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년 10월

2002년 졸업 설계.

도대체 뭐가 뭔지 모르고 했다는 생각이 든다.그 때나 지금이나 상황이 주어지면 대응하는 방식은 비슷한 것 같다.

그나저나 어차피 직각으로 되어있는 것도 아닌데 모델에 모눈 종이는 뭐하러 붙여 놨을까. 졸업할 4학년이 다 되었는데도, 건물이란게 어떻게 생겨먹어야되는지조차 감이 없었던 것 같다. 도대체 학부에선 뭘 가르쳐주는거야. – 수업을 들어가란 말이다.

당시에 스튜디오에 있던 민성이형은 캠브리지에 가서 마법을 공부하고 있고, 중학교 동창이기까지 한 성문이는 아이아크를 거쳐 나보다 먼저 컬럼비아에 와서 M.Arch를 하고 있다. 중학교 대학교 유학 동창에 친구들도 없는 주제에 만나는 건 백만년에 한번쯤. 도서관에 가면 볼 수 있다. – 당연히 나랑 만나기 힘들다.

이제는 나름 유명인사가 되어버린 안기. 그리고 아예 LA 시민이 되어버린 가능.

안기는 호주있다가 독일거쳐 지금은 또 로마에 가 있다고. 마일리지 장난 아니겠다.

송도 작업에 이어 호주 작업도 마치고 다시 하이에나처럼 일거리를 찾아 다시 뉴욕으로. 11월이면 또 뉴욕으로 와서 내 방에서 지낼 것 같다.

셋이 같이 뭘했다하면 각자의 힘을 모두 마이너스로 발휘하는 시너지 효과가 있었다. 그나저나 AnL studio는 확실히 이름이 좀… 언젠가 잡지에도 소개된다던데 안기 (추한거) 사진 많이 있으니 연락주세요. 모자라면 또 찍어드릴 수도 있습니다. 맞춤형 포토그래퍼.

얼은 이 때 나 도와주러 왔다가 건축은 하면 안되는구나라고 생각하고 런던에서 5성 호텔 요리사가 되었다. – 믿거나 말거나. – 호텔 요리가 지겨워서 시리얼과 버터밥을 먹는 허세를 부리고 있다.

그리고 잊지 않고 등장해주시는 이 분들은 그 때나 지금이나 무섭 명랑 89.

엇. 알고보니 앞에는 미나뤼도 있네.

졸작 때는 이렇게 선후배 친구 동생 모두 모여 안그래도 튼 거 얼른 접고 야식이나 먹으러 가자며 안되요 진도가… 따위를 지껄이면 새꺄 나도 졸업했어와 같은 감언이설로 자리를 털게 만들어 먹으면 반드시 잔다는 순대국집으로. 서로를 격려하며 보다 나은 작품을 위한 조언을 아끼지 않는 자리가 마련되곤 하였다.

당시 민재 모델. 아무리 생각해도 민재는 개그 건축 신동이야. 요즘에야 많이들 저런 걸 만든다지만, 난 당시에 저걸로 민재가 뭘 하려는 지도 몰랐어. 유리에 닭발이라니. 난 벽에 샤시로 빵빵이 창있는 게 이 세상에 다인줄 알았다. 유리만 있는 건물은 귀찮아서 도면 안친 건 줄 알았다.

당시 안기의 모델. 매스 모델이 내 본 모델보다 이뻤다. 그러고보니 디테일 / 매스 라는 단어 자체를 이 친구들이 하는 거 보고 배운 듯 하다. 4년간 배워야할 걸 마지막에 벼락치기로 배우고 졸업했다.

도대체 서현 선생님은 9년 전 사진을 20년전 사진으로 만들어버리셔. – 그 때는 머리가 좀 많으셨긴 하네. ㅎ

당시 졸작 본 모델. 추상과 구상의 미묘한 경계에 … 넌 언제쯤 건축할래 라는 게 항상 서현 선생님의 질문이었는데, 글쎼요. 지금도 모르겠습니다. 언제쯤 하겠습니까.

그러고보니 이 가방은 지금도 쓰고 있다. 이게 사진찍을 당시에도 1년 지난 거였으니까 참 오래도 됐다. 별로 맘에 드는 건 아닌데, 여행갈 땐 막 넣을만큼 꾹꾹 쑤셔넣어도 되니까 꼭 찾게 된다. 가방도 좀 사줘야하는데 가방에 넣을 물건들부터 재정비하고.

저 난데없는 클래식은 학교 복도에 버려져 있던 걸 주워왔던 것. 부팅도 된다. 논현동집에서 전시용으로 보관.. 되다가 니자가 치워버렸다.

