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괜히 영어로 만들어둔 섹션탓에 글쓰기가 여간 귀찮지가 않다. 언제나 그렇듯 시작할 때 거창하게 준비했다가 똥된 경우인데, 어떻게든 정리해야지 하면서 시간을 내기가 쉽지 않다. 차라리 텀블러나 워드프레스.com을 이용할까 싶다가도 결국 뭔가 맘에 안들어서 그만두곤 한다. 결국 돌고 돌아 또 제자리일 것을 안다고 생각하고 저지르지 않으니 나이를 먹었는가 싶다.

 

워드프레스 지오태깅

워드프레스 아이폰 버전에 지오태깅 옵션이 들어간지는 꽤 되었는데 정작 워드프레스에는 그 기능이 안들어왔었다. 오늘 확인해보니 플러그인 형식으로 정식 발표가 되어있었다.

그런데 아무리 생각해봐도 워드프레스의 지오태깅은 쓸모를 잘. 뭐 이렇게 “되는군” 외에는. 물론 지오태깅에 기반한 아카이브를 만들어 준다면 모르겠지만. (사실 수동으로 이렇게 하고는 있다만.)

업데이트

몇가지 삽질.

  1. 드디어 망할 byus.net을 버리고 이사. 아직도 그걸 쓰고 있었다니 놀랍지욤. 그리고 hostmonster.com 에서 호스팅을 시작. 뭐가 죄다 무제한풍. – 다시 한번더 한국의 호스팅들에게 치가 떨리는 부분.
  2. 기왕 호스팅도 구매한 겸사 겸사, 새로운 프로젝트 시작. 끽해야 워드프레스 깔아놓고 전에 하던 북마킹모아두는 거지만 이름은 거창한 어반밈 – urbanme.me
  3. 호스팅을 바꾸면서 php5도 되고 해서 그동안 미뤄뒀던 한/영 블로그를 합쳤다. 워드프레스 플러그인 중에 다중 언어를 쓰게 해주는 WPML을 사용. 그러다보니 주소 등등이 좀 골치아픈데, 뭐 백만인의 블로그도 아니고 알아서 볼 사람들은 보겠지.

근황

[column width=”48%” padding=”4%”]1. 백수에 하루종일 책상에 앉아있어도, 주말과 주말 아닌 날에 미묘한 경계가 있다. 주중엔 작업 정리하고 여기저기 뿌리는 일을 하고, 주말에는 이렇게 사이트 관리를 한다. – jacopast.com을 산지가 거의 10년이 되어가는데, 한번도 작업한 걸 올린 적이 없다. 블로그 여기 저기에 조금씩 올린 적은 있지만. 게다가 2007년 이전 데이타를 날려버리는 바람에 (화일들은 남아있다. 디렉토리가 깨진채로) 어쨌든 뭔가 작업한 겁니다. 라고 보여줄만한 페이지를 만든 적은 없어서 이번 기회에 한번 해보기로. 그러나. 내가 하는 일이 항상 그렇듯, 쉽게 시작이 될리가. 워드프레스 3.0 정도면 CMS툴로 쓰기 부족함이 없으나, 이전 템플릿이 워드프레스 2.0 시절에 만들었던 템플릿이라 3.0이 가지는 모든 장점을 살리기가 힘든 관계로 3.0에 맞춰 나온 새 템플릿 ‘2010’을 고치기로. 역시나 그러고 나니 작업 올리기는 귀찮아졌다는.[/column]

[column width=”48%]2.배틀스타 갤럭티카 이후로 그에 대적할 만한 드라마를 찾기가 힘들었다. 물론, 꽤 괜찮은 것들도 있었지만 배갤에 비할바가 안되니 원. 스타게이트도 시도 해봤지만 이건 좀 너무 올드하고, 볼때마다 맥가이버 아저씨 우주를 장난으로 아나 정말. 그나마 스타게이트 유니버스가 꽤나 볼 만 했다. 로스트, 스타트렉 게다가 배갤의 짝퉁이라 해도 ((사실 스타게이트 자체가 스타트렉의 짝퉁인지라)) 꽤나 진지했다. 그러나 문제는 이제 시즌 하나 끝난 상황. 하루종일 앉아 있으면, 하루감. 더 필요하다.

3. 멘탈리스트를 끝냈고, 브루노 헬러를 따라 바이오닉 우먼도 끝냈다.

4. 올타임훼이보릿 카우보이 비밥 시작. HD 리마스터로 다시 한번. [/column]

[end_columns]

지오태깅

아이폰 워드프레스에서 지오태깅 옵션이 생겼는데 (도대체 언제?) 여기서는 그렇다치고 이게 워드프레스쪽에선 어떻게 적용이 되는걸까. 적용은 둘째치고 쓸모가…

첫페이지는 하루치만. 이거 하고 싶었는데 (무버블 시절에는 어떻게 했었는데) 워드프레스는 디폴트가 몇개의 포스팅으로 정해져있어서 그냥 그런가보다 했는데, 이런게 또 왜 플러그인이 있어. 했는데 안돼 왜 또.

뭐 다를 것도 없고 좋다. 워드프레스 에디팅 창의 visual editor 에서 링크 누르면 먹통되는 사파리 베타의 상황도 똑같다.

적고 싶은 것들이 많은데, wp admin 대쉬보드를 바라보면 참 넘기힘든 벽이 있다. 전혀 들은바도 없고, “이런게 있으면 좋겠다” 희망사항을 남의 일에 투영하는 습관 덕에 이런 것들을 쉽게 넘어갈 수 있게 해주는 tool이 만들어지고 있지 않을까 기대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