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원

1. 이거 뭔가 AnL 공식 찍사도 아니고 – 라기보단 렌즈 빌린 날 몰아서 찍다보니.

2. 혼자 사는 과년한 처자의 집을 공개!했다가 주인분께 벼락맞을 수도.

3. 실은 포토샵의 렌즈코렉션이 너무 좋아서 사진마다 다 써보는 중.

4. 몽당주택보다는 이런게 더 AnL스럽긴 하다.

몽당

AnL Studio의 첫번째 주택. 축하해 안기. 민수.

동네 주민들의 축하 세레모니

하윤이의 단독 축하쇼

개인적으로 베스트 컷.

안기는 오늘도 열심히 구르고 있습니다.

신문 기사는 여기. 민재 덕에 조선 일보로의 직접링크는 안해도 되겠다.

11월

어느새 11월이 되었다. 날씨가 확실히 추워지고 자고 일어나면 코, 목 상태가 좋지는 않다. 가습기같은 게 필요할지 모르겠다.

이전 일: 오드리를 뒤로 하고 다시 살 길을 모색 중. 다행히 오드리에서 잘 됐네. 얼른 나가란 소리는 듣지 않았다. 나오면서 다른 친구를 좀 추천해주고 싶었는데, 나가면 좀 역적되는 것 같아서 글쎄. 추천이 도움이 될런지 모르겠다.

새로운 일: 옮기는 곳에선 월급도 많이 안줄테고, 일도 많이 할 것이라고 했는데, 의외로 내가 꼭 하고 싶다고 했다. 나답지 않다고 생각했지만 스타트업에 대한 욕심이 많은 것을 희생하게 했다. 명함에 아무거나 써도 되냐고 했더니 하고 싶은대로 하라고 했고, 초딩같다고 했다. 사실 나의 많은 선택은 초딩의 틀을 크게 벗어나지 않는 듯 하다. 엄마한테 물어보기 대신 마누라한테 물어보기로 바뀐 정도.

집: 안기가 살고 있는데, 확실히 2002년 스튜디오같다. 그때도 정확히 안기랑 나랑 책상을 90도로 등돌리고 만든 구석탱이 섹션을 썼었다. 안기는 끊임없이 뭔가 하고, 나는 끊임없이 논다. 사실 이렇게 친구들 몰아놓고 사는 게 나랑 맞다만 그런 사람들 찾는 게, 물론 그런 집도, 쉽지 않다.

부인: 니자는 소원이었던 해외출장, 이라 쓰고 남에 돈으로 해외여행이라고 읽는다, 을 갔다. 그것도 호주씩이나. 언제나 그렇지만 난 마누라가 참 자랑스럽다. 해외출장을 가서;;가 아니라

여가: 안기 따라 시그램 빌딩에 있는 포시즌 호텔의 바에 가보았다. 미스의 오리지널 디자인 그대로. 안기의 친구들도 그곳의 분위기도 너무 너무 건축적인데, 건축 이야기 별로 안해서 참 좋았다.

2002년 10월

2002년 졸업 설계.

도대체 뭐가 뭔지 모르고 했다는 생각이 든다.그 때나 지금이나 상황이 주어지면 대응하는 방식은 비슷한 것 같다.

그나저나 어차피 직각으로 되어있는 것도 아닌데 모델에 모눈 종이는 뭐하러 붙여 놨을까. 졸업할 4학년이 다 되었는데도, 건물이란게 어떻게 생겨먹어야되는지조차 감이 없었던 것 같다. 도대체 학부에선 뭘 가르쳐주는거야. – 수업을 들어가란 말이다.

당시에 스튜디오에 있던 민성이형은 캠브리지에 가서 마법을 공부하고 있고, 중학교 동창이기까지 한 성문이는 아이아크를 거쳐 나보다 먼저 컬럼비아에 와서 M.Arch를 하고 있다. 중학교 대학교 유학 동창에 친구들도 없는 주제에 만나는 건 백만년에 한번쯤. 도서관에 가면 볼 수 있다. – 당연히 나랑 만나기 힘들다.

이제는 나름 유명인사가 되어버린 안기. 그리고 아예 LA 시민이 되어버린 가능.

안기는 호주있다가 독일거쳐 지금은 또 로마에 가 있다고. 마일리지 장난 아니겠다.

송도 작업에 이어 호주 작업도 마치고 다시 하이에나처럼 일거리를 찾아 다시 뉴욕으로. 11월이면 또 뉴욕으로 와서 내 방에서 지낼 것 같다.

셋이 같이 뭘했다하면 각자의 힘을 모두 마이너스로 발휘하는 시너지 효과가 있었다. 그나저나 AnL studio는 확실히 이름이 좀… 언젠가 잡지에도 소개된다던데 안기 (추한거) 사진 많이 있으니 연락주세요. 모자라면 또 찍어드릴 수도 있습니다. 맞춤형 포토그래퍼.