그러고보니 이 때 쓰고 있던 마우스는 지금도 잘 쓰고 있다. 로지텍은 명품이에욤. 이때 쓰던 디카는 캐논 익서스. 나름 처음 산 디카였고 니자랑 알바해서 커플로 마련했었던 카메라다. 나중에 재환이한테 넘겼었던 듯. 3-4년 후까지도 니자의 셀프 전용 카메라로 잘 사용되었다. 사실 찍는 내용물들은 오두막이나 익서스나 거기서 거기. 아유 앳된 옛날 마누라 마누라 옛날 사진. 근데 알고보면 피부는 지금이 더 좋은 듯. 돈이 좋아요.

지금 보니 당시에도 아이포토에 넣어서 키워드 태깅 다 해뒀었다. 참 착실하기도 하지. 요즘 좀 게을러졌어. 반성하고 정진하겠습니다.

엄마 생일

1. 서울 올라와서 작품 철수하고 있을 무렵. 동생에게 전화. 형 엄마 생일이야~ 오오 이런.

니자카한테 열라 갈굼받으며 집으로 복귀. 선물은 무얼.. 하나하다가 보인 꽃가게 (라기 보단 화분가게-_-;;) 에서 환타지아..던가를 사서 얼렁 왔다. 정말로 엄마 맘에 드는 꽃 하나 고르려면 힘든게 사실이지만 그나마 꽃키우는데 취미가 있으니 다행이다.

사실 엄마 아빠의 선물을 고른다는 건 참 어려운 일이다. 내가 돈이 많은 경우라면 뭐 걱정할 것이 있겠냐만은…. 용돈받아 쓰면서 비싼 거 사드리는 건 정말 우스운 거고. 친구들처럼 씨디를 사주기도 뭐하고 (사실 다행히 저번 아부지 생신 땐 양희은 앨범이라도 나와줬으니 다행이었지만) 옷 사드리려고 해도 엄마 아빠 급의 옷이란 비싸기 마련이고… 취미에 맞는 선물이래봐야 골프 용품 -0-;; 존나 비싸기 마련. 무얼 드리던 고마워하시면서 받으시기야하지만서도. 막상 그 선물이 그냥 방한구석에 처박혀 있기만 하는걸 보면 더 미안해진다. 선물을 고를 때마다 부모님과 나 사이엔 참으로 공감하는 부분이 적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2. 작품 철수를 하면서도 여전히 꿀꿀했다. 교수님께도 미안하고. 기대 아닌 기대를 해준 형들한테도 미안하다. “다음번에 잘해야지”할 수 없는게 졸업작품인것을… 쩝.

3. 미나뤼 로그. 좀만 기둘리. 다음주쯤이면 시작할 수 있으리라.

4. 참 중요한 걸 잊고 있었네요. 오늘은

많이 오세요 🙂

020906

내가 벌인 일을 수습하기 위해 일을 벌리고 그 땜에 또 일이 벌어지고 … 이제는 종잡을 수가 없다 T.T

그러면서도 또 살짝 ‘이런 걸 해보면 어떨까?’ 하는 마음이 드는게 -_-;; 1차제출이 다음주인데말야.. -_-;;

캐드

캐드따위는 필요없어! 역시 디자인은 손끝에서 나오는 거라구!!! 라고 주장했지만 -_-;; 밤새 이딴 짓이나 하고 있었다-_-;;

도대체 5명이나 되는 교수님들 앞에서 뭐라고 한담. 아니 왜 방학 중에 전체 리뷰따위를 하는거얏!

020612

오랜만에 클래식으로 작업을 했습니다. 쿼크하고 폼지 때문이죠. 실은 쿼크 쓸일은 없지만 제 프린터가 아직 텐용 드라이버가 나오질 않아서. 최종 출력물은 뭐가 되었든 클래식에서 작업을 할 수 밖에 없습니다. 기왕 이렇게 된거 안하던 캐드 작업도 해보고.

어쨌든 설계 1학기 마감을 마쳤습니다만 제가 만들어놓고도 제 맘에 안드니 너무 화가 납니다. 한학기 동안 뭐했지 -_-;;

020609

사진으로 보아선 잘 티가 나질 않습니다만 저것이 “철”로 만들어진거랍니다. -_-;; 작년도 건축대전 대상받은 작품이라지요.

날로 졸작에 대한 고민이 늘어갑니다. 뭐 졸업작품이든 졸업시험이든. 어떤 형태로든 스트레스를 안받으신 분 없겠습니다만. 그게 언제나 그렇듯이 닥치면 정말 죽을 맛이지요. 하는 거 없이 죽을 맛이니 더 죽을 맛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