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렛샤가 싫어요

스티브잡스가 올린 Thoughts on Flash

요약 : 플래쉬가 싫어요. 나도 싫어요
이 공개편지가 논리적이거나 중립적이라곤 생각치 않는다. 그들이 하면 오픈이고 남들이 하면 아니고, 그들 제품은 혁신이고 남들건 아니라고 쓴거다. 그냥 자기가 얼마나 플래쉬를 싫어하는지에 대한 긴 변명이고, 나도 그렇다.

잡스흉아는 한번도 남들을 위해 뭘 만든 적이 없다. – 이게 팔릴까? 사람들이 좋아할까? 이게 유행맞나? – 다 자기한테 필요해서 만든거다.

Jobs in Korea

케이블 조선일보 채널에서 난데없이 스티브잡스가 나왔다. 인생역정. 뭐 췌장암도 이겨낸. 이건 뭐 예수냐. 하여간 그의 인생은 – 아무도 신경쓰지 않던 동안 – CEO분들께서 가장 좋아하는 류의 스토리구나. 뭐 그지같은 인생에서 뭔가 한방. 한방이 신비로울 수록 좋다. 아이맥도 아이팟도. CEO분들하고는 상관없어서 뭔지 관심은 없는데 하여간 잘 팔렸어. 아아 좋군화. 어쩌면 잡스 성격 조낸 드러웠더라는 소문은 얼씨구. 역시 CEO는 성격드러워야 제맛이라며 무릎을 치셨을지도.

아직도 기억이 난다. 작년 연말 종무식에 양CEO께서는 잡스를 친히 설명해주시면서 이렇게 요약하셨다. 아. 그 컴퓨터를 보니까 폰트가 뭔가 다르더구만. 그러니 그 모냥 그 꼴. 어쨌거나 잡스는 당신들하고 상관없어요.

하여튼 이제 더 이상 그 꼴을 안보게 되었다. 회사를 그만 두었으나 그보다 부담이 더 커서, “전역”한 듯한 기분을 만끽할 여유가 없다는게 아쉽긴 하다만 어쨌든 나의 job은 끝. 밀어낸 것도 사람이고 아쉬운 것도 사람이다. 9월이네.

내일부터 일주일간 일본. 아. 쥐. 너 동경있는 기간은 하코네있을 듯.

B급 좌파

친구에게 책을 선물받았습니다. 저자의 강연회에서 제 이름으로 싸인도 받아왔더군요.^^
그것만으로도 기분이 좋았는데 저자의 메일 주소가 “****@mac.com”이었습니다.
기분이 더블로 좋았습니다.^^
(이를 본 친구가 저를 “잡스의 노예”라고 불렀지만^^;;)

맥유저 적금

난 PDA가 필요없어!!
이미 맥이 3대야!!
아이팟은 어쩌구!!!
이 망할 잡스녀석아!!!!

에.. 어디 알바자리 없습니까?
에 또… 애플은 맥유저 적금이나 맥유저 보험 등의 금융 상품을 우선 개발했으면 하는 자그마한 소망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