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트럭과 공공공간

노점 – 요리트럭- 과 주차 공간을 점유하는 ‘요리트럭용지’의 허가에 관한 LA 노점 협회장 쯤되는 분의 글. 이익단체풍의 떼쓰는 글이라 정확한 데이터를 제공하지 못하고 논리적인 문장이 아니라 아쉽지만, Food Desert 혹은 소득과 영양 질병같은 문제를 함께 생각하면 노점상이란 단순히 싸구려 길거리 음식이라고만 할 수는 없는 것 같다.


Food Trucks and Public Space

매튜겔러, 2010년 9월

노점상의 역사는 유구합니다. 고대로마로부터 시장이나 격투기장 혹은 축제같은 사람이 모이는 곳에서 “길거리음식”을 팔곤 했습니다. 1700년대 후반 프랑스의 경우, 중세부터 제분,제빵,정육 길드를 쥐고 몇몇 음식에 관한 규제권을 갖던 귀족주의가 후퇴하면서, 많은 길드원들이 길거리에서 음식을 팔기 시작했습니다. 이때, 길드들과 식당들은 사이가 좋질 못했습니다. 길드측은 식당에서 손님들이 상품을 구매하는 동시에 소비하는 것을 공평한 일이 아니라고 생각했던 탓이죠. 현대의 요식업은 원래 귀족들을 대상으로 하던 요리사들이 직장을 잃음과 동시에 대중의 요구와 함께 생겨났습니다. 길드에 대한 대립은 사실 대중의 요구와는 상관없던 일이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길거리 음식과 푸드트럭은 새로운 일은 아닙니다만, 새로운 ‘요리’트럭이 유행하면서 역사적으로 천시받던 산업을 흥행시키고 있습니다. 혁명 후의 프랑스처럼, 오늘날의 식당주인들은 새로운 트럭들과의 경쟁을 두려워하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리스의 소비자들은 그러나 새로운 선택의 등장은 물론 적절한 가격에 만족해하고 있습니다. 낮은 운영 비용 덕에 오리고기 요리와 송로 요리 같은 비싼 재료의 요리가 많은 사람들에게 공급될 수 있게 되었습니다. Continue reading 요리트럭과 공공공간

2008년 11월 1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