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생일

1. 서울 올라와서 작품 철수하고 있을 무렵. 동생에게 전화. 형 엄마 생일이야~ 오오 이런.

니자카한테 열라 갈굼받으며 집으로 복귀. 선물은 무얼.. 하나하다가 보인 꽃가게 (라기 보단 화분가게-_-;;) 에서 환타지아..던가를 사서 얼렁 왔다. 정말로 엄마 맘에 드는 꽃 하나 고르려면 힘든게 사실이지만 그나마 꽃키우는데 취미가 있으니 다행이다.

사실 엄마 아빠의 선물을 고른다는 건 참 어려운 일이다. 내가 돈이 많은 경우라면 뭐 걱정할 것이 있겠냐만은…. 용돈받아 쓰면서 비싼 거 사드리는 건 정말 우스운 거고. 친구들처럼 씨디를 사주기도 뭐하고 (사실 다행히 저번 아부지 생신 땐 양희은 앨범이라도 나와줬으니 다행이었지만) 옷 사드리려고 해도 엄마 아빠 급의 옷이란 비싸기 마련이고… 취미에 맞는 선물이래봐야 골프 용품 -0-;; 존나 비싸기 마련. 무얼 드리던 고마워하시면서 받으시기야하지만서도. 막상 그 선물이 그냥 방한구석에 처박혀 있기만 하는걸 보면 더 미안해진다. 선물을 고를 때마다 부모님과 나 사이엔 참으로 공감하는 부분이 적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2. 작품 철수를 하면서도 여전히 꿀꿀했다. 교수님께도 미안하고. 기대 아닌 기대를 해준 형들한테도 미안하다. “다음번에 잘해야지”할 수 없는게 졸업작품인것을… 쩝.

3. 미나뤼 로그. 좀만 기둘리. 다음주쯤이면 시작할 수 있으리라.

4. 참 중요한 걸 잊고 있었네요. 오늘은

많이 오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