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put menu

1. 사파리 탓인지, 맥북탓인지, 입력기탓인지
쥐메일에서 ㅃㅉㄸㄲㅆ(쉬프트누르기)를 할 수가 없고, 이글루스와 티스토리 코멘트에서 한글이 안되고,

2. 어디선가 구운 xp탓인지 내가 뭘 몰라서인지 (윈도 유저들은 모두 해커들이란 말인가!)
xp설치는 뭔가 실패.

1은 이번이 처음. 2는 언제나 그러는 일.
1은 언젠가 해결되겠지 하면 되는 일이고, 2는 맥북xp유저에게 부탁하는 수밖에.

아참, 아이맥의 파워서플라이는 새 부품으로 이식했으나 다시 코마상태로 입원. 새 부품을 다시 새 부품으로 이식했다고. 가만, 그렇다면 파워서플라이 attack 이란 것은 그것이 cause가 아니라 symptom이 아닌가? 부품이 죽은게 아냐 무언가 그 부품을 죽이고 있어! 캐머론은 램을 포어맨에게는 메인보드의 테스트를 주문. (어이 어이 테스트가 끝나갈 때쯤 아이맥도 죽어버릴지 몰라… 이러고 있다.) 그럴 일 없다고 잡아 떼더니만, 메인보드를 교체했다니. 왠지 제대로. 알비님같은 분이 맥북 수리하면 정말 저 장면 연출되겠다. ((아닌게 아니라 이런건 뭔가 감기 치료같은 느낌이.))

하드만 멀쩡하면 되요 하드만 멀쩡하면 되요. 몇번을 얘기했는데…. amnesia로 돌아오는 것은 아니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