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드맨

금요일 퇴근을 마지막으로 이제 43가에 갈일은 없게 되었다. 금요일이 43가를 보는 마지막 날인 줄 알았는데 뜻밖에도 주말에 버드맨에서 한번 더 볼 수 있었다.

1분 33초부터 W 43rd 골목이 나온다.

이 골목은 타임스퀘어에서에서 한블럭 떨어져 있으면서도 학교와 주거가 있는 골목인데다가, 주차는 모두 경찰차 혹은 공무와 관련된 차들이 등록되어있는 덕에 통제가 쉬워서인지 자주 영화나 드라마 촬영에 사용되곤 했다.

w 43rd

리건이 폭파시키는 바로 그 거리에 있어봐서 영광입니다. 버드맨 만세. 버드맨 좋아하는 사람들 모아서 버드맨 관광 패키지로 44가에 있는 세인트제임스극장을 돌아 43가 극장 뒷편을 돌아 (사실은) 48가에 있는 럼하우스 찍고 43가의 쓰려져 잠든 계단에서 쓰러져서 셀카를 찍은 후 옥상에는 못가지만 홀리스쿨에서 기념촬영을 하면 좋겠다.

이 영화는 좋은 점이 백가지인데 더 좋은 건 사운드 트랙이다. 에드워드노튼이랑 마이클키튼이 논쟁하며 술집까지 걸어갈 때는 드럼에 맞춰서 랩하는 것 같았다. 사운드 트랙이 따로 존재하기 힘들겠다는 생각은 했지만, 정말 없을 줄이야. 제길. 무려 드럼도 팻메스니 밴드의 드러머인 Antonio Sanchez이신데 좀 어떻게 안되나. (+) Aulait님이 지적하셔서 다시 찾아보니 itms에도 있다. (억울하지만) bird man 이라고 검색하면 영화만 나오고 birdman soundtrack 이라고 검색해야 나온다.

악몽

밤새 잠을 못자고 케이블에선 레지던트이블2 + 풀메탈자켓이었으니 새벽에 잠들었다가 꾼 꿈이 도망다니기 악몽인 것도 어색하지 않다.

피했다 싶으면 업그레이드되는 살인마를 피해 달아나는 꿈이었는데 그 살인마는 크리스토퍼 놀란의 조커같기도 하고 이번 BBC 셜록의 모리아티같기도 했다. 그렇게까지 언변이 좋지는 않았는데 꿈의 연출자가 그렇게까지 라이브로 달변이지 못한 탓인 것 같다. 다만 싸이코패스적인 얼굴연기는 – 얼굴이 기억은 안난다만 – 그들 못지 않았다. 1부에선 뭔가 집안 / 부엌 등을 배경으로 대충 미스터 앤 미스 스미스같은 풍으로 집안을 부숴가며 싸웠고, 2부에선 와우의 배경처럼 건물 외부를 뛰어다니며 싸웠다. 1부의 부엌 씬은 쥬라기 공원에서 랩터한테 도망다니던 애들이 부엌에 숨을 때와 비슷하기도 하다.

이상한 주사같은 걸 놓기 직전에 길바닥을 기어서 – 우리편의 대부분은 그들에게 붙잡혔다. – 도망치다 깼다. 땀흘리며 확깨니까 어째 아침은 가뿐. 자면서 어깨가 눌려서 그런지 일어나니 어깨가 꽤나 아팠는데, 딱 주사맞기 직전에 강제로 눕혀졌던 자세가 그랬던 듯 하다.

옛날 영화를 아무리 봐도 계속 볼 수 있는 치매에 가까운 기억력 덕에 케이블로 옛날 영화를 너무 많이 본 것 같다.

slumdog

무릎팍은 강호동때문에 짜증이 나지만, 게스트에 따라 재미가 있는 날이 있는 덕에 꾸준히 보고 있다. 게스트에도 불구하고 짜증나는 날은, 성공하기 위해서 노력했어요. 등등을 씨부리는 날인데, 한마디로 어쩌라굽쇼.  수요일 밤에 소파에 누워서 아아 저분도 저렇게 노력하셨으니 나도 열심히 살아서 성공해야지. 하자는 것도 아니고. 김제동이 안경벗으니까 웃기게 생겼다고 문선대에 들어간게 감동적인 노력 성공기라 봐주는게 아니라 재밌는 얘기니까 들어주는거다. 쌔뻑으로 성공했어도 재밌게 성공했으니까 봐주는거다.

