가를 살펴보니 맨하탄에서 2시간 거리라는 장점을 이용, 직거래 장터를 성공했다는 것. 그래서 농부들을 인터뷰하고 책을 만드는 것이 이 수업의 목적. 사실 모든 음식을 다루다보면 그 지도는 대부분 중국과 캘리포니아를 향하는 화살표로 빼곡히 차이고 끝나고 말 것이다. 어찌됐든 ‘음식’이라는 주제는 도시외곽의 독립 농부들에 대한 이야기로 좁혀졌다.

주제가 뭐가 됐든, 이 수업의 결과물이 문제다. ‘책’을 만들어서 주정부 연방정부 각종 단체에 보내는 일을 해야한다. 아니 농림수산과도 아니고 어반디자인에서 그걸 왜 해. 하는 문제는 좀 다른 이야기이고, 어쨌든 책을 만들어야 한다. 문제는 책을 만들어본 경험이 없는 아이들, 선발된 똑똑한 아이들이긴 하지만, 책을 만들어본 경험이 없다보니, 쿨한 포맷부터 만들어버렸다. 결국 최종 디자인은 내 손에 떨어질 것이 뻔한데, 이 아이들을 어떻게 설득해서 일을 마무리할지 벌써부터 걱정이다.

건축을 묻다

선생님 새 책 나왔다. 제목에서 보이는 오야지 개그 센스는 연구실에 면면히 흐르는 학풍입니다. 요즘은 많이 잠잠해졌지만 다시한번 오야지 개그가 만발하길 바라고, 이에힘입어 건축, 음악처럼 듣고 미술처럼 보다와 그대가 본 이 거리를 말하라에 이은 베스트셀러로 등극하길 바랍니다.

arch-ask

얼마전에 누군가와 얘기하다가 “서현씨”라고 부르는 것을 듣고는 살짝 발끈했었다. 내 선생 내가 뒷다마까는 거는 괜찮지만 남이 내 선생을 “씨”라고 부르는 것을 들으니 괜히 욱하더라. 그 사람이 무슨 욕한 것도 아니고 그냥 “씨”라고 했을 뿐인데. 따지고 보면, 남의 선생을 그 제자 앞에서 “씨”라고 부르는 것이 예의에 어긋난 것인지 아닌지 잘 모르겠고, 그다지 악의를 담은 것도 아니었고, 나는 얼마나 예의바르다고.

나무의 마음, 나무의 생명

학교 복학하고 빡세다 빡세다 엄살도 많이 피우고 있다만… 괜히 더욱더 그러는 것은 전에는 널널하다던 수업들이 갑자기 교수님들이 바뀌거나 혹은 교수님들이 빡센 커리큘럼을 실행에 옮기고자 마음을 먹기 시작한 수업들에 모두 걸려들었기 때문. =( 하지만 나름대로 그 과목에 충실하려면 이정도는 해줘야… 혹은 그래 이정도 공부는 해야… 라기에 수강 정정을 하지 않고 버텼다만….

정말 군대 다녀온 이후, 인터넷에 친해진 이후 책을 너무 안 읽어서 (그러니 그전까지는 저는 책을 읽는 것이 아니라 문자를 읽는 문자 중독증 환자였을 뿐이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습관처럼 책을 읽었는데 인터넷이 습관이 되자 책을 볼 필요가 없게 되었다는 것은 내용이 나에게 중요한 것이 아니라 그저 문자만 읽고 있으면 된다는 것이지요-.-;; 앗, 전혀 일반화될 수 없는 이야기입니다!!^^) 책 좀 읽어야지 하는 참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