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우제

술자리에서 와이파이 이야기가 나온 적이 있었다. 다들 와이파이 와이파이 하는데 뜻은 아무도 몰랐다. 의문을 제기한 형은 뜻 모르는 말을 사용하는 것에 대한 불쾌감을 이야기했었다. 거기서 또 안다고 나서면 뭐가 맨날 아는 척하는 것 같고, 그렇다고 와이어리스 피델리티라는 것과 뭔가 모르게 하이파이랑 연관있다는 것만 알지 정확히 왜 그렇게 이름지었는지도 모르고 해서 그냥 넘어갔다. 그게 대단한 잘난… Continue reading 삼우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