그런데 도대체 슬럼독 어쩌구는 더 설득력도 없는 주제에 뭔 상도 탔다더라. 성공어쩌구에 대한 설득력있는 전개는 원래 없어도 된다. 그리고 이 영화에는 그런 것도 없더라. 퀴즈대회 1등으로 그지가 부자가 됐다. 라면 영화보면서 기대하는 게 있는데, 그거 뭐 우연히 알고 있던 거였고, 아니 그래서 실화야? 그것도 아니야. 그 우연이 에피소드로 엮여서 성장기를 구성하는데, 차라리 드라마였으면 좋았겠다. 중간에 한두개 빼먹어도 전체에 아무 지장없는 전개를 보여주고 있는 차에, 마지막에는 발리우드 영화의 오랜 전통인 난데없는 떼춤씬의 등장을 마주하니, 그 난데없음이 사실은 영화 전체에 걸쳐 이어지고 있던 것이었고,  원래 감독은 난데없음의 전통을 처음부터 끝까지 유지해주고자 했음이 목표가 아니었을까 싶다. 그래서 그 꾸준함 성실함에 상을 준 것이 아닐까 한다.

changeling

보는 내내 속터지도록 하는 것이 감독의 목적이라면 100% 성공. 이렇게도 할 수 있지 않을까 저렇게도 할 수 있지 않을까같은 걸 무시하시는 대인배 감독님.

물론 구지 영화를 안봐도 뉴스에서 검찰이 경찰이 1928년 LA 경찰보다 한수 위의 보다속터져씬을 많이 보여주시니,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님께서 좀 밀린다는 느낌이랄까욤.

gogo70

좋은 스펙과 잘 고른 키워드는 더없이 좋은 마케팅 요소이겠지만, 순서가 문제. 도대체 이건 무슨 영화인지 모르겠다. 각종 키워드가 먼저 만들어지면, 대사나 가사가 카피 혹은 연설이 되는구나.

신민아 저렇게 안 이쁘게 나오다니.

The Man from Earth

역사 + 과학 블록버스터류에서 촬영팀하고 씨지팀 파업해서 시나리오만 들고 만든 (듯한) 영화. 놀라운 것 없이, 천천히 담담하게 정확하게. 그러면 좋은 교범이 되곤 한다. 요즘 나에게 필요한 ‘덕목’이 아닌가 싶어. 난데없지만, lowdown30들으면서 그런 생각을 한다. 그런게 명인풍인가. 어쨌든 하루 아침에 될 일은 아닌가보다. 한방에 쓰는 게 아니라 한 30년 묵혀가면서 쓰고, 아들래미가 영화를 만들었으니. – 아들 촘 얍실 –

그러고보니 초딩시절 학생’과학’같은 류의 잡지의 뒷부분에서 이런 류의 스토리를 여러번 봤다. 출처도 없고, 삽화도 공포물스러운 미스테리 어쩌구 쪽에 드라큘라 백작 이야기하고 같이 나왔던 죽지 않는 사람 이야기.

imdb : the Man from Earth

아. 이게 분류가 SF구나.

8월의 크리스마스

픽삼아가 빌려준 DVD를 이제사 봤다.

오야지 감성 100% 간만에 꽉꽉 채워주는구나. 내가 아는 영화 전공인 모두가 ((그러니까 2명)) 1. 촬영 최고 2. 심은하 최고 를 외쳤는데, 촬영은 잘 모르니까, 당연히 좋은 것이구나 정도로 이해. 아니 원래 저렇게 해야되는거 아니야? 라는 일반인의 이해. 2. 심은하 최고구나. 왜 그 이후 여배우들이 없는지 이해가 가고 있다.

이 영화를 그 당시에 안보고 이제서야 본 게, 아주 아주 다행. 그나저나 물건, 매개체라는 것이 없어지긴 없어지고 있구나. 워너에서 다크 나이트 DVD 출시를 이제 마지막 작품으로 한다던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