얼은 이 때 나 도와주러 왔다가 건축은 하면 안되는구나라고 생각하고 런던에서 5성 호텔 요리사가 되었다. – 믿거나 말거나. – 호텔 요리가 지겨워서 시리얼과 버터밥을 먹는 허세를 부리고 있다.

그리고 잊지 않고 등장해주시는 이 분들은 그 때나 지금이나 무섭 명랑 89.

엇. 알고보니 앞에는 미나뤼도 있네.

졸작 때는 이렇게 선후배 친구 동생 모두 모여 안그래도 튼 거 얼른 접고 야식이나 먹으러 가자며 안되요 진도가… 따위를 지껄이면 새꺄 나도 졸업했어와 같은 감언이설로 자리를 털게 만들어 먹으면 반드시 잔다는 순대국집으로. 서로를 격려하며 보다 나은 작품을 위한 조언을 아끼지 않는 자리가 마련되곤 하였다.

당시 민재 모델. 아무리 생각해도 민재는 개그 건축 신동이야. 요즘에야 많이들 저런 걸 만든다지만, 난 당시에 저걸로 민재가 뭘 하려는 지도 몰랐어. 유리에 닭발이라니. 난 벽에 샤시로 빵빵이 창있는 게 이 세상에 다인줄 알았다. 유리만 있는 건물은 귀찮아서 도면 안친 건 줄 알았다.

당시 안기의 모델. 매스 모델이 내 본 모델보다 이뻤다. 그러고보니 디테일 / 매스 라는 단어 자체를 이 친구들이 하는 거 보고 배운 듯 하다. 4년간 배워야할 걸 마지막에 벼락치기로 배우고 졸업했다.

도대체 서현 선생님은 9년 전 사진을 20년전 사진으로 만들어버리셔. – 그 때는 머리가 좀 많으셨긴 하네. ㅎ

당시 졸작 본 모델. 추상과 구상의 미묘한 경계에 … 넌 언제쯤 건축할래 라는 게 항상 서현 선생님의 질문이었는데, 글쎼요. 지금도 모르겠습니다. 언제쯤 하겠습니까.

그러고보니 이 가방은 지금도 쓰고 있다. 이게 사진찍을 당시에도 1년 지난 거였으니까 참 오래도 됐다. 별로 맘에 드는 건 아닌데, 여행갈 땐 막 넣을만큼 꾹꾹 쑤셔넣어도 되니까 꼭 찾게 된다. 가방도 좀 사줘야하는데 가방에 넣을 물건들부터 재정비하고.

저 난데없는 클래식은 학교 복도에 버려져 있던 걸 주워왔던 것. 부팅도 된다. 논현동집에서 전시용으로 보관.. 되다가 니자가 치워버렸다.

그러고보니 이 때 쓰고 있던 마우스는 지금도 잘 쓰고 있다. 로지텍은 명품이에욤. 이때 쓰던 디카는 캐논 익서스. 나름 처음 산 디카였고 니자랑 알바해서 커플로 마련했었던 카메라다. 나중에 재환이한테 넘겼었던 듯. 3-4년 후까지도 니자의 셀프 전용 카메라로 잘 사용되었다. 사실 찍는 내용물들은 오두막이나 익서스나 거기서 거기. 아유 앳된 옛날 마누라 마누라 옛날 사진. 근데 알고보면 피부는 지금이 더 좋은 듯. 돈이 좋아요.

지금 보니 당시에도 아이포토에 넣어서 키워드 태깅 다 해뒀었다. 참 착실하기도 하지. 요즘 좀 게을러졌어. 반성하고 정진하겠습니다.

ahnkee

안기가 일요일이면 영국으로 뜬다. 그나마 뉴욕에 기댈 언덕 하나였는데  그나마 떠단다니 서운하고 안타깝다. (라고 쓰고 밥얻어먹을 사람이 없어졌다라고 읽는다.)

AA 워크샵 잘하고, 어딜 가든 잘 먹고 잘 살아라. 그리고 연애도 좀…

고고학

지하 모형 제작실 발굴을 마치고 발견한 4장의 칼판 – 커팅 매트라는 학술 용어로도 불리운다 – 에는 칼판의 소유자로 추정되는 5명의 이름이 적혀있었는데 그들은 모두 이름앞에 96이라 적고 있으니.

칼판이라는 제품은 혹 96년도에만 생산되기 시작해서 생산을 마친 것일까.
5명의 현재 주소를 추적해보았다. : http://ahnkee.com , http://ddonga.net , http://my.blogin.com/coolcath/ , http://spacus.net , http://jacopa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