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트맨 노래

요즘 제일 많이 듣게 되는 노래는 자의반 타의반으로 배트맨과 스파이더맨. 놀란 감독 이후 배트맨 하면 한스짐머 배트맨이 되어버렸는데, 그걸 제외한, 솔이와 같이 듣는 솔로곡들을 적어두자면 다름과 같다:

솔이가 제일 좋아하는 배트맨. Who’s the (Bat) man. 폴아웃보이의 프론트맨 Patrick Stump의 노래. 배트맨 레고 무비에 나온 가장 인상적인 첫 전투씬의 노래. 배트맨 목소리 풍의 중얼 중얼 보컬도 좋고, 미친 코러스라던가 배트맨의 기타 솔로도 좋고 중간 중간 배트맨 특유의 현악기 백업도 좋다. 무엇보다 가사가 짱.

 

사실 배트맨 노래 중에 제일 좋아하는 곡은 배트맨 포에버에서 사용된 U2의 Hold me, thrill me, kiss me, kill me. 가장 배트맨스러운 배트맨 노래가 아닌가 싶다. 근데 아이튠즈에서 검색해보면 베스트 앨범에만 들어가 있어서 앨범 커버에 배트맨이 안뜨고, 멜로디의 관련성이 없어서 아들을 설득하기 힘들어서 잘 듣지 못한다. (자기 취향이 확고하다.) 게다가 뮤직비디오는 아직 3살 아이가 보기엔 좀.

 

다른 배트맨 노래 중에 제일 좋아하던 노래는 97년도에 나온 스매싱 펌킨스의 The end is the beginning is the end. 씨디로 음악듣던 시절이긴 해도 싱글 앨범을 구입하는 일은 없었는데, (그지 같은 워너 자식들) 이 노래가 스매싱 펌킨스 어디 다른 앨범에 들어가 있질 않아서 구지 이 싱글을 샀었다. 배트맨 시리즈로서는 최악의 배트맨&로빈과 배트맨 포에버였지만, 지금과는 달리 사운드 트랙은 뭔가 ‘새로운 걸’ 만들기 위한 노력들이 있었던 것 같다.

 

그리고, 안타깝게도 프린스의 배트맨은 아직 3살에게는 통하지 않고 있다.  나에게도 좀;;;

루시어스

회사의 시니어 중 한명이 퇴사를 하며 음식을 돌리고 (그래봐야 도넛이지만) 그동안 얼마나 회사에 정들었는지 눈물없이는 읽을 수 없는 감동적이고 형식적인 이메일을 보냈다. 말미에 자신은 an owner’s Representative로 간다고 했다.

그래 이게 배트맨의 알프레드같은 걸 한다는 거야하고 동료에게 물어봤더니 알프레드보단 루시어스같은 거지. 라고 했다. 무지 부러운 거잖아 그럼.

두번째 배트맨

  1. 픽사마 덕에 배트맨을 다시 봤다. ~맨 시리즈의 수퍼 히어로물들은 보고나면 ‘부럽다/나도 저런 힘을 갖는다면…’ 이라면 놀란의 배트맨을 보고나면 ‘어휴 웨인만큼 돈을 퍼줘도 안해’ 랄까.
  2. 프랜차이즈의 주인공들을 빌려와서 온갖 이야기를 펼쳐낸 후에 캐릭터의 성격과 사연을 더 두텁게 해주고 다시 다음 프랜차이즈로 이어지도록 완벽하게 돌려준다는 게 이런 거구나. 를 볼 때마다 슈마허 병신. ㅋ 컨텍스트 안에서 작업이란 나 혼자 잘 났다고 되는 게 아니고, 컨텍스트에 충실하다고만 되는 것도 아닌 것이니 어설픈 애들은 하지마 그냥.
  3. CGV 나 메가박스나 시작전에 나오는 대피 안내 영상은 정말 대피를 해야할 상황이 오면 과연 도움이 되는지 모르겠다. 전형적인 ‘야 좀 이쁘게 해와’의 망디자인 케이스.